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의 가야산이 알프스로? 드넓은 초원 웰빙 산책로 조성된다

2023년 5월 준공 예정, 10년 노력의 결실
주변 문화 유적과 연계 관광 성지로 발돋움할 터

서산 가야산 기슭이 '서산의 알프스'로 변신한다. 

 

 

서산시는 23일, 운산면 용현리 산 8-60번지 일원 서산한우목장에 2023년까지 52억 원을 들여 2㎞ 웰빙산책로를 조성 중이라고 밝혔다. 

 

초지가 넓게 펼쳐진 서산한우목장은 서산9경의 하나로, 봄부터 겨울까지 사계절 색다른 풍광을 자아내는 서산의 명소다. 서산한우목장 인근에는 '백제의 미소'로 불리는 서산마애삼존불과 천년 고찰 '개심사', 서산 해미읍성, 천주교 해미국제성지 등 세계인이 찾을 법한 관광 자원도 많다. 

 

산책로는 초원 위 1.6㎞ 데크길과 목장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와 포토존이 들어선다. 

 

산책로 입구에는 107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과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갖춘다. 

 

웰빙산책로 조성 사업은 2013년부터 이어온 사업으로, 민선8기 공약사항에 포함돼 10년 만에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서산시가 밝혔다. 

 

2013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와 각종 검토 및 협의를 이어온 서산시는 23일 농림축산식품부의 적극행정으로 국유지 사용 승인을 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하게 된 것이다. 

 

서산시에 따르면 산책로 조성 시 연간 86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3,000여 명의 고용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산책로 명칭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선정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서산한우목장은 가축병 차단 등을 이유로 그간 출입을 금한 곳으로, 산책로 조성에 따라 초원을 입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가축전염병 방지와 초지 보호 차원에서 관광객의 토지 접촉 제한 시설과 차량 및 개인 소독시설도 갖추기로 했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10년 노력 끝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라며 "차질 없이 추진해 서산을 알리고 알프스처럼 세계가 찾는 명소로 발돋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산시는 사업 추진까지 성일종 국회의원의 도움이 컸던 만큼, 최종적으로 조성되는 날까지 협력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발행인의 글


CCTV에 딱 걸린 체납차량, 꼼짝 마

앞으로는 자동차세나 과태료(주·정차위반, 책임보험, 의무보험)를 상습 체납한 차량은 서울 중구(구청장 김길성)에서 운행이 어려울 전망이다. 불법주·정차 단속 CCTV로 체납 차량을 찾아 알려주는 영치알림시스템 덕분이다. 영치알림시스템은 중구와 서울시가 지난 9월부터 협업하여 개발중인 신개념 징수기법이다. 서울시 교통질서플랫폼과 자동차번호판 영치시스템을 연계하여 차량의 주정차단속 정보와 체납 정보를 공유한다. 불법주·정차 단속 CCTV가 찍은 차량번호가 체납한 차량의 번호와 일치하면 차량의 위치 등의 정보가 담당 직원의 단말기로 즉시 전송된다. 이를 통해 직원이 체납 차량으로 바로 접근할 수 있어 영치업무의 효율성이 극대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단속요원이 주차된 차량의 번호를 일일이 조회하며 체납 차량을 찾던 기존의 비효율적인 방식에서 벗어난 창의적인 세무 행정 사례로 평가된다. 중구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시행하는 것으로 연내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초 정식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한편 중구는 올해 3월부터 8개월간 관내 공영주차장 출입 차량을 대상으로 체납차량 입·출차 정보 실시간 알림서비스를 운영했다. 그 결과 체납 차량 209대를 영치하고 1억8천6백만원

뉴욕시 소기업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법안 0116-2022)가 9월 29일 뉴욕시의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앞으로 뉴욕시 소상인들은 모든 허가와 면허 취득을 포털 웹사이트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줄리 메닌(민주·맨해튼) 뉴욕시의원이 상정한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안(Int 0116-2022)이 의회를 통과해 뉴욕시 소상인들은 새로 개설하는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통해 허가 및 면허 신청부터 취득, 연장 등 업소 운영을 위한 전 과정을 일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조례안은 뉴욕시의 정보기술 통신 책임자가 2025년 2월 1일까지, 그 이후에는 매년 2월 1일까지 시장과 의회 의장에게 전년도에 실시한 포털 업데이트 상황, 제기된 민원 및 불편 사항과 그 같은 민원과 불편 사항을 처리하는 데 걸린 시간 등을 포함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해 조례의 실효성을 높였다. 또 한 가지 뉴욕시 산하 소기업 서비스국이 직접 다른 도시에 있는 기관들에 요청해 필요한 정보를 포털에 올리게 하고 매년 포털의 효율성과 효용성을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 조례는 2023년 11월 1일 발효하며, 뉴욕시 소기업서비스(SBS)국은 그때까지 이 포털을 구축해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