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산삼도시 함양군,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준비 척척

URL복사

코로나19 대응형 엑스포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콘텐츠 강화

 

산삼의 고장 경남 함양군이 개막 150일 앞으로 다가온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성공 개최를 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는 지난 1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함양군과 엑스포준비점검 보고회를 갖고 성공개최를 향해 본격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올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함양 상림공원과 함양 대봉산 휴양밸리 일원에서 열리는 엑스포는 산삼의 가치를 알리고 항노화 산업 중심지로서 힐링 문화생태도시 함양을 알리는 국제행사로 개최된다. 

 

산삼의 가치 제고, 항노화 산업 비즈니스 실현 

 

함양 상림공원에 10개 시설로 구성되는 전시관은 현장 행사와 비대면 콘텐츠로 병행 운영되며 일반인들이 잘 몰랐던 산삼의 문화적·역사적·생태적 가치를 조명하고 실생활 속 산삼의 가치와 효능을 직접 체험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산삼과 약용식물에 대한 배경지식을 쌓는 '산삼주제관,' '약용식물관'과 산삼의 산업적 가치와 함양의 비전을 제시하는 '산삼항노화 생활막 150일 앞으로 다가온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성공 개최를 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는 지난 1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함양군과 엑스포준비점검 보고회를 갖고 성공개최를 향해 본격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올 9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함양 상림공원과 함양 대봉산 휴양밸리 일원에서 열리는 엑스포는 산삼의 가치를 알리고 항노화 산업 중심지로서 힐링 문화생태도시 함양을 알리는 국제행사로 개최된다. 

 

산삼의 가치 제고, 항노화 산업 비즈니스 실현 

 

함양 상림공원에 10개 시설로 구성되는 전시관은 현장 행사와 비대면 콘텐츠로 병행 운영되며 일반인들이 잘 몰랐던 산삼의 문화적·역사적·생태적 가치를 조명하고 실생활 속 산삼의 가치와 효능을 직접 체험하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산삼과 약용식물에 대한 배경지식을 쌓는 '산삼주제관,' '약용식물관'과 산삼의 산업적 가치와 함양의 비전을 제시하는 '산삼항노화 생활문화관'은 현장 전시와 함께 로드뷰 형식의 온라인 전시가 홈페이지에서 운영된다. 

 

기존에 있던 상설전시 공간은 새단장하고 야외에서는 함양 특산품을 홍보하기 위해 산삼특산물관, 산업교류관 및 테마전시관인 미래영상관 등 임시 시설이 설치된다. 

 

산삼항노화 미래영상관에서는 '산삼, 새로운 천년을 향하는 모험' 이란 주제로 함양의 자연에서 찾은 산삼이 사람들의 건강을 지키는 신약이 되는 모습을 360도 4D 입체영상으로 선보인다. 

 

 

함양 산삼 항노화 산업 육성 위한 학술회의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학술회의는 코로나19 속 함양산삼의 가치를 세계화하는 국제적인 연구 교류의 장으로 거듭나고자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된다. 

 

산삼한반항노화 활성화, 산삼항노화웰니스 활성화, 산삼산업 활성화 및 동아시아 서복문화와 항노화산업의 관광·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주제로 진행되는 학술회의는 함양산삼항노화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교류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엑스포장 전역에서 느낄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

 

엑스포가 열리는 한 달여 기간 동안 흥미로운 체험행사와 공연·이벤트 등 볼거리가 많고 함양과 산삼, 항노화 이야기를 담아내 엑스포의 가치를 전파한다. 

 

체험 행사로는 심마니 체험, 항노화 힐링 프로그램과 함양 자원을 활용한 승마체험, 철갑상어 만지기 등 특별체험까지 더해 전 세대가 참여하여 산삼을 오감으로 즐기는 건강한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엑스포 현장을 순환하는 퍼레이드 및 퍼포먼스형으로 구성되는 '산삼꽃이 피었습니다' 주제 공연과 한류 퍼포먼스, 주말 스페셜 콘서트 및 글로컬문화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도 준비하고 있다. 

 

개막공연과 중요 공연, 이벤트는 실시간 라이브로 누구나 온라인으로 참여 가능하다. 


발행인의 글


지방규제 신고센터 적극 활용해 우리 지역 규제도 풀어보자

개발제한구역에서 지렁이를 사육하던 농가가 정부 합동 단속에 걸려 과태료를납부하고 더 이상 지렁이를 사육하지 못하게 됐다.그간 지렁이 먹이로 공급하던 하수슬러지가 폐기물로 분류돼 개발제한구역 안에는 허가 없이 반입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렁이는 대표적인 친환경 폐기물처리동물로 특히 농업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렁이를 사육하려면 많은 먹이가 필요하다. 가정에서 나온 음식물 등 생활폐기물도 공급 가능하지만 양이 부족하다. 다수의 지렁이 사육 농가는 하수 처리나 정수 과정에서 생긴 침전물인 유기성 오니를 먹이로 주고 있다. 폐기물로 분류된 유기성 오니를 반입하기 위해서는 폐기물처리업 신고를 하거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러한 규제는 사육시설이 개발제한구역 내 위치한 경우 쟁점이 된다. 개발제한구역 내 폐기물처리업허가를 위해서는 별도의 도시계획시설 설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례 농가도 도시계획시설에 의한 허가를 받아야 했으나 이 과정이 생략됐다. 지렁이 사육을 위해 뒤늦게 폐기물처리업 허가를 신청하더라도 폐기물처리시설이라는 부정적 인식으로 도시계획시설 심의과정에서 허가를 받기는 요원했다. 농민들은 해당 지방정부를 향해 연일 시위를 벌였고, 지방정부는

투기와 무주택 설움 없다

싱가포르는 정부가 전체 주택시장의 수요를 예측해 공공 주택을 공급한다. 정부가 주택 시장에 직접 개입해 주택 수요와 공급을 조절하는 것이다. 싱가포르 국민의 주택 자가 소유 비율은 90%가 넘고 또 주택 소유자의 80%가 공공주택(Public Housing)에 거주한다는 점이 특별하다. 대부분의 싱가포르인이 살고 있는 공공주택은 99년 기한의 영구 임대주택이지만 매각할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정부의 재정 지원을 바탕으로 수요자의 선호도가 매우 높고 중·대형 아파트가 다수를 차지한다. 평생 두 번까지만 공공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입주민이 5년 실거주 후에 팔 수 있다. 싱가포르 전체 가구 중 80% 정도가 공공 주택, 10% 정도가 민간 주택을 갖고 있다. 나머지는 임대 주택에 산다. 싱가포르의 주택 정책이 성공한 배경에는 정부가 일찍부터 토지를 국유화한 데 있다. 1965년 말레이연방으로부터 독립한 싱가포르는 1966년 토지수용법을 제정·시행해 토지 국유화를 본격 추진, 싱가포르의 국유지 비율은 현재 80%에 달한다. 정부가 국유화한 땅에 주택을 지어 분양하고 소득에 따라 지원금도 주기 때문에 저렴하게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