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입영지원금 지급' 병무청 감사패 받아

URL복사

지자체 최초로 입영하는 청년들에게 입영지원금 예산편성 및 지급한 공로 인정 받아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현역병, 사회복무요원으로 입영하는 청년들에게 입영지원금 예산편성 및 지급과 관련해 병무청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이 정책은 구리시에서 전국 최초로 예산을 편성해 입영하는 청년들에게 입영지원금을 지급함으로써 구리시민으로서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병역의무 이행을 격려하고자 추진했다.

 

병무청(청장 모종화)은 11일 구리시청 민원상담실에서 구리시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고 올해 1월 중 입영하는 입영지원금 신청자 중 인창동 거주하는 박 모 군을 초청해 기념품과 꽃다발을 증정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국방의 의무를 위해 입영하는 구리시 청년들에게 입영지원금(지역화폐)이 유용하게 사용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청년들은 담대하고 건강하게 입영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지급하게 됐다"며 "구리시 입영지원금 지급 조례를 대표 발의해 주신 구리시의회 박석윤 운영위원장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생각지도 못한 병무청의 감사패를 받아 매우 행복하다"고 전했다.

 

한편 지급대상은 신청일 현재 구리시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계속 거주한 현역병 및 사회복무요원 입영(소집) 예정자로 입영(소집) 통지서 수령 후 입영 전에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발행인의 글


농업과 빅데이터, 우리의 새로운 미래

날로 발전하고 변화하는 디지털화의 기술 시대에 기존 농업 방식은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다. 빅데이터와 스마트 농업의 부상으로 오늘날 사람들은 과학적이고 첨단적인 절차를 사용한다. 이러한 농업의 진화에서 영국, 호주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와 같은 선진국은 더 나은 농업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런던은 지하 33m 아래에 있는 남부의 제2차 세계대전 공습 대피소를 세계 최초로 지하 농장으로 만들었다. 완두콩, 바질, 고수, 파슬리, 로켓잎, 무, 겨자 식물 등 신선한 녹색 잎이 쌓여 있는 선반이 LED 조명 아래에서 번성하고 있다. 공동 창립자 리처드 발라드와 스티브 드링은 “탄소를 줄이면서 식량을 재배하기에 완벽한 장소이며, 황량한 지하 공간은 새로운 생명과 공급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기술자와 데이터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은 농부들이 농작물의 성능을 최적화하고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다. 이들은 일부 작물을 재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50%, 모든 작물 재배 시간을 평균 7% 정도 줄였고 수확량을 24%나 늘렸다. 반면 작물은 기존 온실 재배에 비해 공간과 물을 적게 사용하고, 농약을 치지 않고도 100% 재생에너지를 통해 재배된다. 이는 농업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