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례

엎친데 덮친 호주-산불 이어 코로나19 여행‌금지령,‌ 5명‌이상‌모이면‌ 벌금

URL복사

중국 우한에서 처음 시작돼 전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전 세계가 휘청거리 고 있다. 현재 호주에서는 “2020년보다 더 우울한 해 가 또 있을까?”라고 말할 정도로 감염성 바이러스로 인해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다.

 

호주는 2019년 9월부터 시작된 산불로 인해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 코알라와 캥거루가 멸종위기에 처할 만큼 큰 위기를 맞았는데 산불이 잠잠해진 2020년 1월 감염성 바이러스인 코로나19로 인해 다시 한번 위험한 시기를 맞이하였다. 현재 호주달러는 1달러에 700원 초반대로 내려가고 있으며 2011년에 비하면 30% 이상 하락한 추세다.

 

2020년 1월25일 처음으로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호주 빅토리아주에서 발생했다. 우한에 다녀온 여행 자였다. 그 이후 심각한 수준은 아니지만 감염자가 꾸준히 늘어났다. 호주는 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 기 전에 예방 차원에서 중국과 이란 여행자들을 입 국금지시켰다. 3월 들어 대한민국의 심각한 코로나19 사태 후 대한민국 여행자들 역시 입국 금지를 시 켰다. 3월27일 기준 감염자 수 2,985명으로 하루에 적게는 100명 많게는 400명 이상 빠르게 늘고 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최근 호주의 전 도시 봉쇄 령을 내렸다. 모리슨 총리는 또 방위군을 동원해 해 외에서 도착하는 모든 사람을 호텔과 기타 정해진 시설에 2주간 격리시킬 것을 지시했다.

 

호주의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는 해외 출국 시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이를 어기면 최대 징역 5년 혹 은 6만 3,000 호주달러(4,652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 다. 국내 여행 또한 금지령이 내려졌다. 다른 주로 이 동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정부는 1.5m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 위반자들에게 즉석 벌금을 부과할 수 있 는 권한을 경찰에게 부여했다. 5명 이상 모여 있을 경우 한 사람당 1,000호주달러(74만 원)의 벌금이 부 과되며, 법인은 5,000호주달러(370만 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병원이나 학교, 요양원, 슈퍼마켓 등 꼭 필요한 시설 이외의 상점들은 모두 셧다운(shut down) 제도를 시 행하였다. 피터 구트인 태즈메이니아 주지사는 3월27일 10명이 공공장소나 사적인 장소에 모이면 최고 1만 6,800달러(1,247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초강경 조치 를 발표했다. 그는 직장에 가거나 생필품을 구하기 위 해 외출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집에 머물라고 말했다.

 

호주의 도시는 지금 사람이 붐비는 쇼핑센터 등이 모두 문을 닫고 거리마저 한적해 유령도시를 연상케 한다. 휴지, 손 세정제, 마스크 사기는 불가능할 정도 로 구하기 힘들며.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는 통조림이 나 파스타면 같은 음식들도 사재기로 인해 슈퍼마켓 에서도 찾기 힘든 지경이다. 사재기로 시민들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만큼 한 사람당 2개 이상 사지 못하도록 제한을 두었지만 지키지 않아 많은 사람이 불편을 겪고 있다.

 

많은 한국인이 유학 또는 워킹홀리데이를 위해 호주 에 거주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유학생들은 온라 인으로 수업을 듣고 있으며, 일을 하기 위해 호주로 온 많은 한국 청년이 일자리를 한순간에 잃고 한국 으로 돌아가지도 못하고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상 태이다. 한국과 호주를 연결하는 비행 편은 이미 사 라진 지 오래이다.

 

전 세계가 입을 모아 한국의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칭찬하는 만큼 호주도 하루빨리 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기를 바란다.
 


발행인의 글


AI, 자금세탁방지 프로젝트 수행한다

- 자금세탁방지(AML) 업무프로세스 고도화로 업무 효율성 및 고객 편의성 제고 - 2021년 인공지능(AI) 기반 의심거래 위험도 분석 시스템 적용 추진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은 25일 자금세탁방지 업무에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지능형의 로봇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반복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 PPR(Paperless Process Reengineering: 전자서식 창구 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자금세탁방지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는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 조달 등 위험거래 사전 차단을 위한 선진화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진행됐다. 영업점 AML(Anti-Money Laundering: 자금세탁방지제도업무) 프로세스 및 시스템 개선으로 고객편의성과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요내용은 고객확인의무 이행 프로세스 혁신 및 업무절차 고도화, 효과적인 거래모니터링 체계구현으로 업무효율화, RPA·스크래핑 등 신기술을 활용한 수기 프로세스 자동화 등이다. 또한,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의 UI 개편작업을 통해 모니터링 화면의 시각화, 보안성 향

베를린의 폐기물제로 슈퍼마켓 OU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이 기후변화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지구환경 보호와 친환경 소비는 거스르기 힘든 대세가 됐다. 독일 베를린에는 폐기물 제로 슈퍼마켓과 다양한 배출 제로 숍이 있다. 베를린의 폐기물 제로 숍 OU 베를린시 빈 거리에 위치한 오리기날 운페어팍트(OU:Original Unverpackt)는 ‘지속 가능한 소비’를 지향하는 독일 최초의 폐기물 제로 슈퍼마켓(Zero Waste Shop)이다. 이곳에서는 칫솔, 천연 샴푸 등의 친환경 제품과 식품, 오일, 과자, 음료, 화장품, 서적, 세제 등 다양한 일상생활 필수품을 무포장 상태로 살 수 있다. 일회용 컵, 비닐로 압축 포장된 채소, 플라스틱 백, 테트라 팩을 이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즉 전통적 슈퍼마켓의 두세 겹 포장되거나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상품은 없다는 말이다. 식품은 커다란 투 명 통에 담겨 있어 손잡이를 눌러 필요한 만큼 빼직접 가져온 장바구니나 가게에서 파는 재활용 백에 담는다. OU 설립자 밀레나 그림보프스키는 크라우딩 펀딩으로 자금을 마련해 2015년 독일 최초의 OU를 세웠다. 이후 그녀와 동료들은 폐기물 배출 제로의 전도사가 됐고 독일은 물론 국제적으로 알려져 《뉴욕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