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이대로는 안 된다

URL복사

2020년 마지막 달에 와 있다.
올 한 해 국민의 생활은 어떠했을까?
서민들에게 힘들지 않은 해가 어디 있었을까마는 올 한 해는 결단코 최악의 해로 기록될 것 같다.


2020년 1월 20일 코로나19라는 불청객이 찾아오면서 국민의 고통이 시작됐다.
2월엔 대구에서, 5월엔 이태원에서, 8월엔 광화문에서, 11월엔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에서 코로나19가 기승부리면서 현재도 우리를 힘들게 하고 있다.
곧 치료제와 백신이 나온다고 해도 그게 언제일지, 안정되기까지 얼마나 혼란스러울지…
역시 제일 힘든 계층은 경제적·사회적 약자들이다.
이들에게 이럴 때 쓸 수 있는 저축이 있으면 좋으련만
대다수의 서민에겐 꿈같은 이야기이리라. 그러다 보니 기댈 언덕이라곤 정부밖에 없다.
두 번의 재난지원금이 주어졌지만 그야말로 없느니보다는 나은 수준이었다.
결국 빚에 의존해 버티고 있는 형편일 것이다.


그런데! 민생은 뒷전이고 국회도 정부도 싸움질에(항상 그랬듯이) 여념이 없는 듯하다.
“국민은 죽을 지경인데 여전하구나”라고 체념하더라도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다툼은 정말 국민을 피곤하게 하고 있다.
왜 싸우는지, 누가 옳은지, 언제나 끝낼 것인지, 공중파·종편 방송은
언제까지 편 가르고 부추길지 국민은 알지 못한다.
사실은 먹고살기 힘들어 관심 없다고 한다.


정치권은 진짜 국민의 소리를 듣고 있다면 뜯어 말리든지 제대로 심판을 보든지 해야 한다
(옛 말에 흥정은 붙이고 싸움은 말리라고 했다).
대리전을 치르고 있으니 국민은 어쩌라는 것인가?


이렇게 새해를 맞이할 수는 없다.
제발 모두 제자리로 돌아가 국민을 섬기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바란다.
2020년이 끝나기 전에 말끔하게 정리하고
희망의 2021년을 시작하자.
그렇지 않으면 국민은 더 이상 인내하지도 용납하지도 않을 것이다.
국민은 각급 정부와 국회 그리고 지방의회를 구성하는 선거에서
주권을 행사하는 존재임을 잊지 말기 바란다.


*국민은 항상 엄중하고 현명하게 심판해왔음을 상기하시라.

 


발행인의 글


농업과 빅데이터, 우리의 새로운 미래

날로 발전하고 변화하는 디지털화의 기술 시대에 기존 농업 방식은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다. 빅데이터와 스마트 농업의 부상으로 오늘날 사람들은 과학적이고 첨단적인 절차를 사용한다. 이러한 농업의 진화에서 영국, 호주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와 같은 선진국은 더 나은 농업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런던은 지하 33m 아래에 있는 남부의 제2차 세계대전 공습 대피소를 세계 최초로 지하 농장으로 만들었다. 완두콩, 바질, 고수, 파슬리, 로켓잎, 무, 겨자 식물 등 신선한 녹색 잎이 쌓여 있는 선반이 LED 조명 아래에서 번성하고 있다. 공동 창립자 리처드 발라드와 스티브 드링은 “탄소를 줄이면서 식량을 재배하기에 완벽한 장소이며, 황량한 지하 공간은 새로운 생명과 공급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기술자와 데이터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은 농부들이 농작물의 성능을 최적화하고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다. 이들은 일부 작물을 재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50%, 모든 작물 재배 시간을 평균 7% 정도 줄였고 수확량을 24%나 늘렸다. 반면 작물은 기존 온실 재배에 비해 공간과 물을 적게 사용하고, 농약을 치지 않고도 100% 재생에너지를 통해 재배된다. 이는 농업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