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de in 지자체’ 지역 SNS 마케팅 누가 잘하고 있을까?

URL복사

1811월 내지.jpg

 

공공기관은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 공모전 진행을 통해 주민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최근에는 소셜미디어를 통한 공격적 홍보와 마케팅으로 기업보다 더 잘 만드는 곳도 다수. 본지가 그런 곳을 조사·분석했다.

 

공공기관의 SNS 활용은 이제 자연스러워진 지 오래다. 하지만 무작정 고군분투하는 SNS가 팔로워를 보장해주진 않는다. 기관 나름대로의 전략과 트렌디한 감성의 묘가 필요한 것. 지역마케팅 노하우부터 요즘 뜨는 공공기관 SNS 소식까지 팔로잉해보자.

 

파급력있는 공공기관 만드는 SNS 마케팅 노하우 5

기관(지역)의 정체성 파악

SNS 각축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홍보하고자 하는 지역의 브랜드를 정확히 분석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게시할 콘텐츠의 소재는 물론 SNS 운영에 있어 위험요인과 대안까지 마련하는 단계.

 

팔로워들과 소통을 통한 관계 형성

SNS의 존재 이유는 ‘실시간 쌍방향 소통’과 ‘인맥과 인맥의 연결’이다. 아무리 좋은 콘텐츠를 올려도 유저들의 소통에 응답하지 않으면 호감도는 하락한다. ‘좋아요’만 기다리기보다 직접유저들과의 소통을 즐겨야 한다.

 

20181031_141943.jpg

 

소셜미디어 채널별 기능 활용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많은 채널들이 있지만 가지각색의 기능이 다양한 인터페이스로 존재한다. 채널별 유저들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숙지하자.

 

벤치마킹 채널 연구

공공기관 SNS뿐만 아니라 다양한 민간 SNS 채널들을 연구해보자. 유저들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프로모션 같은 경우역할 모델의 수순을 밟는 것이 안전하다.

 

SNS를 통한 향후 활용 가능성 전망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팔로워가 많아질수록 해당 채널을 활용할 수 있는 범위도 넓어진다. 일정 궤도에 오른 SNS가 어떤 활로가 될 수 있을지 고민하다보면 생각보다 다양한 콘텐츠가 보일 것이다.

 

공공기관 SNS 마케팅 트렌드

각종 공공기관들의 ‘B급 감성’ 홍보물이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충북 충주시의 ‘원 펀치 쓰리 강냉이’ 옥수수 이벤트부터 경북 문경시의 ‘사과손’ 같은 유명 래퍼의 패러디까지 여느 인기 SNS 못지않은 트렌디한 지역 홍보물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더 이상 TV뿐만 아니라 SNS 채널이 생방송 플랫폼으로 거듭난 점도 주시할 만하다. 영주 풍기 인삼 축제의 경우 장욱현 영주시장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축제 현장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인지도를 높이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이나 팔로워들이 보내온 지역 소식을 나누는 감성스타그램도 여전히 강세다. 서울시 인스타그램의 경우 다양한 정보와 감성콘텐츠를 바탕으로 시단위 계정 중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관건은 ‘일 잘하는 공공기관’ 되기

공공기관의 SNS채널은 청년층 지역 구성원들의 참여를 유도해 새로운 지방 자치 원동력을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하지만 ‘SNS만 잘하고 정작 일은 못한다’거나 ‘재밌기만 하고 실속이 없다’ 같은,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위험한 요인들이 존재한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예산 지원이 충분하지 못할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공보 위주의 홍보활동에서 벗어나 유저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은 결국 기관과 이용자 모두에게 절호의 기회다. 이젠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올려주는 차별적 SNS 전략 또한 ‘일 잘하는 공공기관’의 필수 조건 아닐까.


발행인의 글


지방규제 신고센터 적극 활용해 우리 지역 규제도 풀어보자

개발제한구역에서 지렁이를 사육하던 농가가 정부 합동 단속에 걸려 과태료를납부하고 더 이상 지렁이를 사육하지 못하게 됐다.그간 지렁이 먹이로 공급하던 하수슬러지가 폐기물로 분류돼 개발제한구역 안에는 허가 없이 반입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렁이는 대표적인 친환경 폐기물처리동물로 특히 농업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렁이를 사육하려면 많은 먹이가 필요하다. 가정에서 나온 음식물 등 생활폐기물도 공급 가능하지만 양이 부족하다. 다수의 지렁이 사육 농가는 하수 처리나 정수 과정에서 생긴 침전물인 유기성 오니를 먹이로 주고 있다. 폐기물로 분류된 유기성 오니를 반입하기 위해서는 폐기물처리업 신고를 하거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러한 규제는 사육시설이 개발제한구역 내 위치한 경우 쟁점이 된다. 개발제한구역 내 폐기물처리업허가를 위해서는 별도의 도시계획시설 설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례 농가도 도시계획시설에 의한 허가를 받아야 했으나 이 과정이 생략됐다. 지렁이 사육을 위해 뒤늦게 폐기물처리업 허가를 신청하더라도 폐기물처리시설이라는 부정적 인식으로 도시계획시설 심의과정에서 허가를 받기는 요원했다. 농민들은 해당 지방정부를 향해 연일 시위를 벌였고, 지방정부는

투기와 무주택 설움 없다

싱가포르는 정부가 전체 주택시장의 수요를 예측해 공공 주택을 공급한다. 정부가 주택 시장에 직접 개입해 주택 수요와 공급을 조절하는 것이다. 싱가포르 국민의 주택 자가 소유 비율은 90%가 넘고 또 주택 소유자의 80%가 공공주택(Public Housing)에 거주한다는 점이 특별하다. 대부분의 싱가포르인이 살고 있는 공공주택은 99년 기한의 영구 임대주택이지만 매각할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정부의 재정 지원을 바탕으로 수요자의 선호도가 매우 높고 중·대형 아파트가 다수를 차지한다. 평생 두 번까지만 공공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입주민이 5년 실거주 후에 팔 수 있다. 싱가포르 전체 가구 중 80% 정도가 공공 주택, 10% 정도가 민간 주택을 갖고 있다. 나머지는 임대 주택에 산다. 싱가포르의 주택 정책이 성공한 배경에는 정부가 일찍부터 토지를 국유화한 데 있다. 1965년 말레이연방으로부터 독립한 싱가포르는 1966년 토지수용법을 제정·시행해 토지 국유화를 본격 추진, 싱가포르의 국유지 비율은 현재 80%에 달한다. 정부가 국유화한 땅에 주택을 지어 분양하고 소득에 따라 지원금도 주기 때문에 저렴하게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