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최고의 시대를 열자

대선, 코로나 19, 지방분권 
최고를 만들고 실천하는 것도 우리가 할 일이다.

 

지방시대 우리도 일조 했다!

 

10월 29일 대한민국 지방자치의 날 (행안부)

 

주민을 위한 주민에게  필요한 30주년 기념 지방시대를 열기 위한
제4회 위민의정대상 대회 시상식이어서 의미가 더 크다 (월간 지방정부 특별 기획 참조).
함께 바램은 분권 시대에 주민들의 신뢰 회복과 주민 체감이다. 
지방의 발전이 대한민국 발전이 되도록 위민의정대상 수상자들은 2022년 최고의 주체가 되어주기를 기대한다.

 

코로나 19 일상회복 시작!

 

작년 올해 대한민국을 넘어  전세계를 뒤흔든 키워드는  "코로나" 이다.
인류의 집단지성은  이 위기를  극복해 가고 있다.
10여 년이나 걸리는 백신은  1년만에  개발해 냈고  먹는 치료제의 활용도 목전에 있다.
이제 꿈에 그리던 일상회복이라는 목표를 향해 마지막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학교의 등교수업이 전면화되어 교육격차라는  부작용도 끝내야 한다.
우리나라는 입법을 통해  소상공인 손실보장제를  도입했다.
이 제도의 내실화와 적절한 금융지원 등을  통해 민생을 회복하는 데

지방정부 공직자의 노력을 다시 한번 기대하며

K-방역의 신화가  K-회복의 신화로  끝맺음되는 세계 최고를 기대해 본다.

 

대선 !

 

국민은 여야 정치권을 지켜보면서 전무후무한 대선 국면이라고 한다.
조마조마하단다.
그럼에도 국민 실망 대선정국을 국민 희망으로만 바꿀 수 있다면  자랑스런 대한민국은  그야말로 역사상 최고의 시대를 맞을 수 있을 텐데

 

최고의 신화!
"우리" 대한민국은 가능하다. 

 

배너

발행인의 글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광주,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선언

광주광역시 민선8기 강기정 호가 닻을 올리고 힘차게 출항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7월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14대 광주광역시장으로 취임하고, 민선8기 광주 시정에 돌입했다. 시민과 역대 광주시장, 지역 국회의원 등 700여 명이 참석한 취임식에서 강기정 시장은 취임사를 읽는 대신 프레젠테이션 하며 '광주,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청사진을 밝혔다. 강기정 시장은 시민들의 삶이 바뀌고 시민들이 행복한 광주를 위해 시대의 변화에 맞는 새로운 산업 경쟁력이 필요하다"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광주신경제지도'와 '광주 신활력 특구'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광주의 신경제지도는 기존 제조업과 인공지능 산업에서 확보한 경쟁력은 확장하고 △ 반도체 △ 차세대배터리 △ 자율주행차 △ 정밀의료 △ 국제마이스 5대 산업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내일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광주 신활력특구는 즐길거리가 부족하던 도시에서 맛을 알고 멋을 아는 '재미 있는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광주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게 된다. '온종일 돌봄'을 통해 장애인부터 영유아, 어르신까지 보육과 건강, 안전을 최우선에 놓아 모든 시민 중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도

아마존도 ‘드론 배송’ 시작한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캘리포니아주 샌와킨 카운티의 시골 마을 로크포드에서 올해 말 '프라임 에어'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아마존이 2016년 영국에서 드론 시범 배송에 성공한 적이 있지만, 미국에서 물품 배송에 드론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마존은 2013년 배송용 드론을 시험하기 시작한 지 9년 만에 본격적으로 드론 배송 시장에 뛰어들었다. 2020년 미국 연방항공청으로부터 무인기 비행허가를 받았다. 아마존은 배송용 드론이 공중과 지상의 물체와 충돌하는 것을 방지하는 감지 시스템을 개발해 장애물을 확인하면 자동으로 항로를 변경하도록 했다. 드론이 고객의 자택에 상품을 배달할 때 주변에 사람과 동물, 다른 장애물이 없는지 먼저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다. 한편 아마존에 앞서 월마트와 구글이 드론 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연간 100만 건 이상의 드론 배송을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아마존 관계자는 "최대 2.2kg 무게까지 운송을 할 수 있다"면서 "드론이 배송지역까지 날아가 집안에 물품을 전달하고 돌아오는데,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과 탄소배출량을 줄여 환경오염 감소에 동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