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이 입력하기 귀찮을 때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키보드 꿀 기능

 

55.png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작고 좁은 키보드는 불편하다.
큰 손가락으로 단어를 하나하나 누르다보면 어느새 오타가 한 두 개씩 꼭 있고, 주소나 계좌번호, 전화번호처럼 긴 글자를 일일이 입력하기도 귀찮다.
이럴 때 쓰면 좋은 기능들을 소개한다.

 

 

모든 스마트폰에서 갖추고 있는 기능인 ‘자동완성’, ‘자동수정’ 기능은 나도 모르게 생기는 오탈자를 수정하거나 단어를 다 입력하지 않아도 완성해주는 기능이다. 그러나 자기가 의도하지 않은 단어로 바뀌거나, 이상하게 바뀐 단어를 다시 고쳐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 자동완성, 자동수정 기능보다는 덜 사용되지만 훨씬 편한 기능이 있다.

 

 

56.png

 

 

아이폰이라면 텍스트 대치 활용
아이폰 사용자 중에 평소 자주 입력하는 문장이나 복잡한 이모티콘 등이 있다면 텍스트 대치 기능을 활용하면 좋다. 텍스트 대치 기능은 단축키라고 생각하면 쉽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면 평소 내가 자주 사용하는 문구를 단축키로 설정하고 편리하게 입력할 수 있다.
* 설정 → 일반 → 키보드 → 텍스트 대치 활성화


메모장, 문자, 카카오톡 등에서 단축키를 입력하면 설정해둔문구가 자동으로 나타난다. 텍스트 대치를 사용하려면 스페이스바나 ‘다음문장’ 버튼을 누르면 된다.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이메일 주소나 비밀번호, 계좌번호, 전화번호, 집주소, 이모티콘 등을 입력할 때 사용하면 편리하다.

 

 

 

58.png

 

 

불필요한 동작은 최소화 단어 한 번에 입력, 키보드 크기 조절LG나 삼성 스마트폰 사용자는 ‘한번에 단어입력’, ‘텍스트 입력’ 기능을 활용해보자. 키보드에 첫 글자부터 마지막글자까지 한 번에 이어 단어를 완성할 수 있다.
*LG: 설정 → 언어 및 키보드 → LG키보드 → 한 번에 단어입력 활성화
*삼성: 설정 → 삼성키보드 → 키보드 화면에서 제스처 사용 → 텍스트 입력 활성화

 

 

 

 

이 기능을 활성화한 후 키보드에서 내가 입력하려는 단어의 첫 글자를 누르고 손을 떼지 않은 상태에서 다음 글자로 이동하면 파란색 선이 생기며 내 손이 이동한 위치가 키보드 위에 나타나고 단어가 입력된다. 이때 첫글자를 너무 오래 누르고 있지 않도록 주의하자. 복잡하거나 긴 단어까지 완벽하게 입력하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자주 사용하거나 비교적 간단한 단어의 경우 정확하게 입력되므로 활용만 잘 한다면 키보드 입력시간을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슬라이드 동작 사용’ 기능은 수정하고 싶은 글자가 있을 때 키보드를 누른 상태에서 왼쪽으로 밀면 커서가 따라 이동하는 기능으로 수정고자 하는 글자를 선택할 때 편리하다.

*일반 → 언어 및 입력 방식 → 가상 키보드 → 삼성키보드 → 슬라이드 동작 사용 활성화

키보드가 손에 익숙하지 않거나 한 손으로 조작하기 힘들 정도로 크기가 큰 스마트폰이라면 ‘키보드 레이아웃’ 기능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키보드 레이아웃’ 기능은 스마트폰 키보드의 가로나 세로 크기를 줄여주는 것으로 자신의 손 크기에 맞게 조절해 사용하면 된다.*일반 → 언어 및 입력 방식 → 가상 키보드 → 삼성키보드 → 키보드 레이아웃 설정

배너

발행인의 글


[2022 국정감사 이슈] 이개호 위원, 윤석열차 '풍자만화' 문체부 과도한 간섭 질타

10월 5일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개호 위원이 문체부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를 수상작으로 뽑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경고한 것에 대해 "과도한 간섭"이라며 질타했다. 이개호 위원은 문체부 국감 현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사에서부터 문화 예술 활동에 대해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밝혀왔었다. 그런데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부천시의 포괄적인 지도와 감독을 받는 기관이며 그런 기관에 대해 경고하고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조치야 말로 참으로 과도한 간섭이다"라고 밝혔다. 이개호 위원은 또 "문체부의 이와 같은 조치는 향후 윤석열 대통령 집권 중 문화 예술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될 수밖에 없으며, 사실상 전국민에게 공표하는 겪"이라며 "앞으로 문화 예술 활동이 이 사건을 계기로 크게 위축될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프랑스 89년 만에 공영방송 TV 수신료 폐지

프랑스 상원이 하원에 이어 공영방송 수신료를 올해 중 폐지하는 법안을 찬성 196, 반대 147로 통과시켜 올가을 예정된 2022년도 시청료 징수가 전면 중단된다. 이 법안은 고물가에 따른 시청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4월 대 통령 선거를 앞두고 프랑스인의 구매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TV 수신료를 폐지하겠다고 약속했었다. 마크롱 대통령의 TV 수신료 폐지 약속은 프랑스 독립 언론의 재정 지원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 나 집권 여당 ‘르네상스’와 야당인 중도 보수 공화당(LR)이 다수인 상원은 반대론을 누르고 수신료가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며 폐지에 합의했다.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아마존프라임 같은 주문형 스 트리밍 서비스의 인기가 높아져 TV 시청료 부담이 커진 것도 수신료 폐지의 한 가지 요인으로 작용했다. 상원은 수신료를 폐지하는 대신 2024년 말까지 부가가치세를 사용해 공용방송에 자금을 지원하는 데 동의했다. 현재 프랑스에선 TV를 보유한 2,300만 가구가 연간 138유로(약 18만 5,000원)의 수신료를 내고 있다. 언론은 “프랑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는 부가가치세 수입 일부를 떼어내 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