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de in 지자체’ 지역 SNS 마케팅 누가 잘하고 있을까?

URL복사

1811월 내지.jpg

 

공공기관은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 공모전 진행을 통해 주민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최근에는 소셜미디어를 통한 공격적 홍보와 마케팅으로 기업보다 더 잘 만드는 곳도 다수. 본지가 그런 곳을 조사·분석했다.

 

공공기관의 SNS 활용은 이제 자연스러워진 지 오래다. 하지만 무작정 고군분투하는 SNS가 팔로워를 보장해주진 않는다. 기관 나름대로의 전략과 트렌디한 감성의 묘가 필요한 것. 지역마케팅 노하우부터 요즘 뜨는 공공기관 SNS 소식까지 팔로잉해보자.

 

파급력있는 공공기관 만드는 SNS 마케팅 노하우 5

기관(지역)의 정체성 파악

SNS 각축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홍보하고자 하는 지역의 브랜드를 정확히 분석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게시할 콘텐츠의 소재는 물론 SNS 운영에 있어 위험요인과 대안까지 마련하는 단계.

 

팔로워들과 소통을 통한 관계 형성

SNS의 존재 이유는 ‘실시간 쌍방향 소통’과 ‘인맥과 인맥의 연결’이다. 아무리 좋은 콘텐츠를 올려도 유저들의 소통에 응답하지 않으면 호감도는 하락한다. ‘좋아요’만 기다리기보다 직접유저들과의 소통을 즐겨야 한다.

 

20181031_141943.jpg

 

소셜미디어 채널별 기능 활용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많은 채널들이 있지만 가지각색의 기능이 다양한 인터페이스로 존재한다. 채널별 유저들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숙지하자.

 

벤치마킹 채널 연구

공공기관 SNS뿐만 아니라 다양한 민간 SNS 채널들을 연구해보자. 유저들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프로모션 같은 경우역할 모델의 수순을 밟는 것이 안전하다.

 

SNS를 통한 향후 활용 가능성 전망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팔로워가 많아질수록 해당 채널을 활용할 수 있는 범위도 넓어진다. 일정 궤도에 오른 SNS가 어떤 활로가 될 수 있을지 고민하다보면 생각보다 다양한 콘텐츠가 보일 것이다.

 

공공기관 SNS 마케팅 트렌드

각종 공공기관들의 ‘B급 감성’ 홍보물이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충북 충주시의 ‘원 펀치 쓰리 강냉이’ 옥수수 이벤트부터 경북 문경시의 ‘사과손’ 같은 유명 래퍼의 패러디까지 여느 인기 SNS 못지않은 트렌디한 지역 홍보물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더 이상 TV뿐만 아니라 SNS 채널이 생방송 플랫폼으로 거듭난 점도 주시할 만하다. 영주 풍기 인삼 축제의 경우 장욱현 영주시장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축제 현장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인지도를 높이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이나 팔로워들이 보내온 지역 소식을 나누는 감성스타그램도 여전히 강세다. 서울시 인스타그램의 경우 다양한 정보와 감성콘텐츠를 바탕으로 시단위 계정 중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관건은 ‘일 잘하는 공공기관’ 되기

공공기관의 SNS채널은 청년층 지역 구성원들의 참여를 유도해 새로운 지방 자치 원동력을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하지만 ‘SNS만 잘하고 정작 일은 못한다’거나 ‘재밌기만 하고 실속이 없다’ 같은,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위험한 요인들이 존재한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예산 지원이 충분하지 못할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공보 위주의 홍보활동에서 벗어나 유저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은 결국 기관과 이용자 모두에게 절호의 기회다. 이젠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올려주는 차별적 SNS 전략 또한 ‘일 잘하는 공공기관’의 필수 조건 아닐까.


발행인의 글


미국 뉴욕시 코로나19 확산으로 탈뉴욕 열풍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도심을 벗어나 외곽으로 이주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도시 코로나19 사태에 탈(脫)뉴욕 ‘러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도심에 거주하던 사람들이 외곽 지역으로 대거 이동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한때 많은 이들이 거주를 꿈꿨던 뉴욕이 이제 ‘탈출’을 꿈꾸는 곳으로 변해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도심 번화가에 살던 이들이 더 넓은 공간을 누릴 수 있는 교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브루클린의 한 이사업체에 따르면 지난 5~6월 뉴욕에서 다른 주로 이주하기 위한 이사 견적이 전년 동기 대비 200% 이상 늘었고, 지난달에는 165% 이상 증가했다. 이들 상당수가 뉴욕시 인근 교외로 이주하려는 사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 북부 웨스트체스터의 주택 거래량은 전년보다 112% 늘어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뉴욕주와 접한 코네티컷주 페어필드 카운티에서도 72% 상승했다. 같은 기간 뉴욕 도심 맨해튼의 부동산 매매는 전년보다 56%나 줄었다. 반면 뉴욕시 인근 뉴저지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코네티컷, 롱아일랜드 등 교외의 주택 수요는 급증했다. 한 부동산 감정평가업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