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대한민국 대표 아동친화도시 됐다

31일, 시청에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선포식 개최

 

[티비유=김지우 기자]광주광역시가 대한민국 대표 아동친화도시로 인정받았다.

 

선포식은 이용섭 시장,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 박미정 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 장휘국 시교육감, 아동·청소년친화도시 추진위원, 아동·청소년 및 관계자 등 6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아동친화도시 추진 과정 영상 상영,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의 인증서·현판 전달, 아동친화도시 선포, 축하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본 행사는 이날의 주인공인 아동·청소년이 공동으로 사회를 맡아 친행했으며, 선포식 전 과정에 아동·청소년이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아동친화도시는 유엔아동권리협약에 담긴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실현하고 아동이 보다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아동에게 친화적인 환경을 가진 지자체에게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인증한 제도이다.

 

광주시는 지난 2015년 아동의 친화적인 정책을 펼치기 위한 '아동·청소년 친화도시 조성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전국 광역시·도에서는 최초로 직접 선거를 통해 선출된 아동·청소년의회를 구성해 운영해왔다.

 

광역시로는 부산에 이어 두 번째로 지난달 26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로 인증을 받았다. 앞으로도 아동친화도시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자유롭게 꿈을 펼치며 도전할 수 있는 권리,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권리 등 아동권리헌장이 광주에서부터 적극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광주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행복한 광주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