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유재산 실무] 토지대장에 ○○리(里) 명의로 등록된 재산의 소유자 여부

이기용 전 파주시 소통법무관이 전하는 공유재산 실무 지상 강좌.
*공유재산 담당 공직자라면 일독을 권장합니다. *

 

Q. 질의
○○군 공유재산 업무를 담당하던 중 토지대장 소유자란에 ‘○○리(里)’명의로 돼 있는 미등기토지를 발견했습니다.

 

해당 토지가 있는 마을에서는 오래전부터 내려오던 마을회 소유의 토지라며 『부동산 소유 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2020. 2. 4. 법률 제16913호, 시행기간 2020. 8. 5.~2022. 8. 4. 2년) 제11조 제6항 제3호에 따라 확인서를 신청, 그후 2개월간의 게시공고를 거쳐 확인서 발급을 신청했습니다.

 

원래 해당 토지는 구 임야대장에서 1968년에도 소유자복구가 됐고 1975년에 구획정리시행 신고됐으며, 
1979년에 당시 시행하던 구 지적법 부칙에 따라 지목변경을 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현재 ○○군에서는 마을회 소유라 보기 어려운바 오히려 ○○군 소유의 토지로 보여 ○○군 명의 등기하고자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는지요?

 

A. 의견 제시


1. 결론적으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리(里) 마을회 총유재산으로 『부동산 소유권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하 ‘특별조치법’이라 한다)의 확인서 신청 및 발급대상으로 ○○군 소유라고 볼 수 없다 할 것입니다.

 

대법원은 이에 대하여 관습상 법인격이 인정됐을 때 ‘동’ 이름으로 사정받은 동 소유지는 지방자치법의 시행으로 인하여 동이 재산상의 주체로서의 인격이 소멸되고 면의 말단 행정기관이 되면서 그 재산은 동 구성원의 총유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 면의 재산이 되는 것으로 해석할 것이고, 그 후 지방자치에 관한 임시특례법의 시행에 따라 소속 군에 귀속됐다 할 것(대법원 1966. 5. 10 선 고 66다176 판결참조)이라고 판시하며 지방자치단체의 소유로 판결하고 있습니다.

 

즉 ‘○○읍’, ‘○○면’, ‘○○동’으로 등재된 토지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해당 소속 지자체의 소유라는 취지입니다. 

 

2. 그러나 ‘○○리’ 재산의 경우엔 다르다고 할 것입니다.

이는 해당 ‘동·리’ 재산은 총유재산으로 인정되며, 대법원도 어떤 임야가 임야조사령에 의하여 동·리(洞 ·里) 명의로 사정됐다면 달리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그 동·리는 단순한 행정구역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그 행정구역 내 거주하는 주민들로 구성된 법인 아닌 사단으로서 행정구역과 같은 명칭을 사용하는 주민 공동체를 가리킨다고 보아야 하고( 대법원 2008. 1. 31. 선고 2005 다60871 판결 등 참조), 법인 아닌 사단으로서의 ‘리’는 행정구역 단위에 지나지 아니하는 ‘리’와 그 법적 성질을 달리하는 것이므로( 대법원 1994. 2. 8. 선고 93다 173 판결 참조), 행정구역인 ‘리’가 지방자치법이나 지방자치에 관한 임시조치법 등의 시행으로 지방자치단체인 읍·면 또는 군의 소속기관이 됐다고 하여 마을주민의 총유인 재산이 읍·면 또는 군의 소유로 바뀌는 것은 아니다 (대법원 1995. 9. 29. 선고 95다32051 판결 참조)라고 판시하고, 또한 ‘○○리’명의로 사정됐을 경우 그렇다면 위 ‘○○리’는 단순한 행정구역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그 행정구역 내에 거주하는 주민들로 구성된 법인 아닌 사단으로서 행정구역과 같은 명칭을 사용하는 주민공동체를 가리킨다면 해당마을의 구성원들의 총유에 속한다 할 것이고, 『지방자치법』이나 『지방자치에 관한 임시조치법』 등의 시행으로 ○○리가 상위 행정기관인 피고의 소속기관이 됐다고 하여 주민들의 총유인 재산이 피고의 소유로 바뀌게 되는 것은 아니다(청주지방법원 2014. 4. 4 선 고 2012가단14326 판결참조)라고 판시하고 있습니다.


3. 결론적으로 이와 같은 판결 취지에 비추어 지자체의 소유가 아닌바 ‘○○리’ 재산은 비법인사단인 해당 리 마을회 총유 재산이라는 점에서 특별조치법에 따라 확인서를 신청하고 2개월 공고 후 확인서 발급을 통해 소유권등기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편 ‘○○동’ 재산은 과거 대법원 66다176판결에서 지자체 소유라는 취지로 판결했다가 대법원 95다32051판결 이후에는 ‘○○동’ 재산 역시 마을회 총유재산으로 보고 있습니다.

배너

발행인의 글


한국섬진흥원, 섬 특성화사업 본격 '스타트'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이 12월 1일 충남 보령 삽시도에서 섬 주민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열고 ‘섬 특성화사업’ 첫 스타트를 끊었다. 특성화사업과 연계한 시범컨설팅도 동시에 진행된다. 한국섬진흥원은 12월 1일 오후 삽시도 복지회관에서 전만권 부원장을 비롯한 한국섬진흥원 관계자, 특성화사업 주민 추진단, 충남도, 보령시, PM단, 컨설팅단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민워크숍은 섬 특성화사업의 일환으로, 마을 자원을 발굴하고 발전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섬진흥원 소개로 열린 주민워크숍은 ▲사업계획 발표 ▲마을 자원 발굴 및 발전 방향 논의 ▲사업공유 및 주민의견 청취 순으로 이뤄졌다. 다음날 2일에는 시범컨설팅단이 주민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민 니즈를 파악하고 분야별 컨설팅 수요 발굴 및 컨설팅 방향 설정 등 컨설팅을 시범운영한다. 행정안전부가 시행 중인 ‘섬 특성화사업’은 지속가능한 섬마을 조성을 위해 섬 주민이 조직체를 구성하고 마을발전 계획을 수립, 소득사업과 마을활성화 활동 추진 지원을 위한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소외된 섬지역 발전을 위해 국비공모를 통한 섬 특성화사업을 1단계(기

뉴욕시 소기업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법안 0116-2022)가 9월 29일 뉴욕시의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앞으로 뉴욕시 소상인들은 모든 허가와 면허 취득을 포털 웹사이트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줄리 메닌(민주·맨해튼) 뉴욕시의원이 상정한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안(Int 0116-2022)이 의회를 통과해 뉴욕시 소상인들은 새로 개설하는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통해 허가 및 면허 신청부터 취득, 연장 등 업소 운영을 위한 전 과정을 일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조례안은 뉴욕시의 정보기술 통신 책임자가 2025년 2월 1일까지, 그 이후에는 매년 2월 1일까지 시장과 의회 의장에게 전년도에 실시한 포털 업데이트 상황, 제기된 민원 및 불편 사항과 그 같은 민원과 불편 사항을 처리하는 데 걸린 시간 등을 포함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해 조례의 실효성을 높였다. 또 한 가지 뉴욕시 산하 소기업 서비스국이 직접 다른 도시에 있는 기관들에 요청해 필요한 정보를 포털에 올리게 하고 매년 포털의 효율성과 효용성을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 조례는 2023년 11월 1일 발효하며, 뉴욕시 소기업서비스(SBS)국은 그때까지 이 포털을 구축해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