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신종코로나' 자가 격리자 생필품 지원

 

군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선제적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며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에 따른 자가 격리 대상자에 대해 격리생활 중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21만원 상당의 생필품 및 식료품 등을 긴급지원했다.

 

확진자 발생과 동시에 자가 격리 대상자들의 일상생활 지원을 위해 군산형 긴급복지 지원사업 예산 2천100만원(100명분)을 긴급 편성했으며, 각 대상자에 대해 전담공무원을 1대1로 매칭해 일 3회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모니터링과 함께 대상자별 일상생활 요구 품목(식재료, 생필품 등)을 전담공무원이 대신 구매해 대상자 가정에 즉시 전달했으며 격리 생활 중 발생 할 수 있는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상자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지난 11일 현재 자가 격리대상자는 69명에서 3명으로 대폭 줄어든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긴급 지원은 더 시민들의 피해가 증가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이라며 "군산시는 앞으로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문제가 사라질 때까지 최선을 다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군산시청 보도자료

찬성 반대
찬성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해외 벤치마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