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는 희망의 대한민국을!

 

2020년 경자년 새해가 밝았다.
쥐띠는 부지런하고 예감이 날카로우며, 재치가 있고 민첩하며, 근검절약하는 버릇이 있다고 한다. 새해에 대한 바람을 적어본다. 


첫째, 쥐띠 아기들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40만 명이 태어나기를 빌어본다.

1959년 이후 22년 동안 100만을 넘던 신생아수가 지난해에는 328,822명을 기록했다. 무엇보다도 출산율의 회복은 국가번영의 필수적인 과제가 되었다.


둘째, 민생의 안정이다. 3만 달러 국민소득에 안정적인 국제수지! 국가는 괜찮은데 국민은 힘들기만 하다. 양극화는 심화되고 서민 생활은 고달프기만 하다. 특히 청년 실업과 노인층 빈곤은 최악의 상황이다. 2020년 지방분권으로 전환해서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을 그려본다.


셋째, 정치의 정상화이다. 국민을 위한다는 국익 우선이라는 정치인들의 말이 상투적인 구두선이 아니고 실천되는 명제가 되어야 한다. 
정치가 국민을 걱정해 주어야 하는데 언제까지 국민이 정치를 걱정해야 하는가? 광장의 정치가 아닌 대의 민주주의가 바로서는 해가 되어야 한다.
본지는 2020년 4·15 총선에서 최초로 TVU(The Voice of Us) 우리들의 소리’를 개통한다. 최첨단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트렌드·키워드, 후보자의 공약, 유권자들의 요구, 국민들의 반응을 분석해 국민이 필요한 정치인을 발굴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넷째, 미세먼지가 없는 숨 쉴 수 있는 환경이다. 정부 차원은 물론이고 지방자치단체까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다섯째, 한반도의 평화가 번영이다. 핵문제 해결 없이는 더 이상의 민족 번영을 기대하기 어렵다.

 

여섯째,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국가 간 실력 차가 국가경쟁력에 직결될 것이고, 이는 관련 신산업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이유이다.

 

우리의 바람이 어디 이뿐이겠느냐마는 2020년 경자년 희망을 품고 힘차게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자.
2020. 01.

찬성 반대
찬성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