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라하지 않으면 따라 잡히는 SNS 트렌드

 

2019년 4월 통합(1).jpg

 

안 하면 뒤처지는 우리 시대의 키워드인 SNS의 각종 기능 업데이트 소식을 눈여겨보면서 지자체에서 적용할 것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보자. 

출처 SNS 사용설명서

 

미국 페이스북 사용자 2년간 1,500만 명 감소

미국 IT매체 씨넷에 의하면 페이스북의 미국 사용자 수가 2년 전과 비교해 1,500만 명이나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에는 12세 이상 미국인의 67%가량이 페이스북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으나, 2018년에는 이 수치가 62%로 떨어졌다. 2019년에는 61%로 다시 떨어져 올해 사용자 수는 1억 7,200만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젊은 층에서 페이스북 사용자 감소 추세가 두드러졌다. 2017년에는 12~34세 미국인의 79%가 페이스북을 사용했지만, 이 수치는 2018년 67%, 2019년 62%로 줄어들었다. 2017년 8,200만 명을 기록했던 12~34세의 페이스북 사용자는 현재 6,100만 명으로 떨어졌다. 

반면 젊은 층 사이에서 인스타그램 사용은 2017년 64%에서 2019년에는 66%로 증가했다. 스냅챗 사용비율도 2년 동안 62%를 유지했다. 

그러나 12~34세 미국인의 트위터 사용비율은 2017년 36%에서 올해 29%로 떨어졌다. 55세 이상 미국인이 페이스북 사용 비율은 2017년, 2018년 49%에서 2019년 53%로 오히려 증가했다. 페이스북 사용자 수가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여전히 페이스북은 미국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소셜플랫폼이다.

 

인터넷 이용자 60% 유튜브 검색 채널로 활용

KT그룹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는 국내 PC·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2019 인터넷 이용자 조사(NPR)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중 60%가 유튜브에서 정보를 검색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10대 인터넷 이용자의 10명 중 약 7명이 유튜브를 검색 채널로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유튜브를 검색 채널로 활용하는 행태는 지속해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인터넷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검색 채널은 네이버(92.4%)가 꼽혔다. 

 

인터넷 이용자의 온라인 동영상 이용률은 95.3%를 기록했다. 2017년 87.7%, 2018년 91.9%에서 지속적인 증가세다. 모바일 위주로 혹은 모바일에서만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4.8%로 전체의 절반 이상이 모바일 중심으로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지영 나스미디어 사업전략실장은 “2019년은 유튜브의 주도로 모바일 중심의 동영상 콘텐츠 이용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유튜브는 검색 채널로서 디지털 미디어 서비스 영역 전반에 영향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이므로, 연관이 있는 주요 사업자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앱 광고 10명 중 7명 관심 있다

광고플랫폼 전문기업 DMC미디어가 모바일 메인 시대 최적의 마케팅 전략을 위한 2018 DMC리포트 종합 보고서에 의하면 모바일 메인 시대 주요 마케팅 키워드로 ‘인앱 광고’, ‘동영상’, ‘SNS 다이어트’ 등을 꼽았다. 이 조사에 의하면 소비자들은 관심 있는 상품 정보가 나와서(45.6%), 광고 내용이 흥미로워서(35.3%), 광고 상품을 더 자세히 알기 위해서(30.4%) 모바일 인앱 광고를 클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할인 및 프로모션 참여(15.7%), 클릭을 통한 리워드 획득

(10.0%) 등 구체적인 목적을 띈 경우도 적지 않은 편이다. 의도치 않게 실수로 잘못 클릭한 경우는 28.9%에 그쳤다. 10명 중 7명은 스마트폰 앱 내 광고를 관심 혹은 의도를 가지고 보는 것이다. 

 

2019년 4월 통합(2).jpg

 

 

페이스북, 상반기에 자체 암호화폐 출시한다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비롯해 자회사로 둔 여러 소셜미디어 서비스에 쓸 수 있는 자체 암호화폐를 만들어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 시그널(Signal), 텔레그램(Telegram)도 앞으로 12개월 안에 자체 토큰을 출시할 것이다. 전 세계 25억 명의 이용자를 거느린 최대 소셜미디어 회사 페이스북이 암호화폐를 출시하면 암호화폐 업계 최대 기업이 된다. 페이스북은 그동안 블록체인 관련 인력을 꾸준히 충원해 블록체인 사업부를 키워왔다. 스마트계약 플랫폼 체인스페이스(Charinspace) 연구원을 스카우트했고, 여전히 블록체인과 관련해 20여 개 구인 공고를 내놓은 상태다. 페이스북은 자체 엔지니어 50여 명을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투입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페이스북 메신저와 왓츠앱, 인스타그램의 메시지 전달 서비스를 통합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페이스북이 암호화폐를 통합의 연결 고리로 이용할 수도 있다고 한다. 

 

유튜브, 인기 상승 중인 크리에이터 기능 도입

유튜브 직원이 직접 선정하는 인기 상승 중인 크리에이터 기능이 한국에 도입됐다. 유튜브 인기 영상 탭에 접속하면 뜨는 인기영상 리스트 가운데 세 번째와 네 번째 영상 사이에 인기 상승 중인 크리에이터가 뜬다. 인기 상승 중인 크리에이터는 일주일에 한 채널씩 뽑는다. 

선정되면 채널 이름과 함께 인기 상승 중인 크리에이터 배지가 붙는다. 홍보 효과가 큰 만큼 유튜브 크리에이터들 사이에서 선정에 촉각을 곤두세울 전망이다. 구글코리아에 따르면 선정은 조회 수, 시청 시간 및 구독자를 비롯한 다양한 요소를 기반으로 널리 알릴 필요가 있는 크리에이터를 유튜브 직원(팀)이 직접 뽑는 방식이다.

배너

발행인의 글


경북, 메타버스 수도된다

경상북도가 6일 '메타버스 수도 경북' 기본 계획을 발표, 메타버스를 통해 지방시대를 주도하고 세계 대표 메타버스 선도 지역으로의 발전 구상을 내놨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철우 지사가 발표한 메타버스 수도 경북 기본계획 3대 방향은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는 돈 되는 메타버스, 새로운 관계를 창출하는 사람이 몰리는 메타버스, 새로운 영토를 디지털로 통합하는 메타버스라고 밝혔다. 도는 이를 위해 인문과 디지털이 융합된 경북형 메타버스 특화 사업으로 한류 메타버스 거점 조성과 글로벌 메타버스 혁신 특구 조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한규 메타버스 거점 조성을 위해 한류 통합 커뮤니케이션 센터와 한류 메타버스 월드, 메타버스 데이터센터 설립을 추진해 한류 콘텐츠를 성장, 확산시킬 글로벌 플래폼을 구축하고 한류 쇼어링을 주도한다. 경상북도는 또 글로벌 메타버스 혁신 특구도 조성한다. 이를 통해 국내 메타버스 융합 산업을 선도하고 세계 진출의 전진기지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메타버스 산업 거점을 중심축으로 콘텐츠 거점, 인력 양성 거점, 디지털 미디어 거점, 혁신 스타트업 거점 조성을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기본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기반 조성, 인력 양성, 기업 육

프랑스 89년 만에 공영방송 TV 수신료 폐지

프랑스 상원이 하원에 이어 공영방송 수신료를 올해 중 폐지하는 법안을 찬성 196, 반대 147로 통과시켜 올가을 예정된 2022년도 시청료 징수가 전면 중단된다. 이 법안은 고물가에 따른 시청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4월 대 통령 선거를 앞두고 프랑스인의 구매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TV 수신료를 폐지하겠다고 약속했었다. 마크롱 대통령의 TV 수신료 폐지 약속은 프랑스 독립 언론의 재정 지원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 나 집권 여당 ‘르네상스’와 야당인 중도 보수 공화당(LR)이 다수인 상원은 반대론을 누르고 수신료가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며 폐지에 합의했다.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아마존프라임 같은 주문형 스 트리밍 서비스의 인기가 높아져 TV 시청료 부담이 커진 것도 수신료 폐지의 한 가지 요인으로 작용했다. 상원은 수신료를 폐지하는 대신 2024년 말까지 부가가치세를 사용해 공용방송에 자금을 지원하는 데 동의했다. 현재 프랑스에선 TV를 보유한 2,300만 가구가 연간 138유로(약 18만 5,000원)의 수신료를 내고 있다. 언론은 “프랑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는 부가가치세 수입 일부를 떼어내 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