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일억 원은 묘약이 될 수 있을까?

일억 원은 묘약이 될 수 있을까?

 

대한민국,

2차 세계대전 이후 지구상에서 가장 성공한 나라로 꼽힌다.

석유 한 방울 나지 않는 자원빈국, 남북 분단으로 국방비 지출이 과도한 나라, 강대국들의 사이에 위치한 지정학적 리스크 등 어느 하나 유리한 것이 없는 나라다

 

그러나 잘 교육받은 우수한 인적자원이 있어 가능했다는 것이 중론이다

그런데 그 인적자원이 고갈될 위기는 저 출산의 현실, AI 세상이 가져온 변화이다

 

지난해 4분기 (10~12월) 출산율은 기록적인 0.65명이었다

정부는 지금까지 이렇게 저렇게 300조 원이나 썼다고 하는데 출산율의 하락을 막는데 실패했다

 

"1억 원을 드리면 아이를 낳으시겠습니까?"

국민권익위원회는 설문 조사를 실시하기에 이르렀다

사실 지금부터 17년 전 대통령 선거에서 허경영 후보가 같은 발상의 공약을 한 바 있다

그때는 그냥 웃고 넘어가는 현실성 떨어지는 공상정도로 치부되었다

 

지금은 정부기관이 공식적으로 또 어느 사기업은 출산 장려금 1억 원씩 지급했고 마지막 민관 총력전을 해보자는 것이다

종교에서도 출산 장려 운동을 시작하였다

 

"일 억원 현금 지원"

마음만 먹으면 못할 것도 없는 정책이다 그러나 부정적인 요소를 어떻게 해결할는지......

 

동시에 혁명적인 이민 정책을 머뭇거리지 말고 국민공감대하에 추진해야 할 것이다

 

인구 지능과 로봇에 의한 인구 대체 가능 주장과 오히려 인구 과밀 대한민국은 인구감소도 마다할 것이 없다는 시각까지 등장하고 있다

 

일찍이 2015년 앨전와이즈만 이나 2018년 세라 하퍼스 옥스퍼드대 교수는 인구 폭발로 힘든 지구를 구하는 길이 출산 감소라는 주장도 현실이 되었다

 

미래의 대한민국 방향을 놓고 국민의 세금을 얼마나 어떻게 효과적으로 써서 출산율을 높일 건지, 대안은 없는 건지, 다시 원점에서 공론화를 제안한다

 

***어느 가난한 엄마의 절규 "아가야 다음에는 꼭 금수저 집에 태어나라" "출산율이 시급하면 태어날 아이에게 보상, 보장이 확실하게 있어야 한다"

이 또한 허경영 공약처럼 그냥 웃고 넘어가는 공상인가요

 

 

 

[지방정부티비유=티비유 기자]

배너

발행인의 글


경주가 해냈다…APEC 개최지 확정에 축제 분위기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됐다. 경주 전역은 축제 분위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경주시는 "개최 명분과 목적뿐 아니라 파급 범위와 효과 면에서 최적의 결정"이라고 자평하면서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지 중 유일한 기초자치단체로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방시대 지역 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해서도 충분한 명분과 실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손윤희(54·여)씨는 “경주시민의 염원으로 유치에 성공하였습니다”

“덴마크 불닭라면 금지는 외국인 혐오 때문”…스웨덴 유튜버 분석

덴마크가 한국 삼양라면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이유가 맛 때문이 아니라 일종의 외국인 혐오에서 비롯됐다는 스웨덴 유튜버 발언이 화제다.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외국인 혐오 심해 덴마크 한국 삼양라면 금지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스웨국인은 “불닭볶음면을 너무 매워서 금지했다고 하는데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다”라며 “덴마크와 스웨덴은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국인은 “유럽 사람들은 다른 유럽 나라는 자주 가지만 유럽 외 국가는 잘 안 간다. 한국 일본 중국 등은 위험한 나라라는 사고방식 때문에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낯선 국가와 낯선 음식을 꺼리는 국민 정서가 결국 금지조치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스웨국인은 또 “수입품이 약간위험하다는 마음과 한국이 낯설고 위험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무서워서 수입을 안하고 판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매운 게 위험할 수는 있지만 먹는다고 죽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만약 스웨덴에서 라면 소주 등 수입품을 먹고 싶다면 세금이 엄청나다”라며 “소주 한 병에 아아 2만~3만원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