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긴급재난지원금

URL복사

 

긴급재난지원금


처음 들어보는 용어이다.
모든 국민이 들어본 적 없는 생소한 제도일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는 분명 국가적인 위기 상황이고 국민에게는 재난임에 틀림없다.
과거에도 전염병으로 사회적 혼란과 국민적 고통을 겪은 적이 있지만
코로나19처럼 치명적인 어려움을 준 적은 없었다.

 

국가란 무엇인가? 왜 존재하는가?
벼랑 끝에 내몰린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일 게다.
이번 지원금은 규모나 지원 대상에 있어 전례 없는 특별한 조치이다.
우선 가구당 (4인 기준) 100만 원이면 결코 적은 액수가 아니다.
총액은 14조 3,000억 원 정도가 된다고 한다.
지원 대상은 지원금 도입 과정에서 50%로 논의가 시작됐으나
70%로 당정이 확정한 추경예산안을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전 국민 대상으로 수정 의결했다.
이 제도 도입의 목적은 재난에 처한 국민을 돕기 위한 것만은 아니다.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함도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아든 국민들은 모두 환영이라고 한다.
중산층 이상의 국민들도 국가지원금은 처음 받아본다며 행복하게 소비 대열에 합류했다고 말한다.
골목상권도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5월 28일 기준 매출이 평균 20.3% 상승했다.
가족 단위 외식이 늘고 농축산물(쇠고기) 구입 등 식재료 판매량도 급증했다고 한다.
사상 최초로 전 국민에게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의 목적이 달성되고 있는 셈이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비든 기부든 그 뜻이 하나로 모였다.

긍정적인 면만 있는 것은 아닌 듯하다.
정부가 추경예산을 편성하면서 20%는 지방자치단체가
분담하도록 함으로써 가뜩이나 어려운 지방재정에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지원금을 지급했는데 농어촌에서는 사용처가 마땅치 않아
분통을 터트리기도 한다고 한다.
아무튼 전 국민에게 첫 재난지원금을 집행함으로써
국가의 존재 의의를 보여준 것은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비 대신 기부하는 국민들의 아름다운 마음도 갈수록 펴져 나가고 있네요~♧


발행인의 글


AI, 자금세탁방지 프로젝트 수행한다

- 자금세탁방지(AML) 업무프로세스 고도화로 업무 효율성 및 고객 편의성 제고 - 2021년 인공지능(AI) 기반 의심거래 위험도 분석 시스템 적용 추진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은 25일 자금세탁방지 업무에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지능형의 로봇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반복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 PPR(Paperless Process Reengineering: 전자서식 창구 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자금세탁방지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는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 조달 등 위험거래 사전 차단을 위한 선진화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진행됐다. 영업점 AML(Anti-Money Laundering: 자금세탁방지제도업무) 프로세스 및 시스템 개선으로 고객편의성과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요내용은 고객확인의무 이행 프로세스 혁신 및 업무절차 고도화, 효과적인 거래모니터링 체계구현으로 업무효율화, RPA·스크래핑 등 신기술을 활용한 수기 프로세스 자동화 등이다. 또한, 자금세탁방지시스템의 UI 개편작업을 통해 모니터링 화면의 시각화, 보안성 향

베를린의 폐기물제로 슈퍼마켓 OU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이 기후변화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지구환경 보호와 친환경 소비는 거스르기 힘든 대세가 됐다. 독일 베를린에는 폐기물 제로 슈퍼마켓과 다양한 배출 제로 숍이 있다. 베를린의 폐기물 제로 숍 OU 베를린시 빈 거리에 위치한 오리기날 운페어팍트(OU:Original Unverpackt)는 ‘지속 가능한 소비’를 지향하는 독일 최초의 폐기물 제로 슈퍼마켓(Zero Waste Shop)이다. 이곳에서는 칫솔, 천연 샴푸 등의 친환경 제품과 식품, 오일, 과자, 음료, 화장품, 서적, 세제 등 다양한 일상생활 필수품을 무포장 상태로 살 수 있다. 일회용 컵, 비닐로 압축 포장된 채소, 플라스틱 백, 테트라 팩을 이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즉 전통적 슈퍼마켓의 두세 겹 포장되거나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상품은 없다는 말이다. 식품은 커다란 투 명 통에 담겨 있어 손잡이를 눌러 필요한 만큼 빼직접 가져온 장바구니나 가게에서 파는 재활용 백에 담는다. OU 설립자 밀레나 그림보프스키는 크라우딩 펀딩으로 자금을 마련해 2015년 독일 최초의 OU를 세웠다. 이후 그녀와 동료들은 폐기물 배출 제로의 전도사가 됐고 독일은 물론 국제적으로 알려져 《뉴욕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