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새해에는 희망의 대한민국을!

URL복사

 

2020년 경자년 새해가 밝았다.
쥐띠는 부지런하고 예감이 날카로우며, 재치가 있고 민첩하며, 근검절약하는 버릇이 있다고 한다. 새해에 대한 바람을 적어본다. 


첫째, 쥐띠 아기들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40만 명이 태어나기를 빌어본다.

1959년 이후 22년 동안 100만을 넘던 신생아수가 지난해에는 328,822명을 기록했다. 무엇보다도 출산율의 회복은 국가번영의 필수적인 과제가 되었다.


둘째, 민생의 안정이다. 3만 달러 국민소득에 안정적인 국제수지! 국가는 괜찮은데 국민은 힘들기만 하다. 양극화는 심화되고 서민 생활은 고달프기만 하다. 특히 청년 실업과 노인층 빈곤은 최악의 상황이다. 2020년 지방분권으로 전환해서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을 그려본다.


셋째, 정치의 정상화이다. 국민을 위한다는 국익 우선이라는 정치인들의 말이 상투적인 구두선이 아니고 실천되는 명제가 되어야 한다. 
정치가 국민을 걱정해 주어야 하는데 언제까지 국민이 정치를 걱정해야 하는가? 광장의 정치가 아닌 대의 민주주의가 바로서는 해가 되어야 한다.
본지는 2020년 4·15 총선에서 최초로 TVU(The Voice of Us) 우리들의 소리’를 개통한다. 최첨단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트렌드·키워드, 후보자의 공약, 유권자들의 요구, 국민들의 반응을 분석해 국민이 필요한 정치인을 발굴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넷째, 미세먼지가 없는 숨 쉴 수 있는 환경이다. 정부 차원은 물론이고 지방자치단체까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다섯째, 한반도의 평화가 번영이다. 핵문제 해결 없이는 더 이상의 민족 번영을 기대하기 어렵다.

 

여섯째,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국가 간 실력 차가 국가경쟁력에 직결될 것이고, 이는 관련 신산업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이유이다.

 

우리의 바람이 어디 이뿐이겠느냐마는 2020년 경자년 희망을 품고 힘차게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자.
2020. 01.


발행인의 글


1억짜리 차 몰면서 행복주택 거주

제도의 허점을 악용한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고소득을 올리거나 고가의 부동산, 자동차 등을 소유하면서 서울시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다 적발된 사례가 파악됐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조오섭 의원(더불어민주당/광주북구갑)은 국정감사에서 "최근 5년간 적발된 부적격 사례가 1,896건에 이른다"며 서울시 행복주택에 거주하는 한 세입자는 9,908만 원짜리 마세라티 기블리를 보유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국민임대주택의 한 거주자는 5,352만 원짜리 벤츠 E300을 보유했다가 기준 초과로 퇴거당하기도 했다. 위반 사유별로 나누면 주택 소유가 1,108건으로 가장 많았다. 소득 초과 551건, 자동차 초과(제한금액 2,468만 원)도 68건이었으며 불법 전대 51건 순이었다. 부적격 입주의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주택 소유의 경우, 전체 1108건 중 39.4%인 437건이 재개발 임대주택에서 발생했다. 재개발 임대주택의 특별공급 세대에는 소득기준이 적용되지 않아서, 소득기준이 있는 다른 공공임대주택에 비해 부적격 입주가 많다는 분석이 뒤따랐다. 조오섭 의원은 "공공임대주택은 유형별로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 평균소득 100% 이하, 70% 이하, 50% 이

미국 뉴욕시 코로나19 확산으로 탈뉴욕 열풍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도심을 벗어나 외곽으로 이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도시 코로나19 사태에 탈(脫)뉴욕 ‘러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도심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외곽 지역으로 대거 이동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한때 많은 이들이 거주를 꿈꿨던 뉴욕이 이제 ‘탈출’을 꿈꾸는 곳으로 변해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도심 번화가에 살던 이들이 더 넓은 공간을 누릴 수 있는 교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브루클린의 한 이사업체에 따르면 지난 5~6월 뉴욕에서 다른 주로 이주하기 위한 이사 견적이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늘었고, 지난달에는 165% 이상 증가했다. 이들 상당수가 뉴욕시 인근 교외로 이주하려는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 북부 웨스트체스터의 주택 거래량은 전년보다 112% 늘어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뉴욕주와 접한 코네티컷주 페어필드 카운티에서도 72% 상승했다. 같은 기간 뉴욕 도심 맨해튼의 부동산 매매는 전년보다 56%나 줄었다. 반면 뉴욕시 인근 뉴저지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코네티컷, 롱아일랜드 등 교외의 주택 수요는 급증했다. 한 부동산 감정평가업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