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례

최장 3년 체류…일하면서 여행한다 워킹 홀리데이의 나라 호주

URL복사

 

만 18세~30세만 비자신청 가능
워킹 홀리데이 비자는 방문할 국가의 비자를 받아 일정 기간 관광과 취업을 병행함으로써 그 나라의 문화, 언어 등을 학습하며 취업 경험도 쌓을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이다. 


호주는 워킹 홀리데이를 많이 가는 나라 1위로 꼽힐 정도로 여러 나라에서 인기가 높으며 그만큼 많은 인종과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다문화 국가이기도 하다. 호주의 워킹 홀리데이 비자는 평생 단 한 번만 받을 수 있고, 입국 날짜를 기준으로 12개월 동안 체류할 수 있다.

 

워킹 홀리데이 비자는 특이하게 만 18세에서 30세까지만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 워킹 홀리데이 비자는 1975년 1월부터 젊은이들이 다른 나라의 문화를 경험, 여행하며 그 나라에서 여행비까지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국제적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도입됐다. 


워킹 홀리데이 비자가 시작된 첫해에 발급된 비자는 2,000건 미만이었지만 그 숫자는 해가 갈수록 증가했다. 호주 이민국에서 실시한 외국인 방문객 설문조사에 따르면 2016년 12월 영국에서 5만 7,000명, 한국에서 3만 5,200명, 독일에서 3만 3,600명을 포함해 매년 12만 1,000명의 워킹 홀리데이 비자를 발급받은 청년들이 호주에 입국한다. 워킹 홀리데이를 위해 호주에 들어오는 외국인들이 호주에서 지출하는 돈이 연간 30억 달러(2조 4,777억 원) 이상으로 추정돼 호주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인이 할 수 있는 일에는 거의 제한이 없다. 전통적으로 대부분의 워킹 홀리데이 직업은 서비스직이나 농산물 수확 작업 등이었지만 지금은 금융, 교육, 의료 등 분야가 다양해졌다. 
또한 이 비자로 호주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호주 거주자 및 시민과 동일한 급여 및 근로 조건으로 취업한다. 


워킹 홀리데이를 갈 수 있는 다른 나라와 달리 호주는 특정 업무에 종사할 경우 추가로 12개월에서 24개월까지 비자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제도가 있다. 


12개월의 비자 연장은 처음 발급받은 비자 기간 동안 최소 3개월 이상 호주 지역의 특정 산업(주로 농업)에서 근로자로 일한 사람들에게만 제공된다. 두 번째 발급받은 비자 기간 내에 특정 지역에서 6개월간 특정 작업(과일 따기, 건설 등)을 수행했을 때 3년 차 비자를 다시 발급받을 수 있다. 


이렇게 비자 기간을 최장 24개월까지 연장해 호주에 머물며 농산물 공장이나 농장 등에 취업했을 때 한 달에 약 5,000달러에서 많게는 7,000달러(약 420만~700만원)까지 벌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인들이 농장이나 공장에서 일을 한다. 


수확기에는 농업 분야 취업을 목적으로 비자를 신청하는 사람이 많다. 농장 등 농업 분야 종사자는 호주 시민권자보다는 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인들이 대부분일 정도로 해외에서 유입되는 노동에 많이 의존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호주의 워킹 홀리데이는 180도 상황이 바뀌었다. 호주의 관광 및 농업 부문은 코로나19로 인한 여행자의 급격한 감소로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고 한다. 호주의 워킹 홀리데이에 참가하는 사람이 올해 8만 명 수준으로 2019년도의 같은 기간 13만 5,000명에서 크게 감소했다. 전국 농민 연합(National Farmers Federation)의 벤 로저스는 노동자를 유지하기 위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워킹 홀리데이 수가 감소함에 따라 농업 부문이 ‘노동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호주 정부는 상황 타개를 위해 감염률이 낮은 국가의 여행자가 호주에 입국할 수 있도록 안전한 경로를 만드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발행인의 글


충남하나센터, 탈북 학생-부모 대상 2차 문화캠프 연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과 충남하나센터(센터장 이윤기)는 내일(21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탈북 청소년 및 부모와 함께 '꿈 키움 문화캠프'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2회차로, 1회차 행사는 지난 11월 14~15일에 열린 바 있다. 충청남도교육청이 후원하고 충남하나센터가 주관하는 '꿈 키움 문화캠프' 1회차 프로그램에는 충청남도 내 탈북학생 28명과 학부모 12명 등 총 40여 명이 참가했다. 1회차 프로그램에서는 부모와 학생을 위한 진로·진학 설명 및 질의응답과 체험학습이 진행됐다. 체험학습은 바리스타, 설탕공예 외 5개의 활동이 마련돼 탈북 청소년들이 진로와 꿈을 찾는 기회를 제공했다. 충청남도 진로 교사들 또한 강사로 참석해 1:1 부모교육을 실시했다. 부모교육은 우리나라의 교육과 진로 진학에 대한 의문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또한 부모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내 안의 긍정 빛 찾기'를 진행해 힘든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긍정의 답을 찾고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지철 충청남도 교육감은 "탈북 청소년과 부모들에게 우리의 교육방식과 진로 진학 시스템이 생소할 수 있다"며 "우리 선생님들이 탈북학생과 1대1 결연을 하고 학교적응을

베를린의 폐기물제로 슈퍼마켓 OU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이 기후변화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지구환경 보호와 친환경 소비는 거스르기 힘든 대세가 됐다. 독일 베를린에는 폐기물 제로 슈퍼마켓과 다양한 배출 제로 숍이 있다. 베를린의 폐기물 제로 숍 OU 베를린시 빈 거리에 위치한 오리기날 운페어팍트(OU:Original Unverpackt)는 ‘지속 가능한 소비’를 지향하는 독일 최초의 폐기물 제로 슈퍼마켓(Zero Waste Shop)이다. 이곳에서는 칫솔, 천연 샴푸 등의 친환경 제품과 식품, 오일, 과자, 음료, 화장품, 서적, 세제 등 다양한 일상생활 필수품을 무포장 상태로 살 수 있다. 일회용 컵, 비닐로 압축 포장된 채소, 플라스틱 백, 테트라 팩을 이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즉 전통적 슈퍼마켓의 두세 겹 포장되거나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상품은 없다는 말이다. 식품은 커다란 투 명 통에 담겨 있어 손잡이를 눌러 필요한 만큼 빼직접 가져온 장바구니나 가게에서 파는 재활용 백에 담는다. OU 설립자 밀레나 그림보프스키는 크라우딩 펀딩으로 자금을 마련해 2015년 독일 최초의 OU를 세웠다. 이후 그녀와 동료들은 폐기물 배출 제로의 전도사가 됐고 독일은 물론 국제적으로 알려져 《뉴욕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