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당근마켓에 구청 소식 전한다

URL복사

인천지역 최초로 부평구가 당근마켓과 함께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생활정보를 전달한다.

부평구는 지난달 31일부터 당근마켓 앱 메뉴 '동네생활'에 유용한 생활정보를 선별해 시범 홍보를 시작했다. 부평구에 거주하는 당근마켓 사용자가 '동네생활'에 들어가면 '부평구청' 아이디로 작성한 게시물을 볼 수 있다. 

 

 

당근마켓은 월 순 방문자 1천400만 명을 기록하는 등 급성장 중인 기업이다. 부평구는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사용자 반응을 모니터링 한 후 서비스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당근마켓의 '동네생활'은 지역 주민들이 일상 속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으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도 소개가 돼 큰 화제가 됐다.

 

 

이번 시범운영 결과에 따라 구와 당근마켓은 협력 수준을 더욱 높여 공유경제, 문화, 복지, 소상공인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당근마켓을 통한 '생활정보 홍보'는 '2021 부평 미래발전 정책 제안 공모'를 통해 접수된 한 공무원의 제안에서 시작돼 의미를 더하고 있다. 

 

차준택 구청장은 "이번 당근마켓을 통한 생활정보 홍보는 구정 소식을 구민들에게 더 친근하고 편리하게 전달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당근마켓뿐 아니라 구청 홈페이지, SNS, 문자 등 다양한 경로로 구민들이 유용한 소식을 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발행인의 글


이탈리아 ‘백신 증명서’ 없으면 출근 못해

그린 패스는 코로나 백신을 맞았거나 감염 후 회복한 사람에게 발급하는 ‘코로나 면역 증명서’인데 처음에는 EU 국가간 여행을 할 때 소지하도록 발행됐다가 이후 교사, 재택근무자가 발급받도록 확대됐다가 이번에 전 근로자로 확대됐다. 근로자가 그린패스가 없으면 학교, 병원에 갈수 없는 것은 물론 직장에 출근해 일을 할 수도 급여를 받을 수도 없다. 이 조치는 연말까지 지속된다. Roberto Speranza 보건장관은 이 조치가 “직장 감염을 막고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겨울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그린 패스 없이 출근하는 근로자는 무단 결근으로 처리될 뿐 아니라 적발 시 과태료를 내야 한다. 과태료는 600∼1500유로(약 82만∼206만원)이고 직원의 그린패스 소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고용주는 400∼1000유로(약 55만∼138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그린패스가 없으면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발급 받아야 직장에 출근할 수 있다. 사흘마다 검사를 받아야 하는 데다 회당 약 2만원에 달하는 비용이 걸림돌이 된다. 건강 문제로 백신을 맞을 수 없는 근로자는 병원 진단서를 근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