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de in 지자체’ 지역 SNS 마케팅 누가 잘하고 있을까?

1811월 내지.jpg

 

공공기관은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 공모전 진행을 통해 주민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최근에는 소셜미디어를 통한 공격적 홍보와 마케팅으로 기업보다 더 잘 만드는 곳도 다수. 본지가 그런 곳을 조사·분석했다.

 

공공기관의 SNS 활용은 이제 자연스러워진 지 오래다. 하지만 무작정 고군분투하는 SNS가 팔로워를 보장해주진 않는다. 기관 나름대로의 전략과 트렌디한 감성의 묘가 필요한 것. 지역마케팅 노하우부터 요즘 뜨는 공공기관 SNS 소식까지 팔로잉해보자.

 

파급력있는 공공기관 만드는 SNS 마케팅 노하우 5

기관(지역)의 정체성 파악

SNS 각축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홍보하고자 하는 지역의 브랜드를 정확히 분석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게시할 콘텐츠의 소재는 물론 SNS 운영에 있어 위험요인과 대안까지 마련하는 단계.

 

팔로워들과 소통을 통한 관계 형성

SNS의 존재 이유는 ‘실시간 쌍방향 소통’과 ‘인맥과 인맥의 연결’이다. 아무리 좋은 콘텐츠를 올려도 유저들의 소통에 응답하지 않으면 호감도는 하락한다. ‘좋아요’만 기다리기보다 직접유저들과의 소통을 즐겨야 한다.

 

20181031_141943.jpg

 

소셜미디어 채널별 기능 활용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많은 채널들이 있지만 가지각색의 기능이 다양한 인터페이스로 존재한다. 채널별 유저들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숙지하자.

 

벤치마킹 채널 연구

공공기관 SNS뿐만 아니라 다양한 민간 SNS 채널들을 연구해보자. 유저들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프로모션 같은 경우역할 모델의 수순을 밟는 것이 안전하다.

 

SNS를 통한 향후 활용 가능성 전망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팔로워가 많아질수록 해당 채널을 활용할 수 있는 범위도 넓어진다. 일정 궤도에 오른 SNS가 어떤 활로가 될 수 있을지 고민하다보면 생각보다 다양한 콘텐츠가 보일 것이다.

 

공공기관 SNS 마케팅 트렌드

각종 공공기관들의 ‘B급 감성’ 홍보물이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충북 충주시의 ‘원 펀치 쓰리 강냉이’ 옥수수 이벤트부터 경북 문경시의 ‘사과손’ 같은 유명 래퍼의 패러디까지 여느 인기 SNS 못지않은 트렌디한 지역 홍보물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더 이상 TV뿐만 아니라 SNS 채널이 생방송 플랫폼으로 거듭난 점도 주시할 만하다. 영주 풍기 인삼 축제의 경우 장욱현 영주시장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축제 현장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인지도를 높이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이나 팔로워들이 보내온 지역 소식을 나누는 감성스타그램도 여전히 강세다. 서울시 인스타그램의 경우 다양한 정보와 감성콘텐츠를 바탕으로 시단위 계정 중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관건은 ‘일 잘하는 공공기관’ 되기

공공기관의 SNS채널은 청년층 지역 구성원들의 참여를 유도해 새로운 지방 자치 원동력을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수 있다.

하지만 ‘SNS만 잘하고 정작 일은 못한다’거나 ‘재밌기만 하고 실속이 없다’ 같은,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위험한 요인들이 존재한다.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예산 지원이 충분하지 못할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공보 위주의 홍보활동에서 벗어나 유저들과 직접 소통하는 것은 결국 기관과 이용자 모두에게 절호의 기회다. 이젠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올려주는 차별적 SNS 전략 또한 ‘일 잘하는 공공기관’의 필수 조건 아닐까.

배너

발행인의 글


프랑스 89년 만에 공영방송 TV 수신료 폐지

프랑스 상원이 하원에 이어 공영방송 수신료를 올해 중 폐지하는 법안을 찬성 196, 반대 147로 통과시켜 올가을 예정된 2022년도 시청료 징수가 전면 중단된다. 이 법안은 고물가에 따른 시청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4월 대 통령 선거를 앞두고 프랑스인의 구매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TV 수신료를 폐지하겠다고 약속했었다. 마크롱 대통령의 TV 수신료 폐지 약속은 프랑스 독립 언론의 재정 지원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 나 집권 여당 ‘르네상스’와 야당인 중도 보수 공화당(LR)이 다수인 상원은 반대론을 누르고 수신료가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며 폐지에 합의했다.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아마존프라임 같은 주문형 스 트리밍 서비스의 인기가 높아져 TV 시청료 부담이 커진 것도 수신료 폐지의 한 가지 요인으로 작용했다. 상원은 수신료를 폐지하는 대신 2024년 말까지 부가가치세를 사용해 공용방송에 자금을 지원하는 데 동의했다. 현재 프랑스에선 TV를 보유한 2,300만 가구가 연간 138유로(약 18만 5,000원)의 수신료를 내고 있다. 언론은 “프랑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는 부가가치세 수입 일부를 떼어내 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