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갑진년 국민은 용의 눈!

2024년 갑진년 새해가 밝았다.

 

매년 새로운 트렌드를 발굴해야 하는 김난도 교수의 시간처럼

2023년도 어김없이 빠르게 지나갔다.

 

트렌드 2024 올해 키워드는 ‘드래곤 아이즈(Dragon Eyes)’, 용의 눈이다.

 

빠르게 성장하는 AI 기술이지만 아직 인간의 손길이 필요하기에 용의 눈처럼

날카롭게 판단하고 지켜봐야 한다고 한다.

 

AI 기술은 현실에서 가까이 활용하면서도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총선은 당장 앞으로 다가와 있다.

 

유권자들의 마음을 열기 위한 선의의 정책 경쟁이 될지,

아니면 당리당략을 앞세운 혼탁한 선거가 될지 참으로 용의 눈이 필요한 때이다.

 

* 논란이 되는 국방부 독도 인식

* 주가 조작 문제가 야기한 김건희 특검

* 사법 리스크로 꽁꽁 묶인 야당 당대표 등

 

우리 정치는 어느새 국민을 바라보지 않고 서로만을 공격하는 사디스트 정치로 몰락했고

이재명-정세균 회동에서 “낭떠러지에서 손을 떼세요”라는 말이 나온 것처럼

우리 국민도 손을 떼고 싶다고 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정부 예산과 세수 감소, 그리고 초저출생이 미칠 인구 구조 변화는

우리나라 미래까지 옭아매고 있다.

 

그럼에도 2024년 누군가 얘기했듯이 어디서든 어떤 역경에도 살 길은 있다고 했다.

옆나라 일본의 경우도 소고기와 고구마 소주 2가지로 승부수를 낸 미야자키현은

2022년 고향납세액 1,787억 원으로 당당하게 최고를 기록했다.

 

국민이 필요해서 찾아주고, 필요해서 기부하면서 엄청난 세수를 확보했다.

선택과 집중이 빛을 발한 정책이었다.

 

우리 지방정부도 고향사랑 기부제 대박 내자!

‘트랜드’ AI는 혼자서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없다.

 

오로지 인간이 시키는 일만 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용의 눈이 필요한 것이다.

 

2024년 선택과 집중의 역량 강화로

AI가 아무리 따라 해보려 해도 따라 할 수 없는 리더십 트렌드 교육을 해보자.

 

용의 눈은 물론 용의 머리가 될 수 있는 지방정부 리더십 트렌드 헬퍼 공직자 교육이

지혜가 되고 희망이 되어지방정부 곳곳에서 부응하기를....

 

모두 용의 눈이 되는 한 해 되세요.

 

2024년 1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배너

발행인의 글


영월군, 9월 29일까지 '제22회 동강국제사진제' 열어

(재)영월문화관광재단은 자연, 역사, 예술이 공존하는 문화도시 영월군에서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제22회 동강국제사진제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동강사진마을운영위원회와 (재)영월문화관광재단이 주관하고, 영월군, 문화도시 영월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 12일부터 오는 9월 29일까지 약 80일 간 영월 동강사진박물관과 영월문화예술회관 등 영월 일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사진을 매개로 한 문화 교류와 예술적 경험을 제공하며, 사진도시 영월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전시와 프로그램들로 채워진다. 올해로 22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19일 열리는 개막식을 비롯해 동강사진상 수상자전과 국제 주제전, 국제 공모전 등의 국내외 사진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또 작가와의 대화, 포토저널리즘 워크숍 등 교육 프로그램과 부대행사도 마련되어 있어 사진 애호가와 일반 대중 모두에게 풍성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동강국제사진제는 영월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역사적 장소를 배경으로 도시 전체가 전시장이 되어 방문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동강국제사진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G20 17개국 국민 68% 부유세 도입 찬성...한국은 찬성률 71%, 반대는 10%에 그쳐

인류가 당면한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국제기구 ‘로마클럽’이 주도하는 지속가능 성장 프로젝트 '어스포올'(Earth4All)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는 6월 24일 G20 18개국 설문조사에서 17개국(중국 제외)에서 부유세 찬성 의견이 3분의 2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 설문조사에서는 G20 국가 중 18개국에서 각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부유세와 기후변화 등을 포함한 경제 및 정치적 변화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17개국 국민의 68%가 경제와 생활방식의 주요 변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부유층에 부유세를 부과하는 것에 찬성했다. 반대는 11%에 그쳤고, 70%는 부유층에 대한 높은 세율을, 69%는 대기업에 대한 세율 인상을 지지했다. 단 중국에서는 일부 질문이 제외됐다. 한국의 부유세 지지율은 71%로 17개국 평균보다 3%포인트 높았고, 인도네시아(86%), 튀르키예(78%), 영국(77%), 인도(73%)에 이어 5번째로 높았다. 반대의견은 10%였고, 찬성도 반대도 않는다는 의견이 17%, 모르겠다는 응답은 2%였다. 부유세 찬성률이 낮은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54%), 아르헨티나(54%), 덴마크(55%) 등이었으나 이들 국가도 찬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