스마트폰 200% 활용하기 줄줄 새는 배터리, 데이터 절약

URL복사

32.png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너무 빨리 닳는 배터리와 데이터 때문에 불편한 경험을 했을 것이다.  줄줄 새는 배터리와 데이터 소모량 줄이는 방법을 알아보자.

 

요즘은 번화가나 지하철, 버스에서도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하지만 속도가 느린 경우가 많고, 동영상, 사진처럼 데이터를 잡아먹는 콘텐츠가 많아져 월말이면 부족한 데이터 때문에 골치를 썩는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줄줄 새는 데이터를 잡아줄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SNS에 올라오는 동영상 자동재생 해지하기
요즘 SNS는 동영상을 자동으로 재생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편리하긴 하지만 이 때문에 알게 모르게 나가는 데이터도 상당하다. SNS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이 기능을 사용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 사용하고 있는 SNS 앱에서 ‘WiFi에 연결되었을 때에만 동영상을 재생’하도록 설정하거나 자동재생 기능을 아예 비활성화할 수 있다.


•페이스북: 설정 → 동영상 및 사진 → 동영상 설정 → 자동재생
•트위터: 설정 → 데이터 사용량 → 동영상
•인스타그램: 설정 → 무선데이터 사용 → 데이터 사용량 절약 버튼 활성화


백그라운드 앱 데이터 절약
아이폰 사용자라면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 끄기’ 기능을 활용하면 좋다. 설정 → 일반 →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 탭에서 필요없거나 사용하지 않는 앱을 비활성화시켜두면 된다.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은 앱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최신 상태를 유지해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꺼두면데이터는 물론 배터리도 절약되고, 앱을 사용할 때 ‘새로고침’을 하면 최신 상태로 업데이트된다. 다만 메일이나 날씨 등 최신 정보가 필요한 앱은 이 기능을 활성화해두는 편이 좋다.

 

안드로이드도 비슷한 기능을 제공한다. 설정 → 일반 → 계정 및 동기화 탭에서 자동동기화를 비활성화하거나 백그라운드 데이터를 제한해두자. 또는 데이터 사용량 경고에 체크하고 원하는 수치를 설정해두면 데이터사용량이 그에 도달했을 때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모바일 테더링(핫스팟) 이용하기
와이파이가 없는 곳에서 데이터도 없이 막막할 때 테더링 기능을 활용해보자. 테더링은 스마트폰을 모뎀으로활용해 노트북이나 다른 IT 기기에서 무선 인터넷을 쓸 수 있는 기능으로, 쉽게 말해 내 스마트폰의 와이파이를 나눠주는 기능이다. 기기에 따라 ‘핫스팟’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안드로이드 기기 스마트폰은 설정 → 연결 → 테더링 및 모바일 핫스팟에서 핫스팟 버튼을 활성화시키고, IOS기기에서는 설정 → 개인용 핫스팟을 활성화하면 된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면 연결하려는 기기의 와이파이 목록에 내 스마트폰 이름이 나타난다. 비밀번호 입력 후 연결하면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단, 내 스마트폰의 데이터가 다 떨어지면 사용할 수 없고, 접속하는 기기가 많아질수록 속도가 떨어지므로 와이파이 암호는 꼭 설정하는 것이 좋다.

 

보조배터리도, 충전 단자도 없을 땐 이렇게
IOS 기기의 ‘저전력 모드’와 안드로이드 기기의 ‘앱 절전’을 활성화하면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다. 안드로이드는 설정 → 배터리 → 앱 절전 → 상세정보 탭에서 절전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지할 수 있다. IOS는 설정→ 배터리 → 저전력 모드를 설정하면 된다. 이 밖에도 화면 밝기를 줄이거나 GPS, 블루투스 등 배터리 소모가 심한 기능은 비활성화하는 것도 배터리 소모량을 줄여준다. 특히 스마트폰을 너무 춥거나 더운 곳에 두면 배터리 잔량이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므로 주의하자.

 

충전에도 요령이 있다

스마트폰의 배터리는 대부분 리튬이온전지다. 이 때문에 배터리 잔량이 없어 방전되면 전지 내부가 부식되고배터리 용량이 줄어든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배터리 잔량이 0%로 떨어지기 전에 수시로 충전을 하는 편이 좋다. 과거에는 스마트폰을 충전지에 너무 오래 꽂아두면 배터리수명에 좋지 않다고들 했는데, 최근 생산되는 스마트폰에는 PCM(Protection Circuit Module)이 장착되어 있어 배터리의 과충전과 과방전을 방지해준다.

 

편의점 등에서 할 수 있는 급속충전은 빠르고 편리하지만 자주 사용하면 배터리 수명을 단축시키므로 위급한 상황이 아니면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 배터리를 빨리 충전하고 싶다면 비행기모드나 절전모드를 설정하거나 스마트폰 전원을 완전히 끄는 등 스마트폰 사용을 차단하면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발행인의 글


안전하게 힐링할 수 있는 비대면 관광지 부산으로 떠나보자

10월 23일은 24절기 중 상강으로, 서리가 내린다는 의미다. 서리가 내리고 나면 가을 단풍이 절정에 이른다. 단풍을 맞이하러 떠나는 이때, 부산관광공사가 '부산 가을 비대면 관광지 7선'을 소개했다. 1. 승학산 억새평원(사하구) 가을이 되면 하얀 억새군락이 장관을 연출하는 승학산은 가을 트레킹의 필수 코스 중 하나. 능선을 따라 드넓게 펼쳐진 승학산 초원에는 햇빛을 받아 황금빛으로 하늘거리는 억새풀이 가득하다. 부산의 가을을 담은 승학산 억새평원은 그냥 바라만봐도 마음의 위안을 받는 곳이다. 2. 땅뫼산 황토길(금정구) 땅뫼산에 난 숲속 오솔길과 나무데크 산책로를 걸으면 습지에서 자생하는 신기한 모습의 나무들이 시선을 잡아끈다. 수려한 자연 경관이 계속 이어지는 산책로는 땅뫼산생태숲으로 인도한다. 땅뫼산 숲길은 황토길로 조성되어 있어 맨발로 걸어도 손색이 없다. 3. 백양산 웰빙숲(부산진구, 북구) 사상구와 북구, 부산진구를 아우르는 백양산은 등산객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곳이다. 잘 정비된 등산 코스는 등산객은 물론 산악자전거와 산악오토바이 족들에게도 인기다. 크게는 어린이대공원 입구를 시작해 성지곡수원지를 지나 정상으로 오르는 코스와 선암사에서 출발해

미국 뉴욕시 코로나19 확산으로 탈뉴욕 열풍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도심을 벗어나 외곽으로 이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도시 코로나19 사태에 탈(脫)뉴욕 ‘러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도심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외곽 지역으로 대거 이동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한때 많은 이들이 거주를 꿈꿨던 뉴욕이 이제 ‘탈출’을 꿈꾸는 곳으로 변해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도심 번화가에 살던 이들이 더 넓은 공간을 누릴 수 있는 교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브루클린의 한 이사업체에 따르면 지난 5~6월 뉴욕에서 다른 주로 이주하기 위한 이사 견적이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늘었고, 지난달에는 165% 이상 증가했다. 이들 상당수가 뉴욕시 인근 교외로 이주하려는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 북부 웨스트체스터의 주택 거래량은 전년보다 112% 늘어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뉴욕주와 접한 코네티컷주 페어필드 카운티에서도 72% 상승했다. 같은 기간 뉴욕 도심 맨해튼의 부동산 매매는 전년보다 56%나 줄었다. 반면 뉴욕시 인근 뉴저지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코네티컷, 롱아일랜드 등 교외의 주택 수요는 급증했다. 한 부동산 감정평가업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