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공항, 사회적가치 실현·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MOU

URL복사

지역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 기여 및 여행객과 인근 주민들에 합리적 가격 서비스 기대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임남수)는 21일 인천광역시와 '인천공항 사회적 가치 실현 및 지역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 체결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 기관 청사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인천국제공항공사 임남수 사장직무대행과 인천광역시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광역시는 2021년 3월경 오픈을 목표로 인천공항 인근에 여행객 및 인근 주민을 위한 세차장 및 카페를 조성하고 지역사회 저소득층 약 27명을 고용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세차장 및 카페 조성을 위한 부지 및 건물을 무상임대하며 초기 사업비로 4억 8,000만 원을 인천광역시에 기부할 계획이며, 인천광역시는 매장을 개발하고 향후 최장 10년간 운영을 담당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임남수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여행객 및 인근 주민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세차 및 식음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지역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역사회 상생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사회적 가치 확대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에서 청년 및 취약계층 운영 식음 팝업매장(8개소), 시니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실버카페(1개소), 발달장애인 고용 카페(1개소)를 운영하는 등 사회적 취약계층의 자립기반 마련 및 안정적 일자리 창출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발행인의 글


전국 도시재생 사업의 롤 모델, 고등동지역공동체조합

수원시 고등동에 도착하니 40톤 트럭들이 희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공사장으로 줄지어 들어선다. 안정희 고등동지역공동체조합 대표의 안내를 받아 둘러본 수원 고등지구 써밋플렉스 현장은 터파기 공사가 한창이었다. 1,000여 평 부지에 지하3층, 지상9층 규모의 오피스텔이 들어설 이곳은 분양 개시 1주일 만에 100% 분양이 완료되어 인기를 자랑했다. 약 150m 떨어진 상가 건축물도 공정률 35% 가까이 진행 중이며, 분양 90%를 육박하는 등 이 일대가 조만간 몰라보게 바뀔 것이라는 게 안 대표의 설명이다. 주민이 중심이 되어 사회적 가치 실현하는 고등동지역공동체조합 ‘고등동지역공동체조합’은 2002년부터 300여 명이 결성한 전국 최초의 주민 중심 공동체이자 사회적경제 기반의 도시재생기업이다. 사업과정에서 가능하면 외부와 대립하거나 반목하지 않으면서 주민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사업을 투명하면서도 합법적으로 정당한 절차에 따라 진행하기 위해 안정희 대표가 구심점이 되어 주민공동체를 결성하였다. 2006년부터는 10여 개로 쪼개져 있던 조직을 하나로 통합해 세입자와 소유자를 가리지 않고 ‘우리’라는 든든한 울타리 안에서 하나의 목소리를 내며 정부나 건설사같은 외

이탈리아 ‘백신 증명서’ 없으면 출근 못해

그린 패스는 코로나 백신을 맞았거나 감염 후 회복한 사람에게 발급하는 ‘코로나 면역 증명서’인데 처음에는 EU 국가간 여행을 할 때 소지하도록 발행됐다가 이후 교사, 재택근무자가 발급받도록 확대됐다가 이번에 전 근로자로 확대됐다. 근로자가 그린패스가 없으면 학교, 병원에 갈수 없는 것은 물론 직장에 출근해 일을 할 수도 급여를 받을 수도 없다. 이 조치는 연말까지 지속된다. Roberto Speranza 보건장관은 이 조치가 “직장 감염을 막고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겨울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그린 패스 없이 출근하는 근로자는 무단 결근으로 처리될 뿐 아니라 적발 시 과태료를 내야 한다. 과태료는 600∼1500유로(약 82만∼206만원)이고 직원의 그린패스 소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고용주는 400∼1000유로(약 55만∼138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그린패스가 없으면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발급 받아야 직장에 출근할 수 있다. 사흘마다 검사를 받아야 하는 데다 회당 약 2만원에 달하는 비용이 걸림돌이 된다. 건강 문제로 백신을 맞을 수 없는 근로자는 병원 진단서를 근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