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다니기 어려운 사람 위해 동행해드립니다

URL복사

광산구, 건강약자 병원동행 사회돌봄 시동
신중년 일자리 연계 '휴블런스' 시범

 

돌봐줄 가족이 없어 병원을 다니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병원동행 서비스가 시동을 걸었다. 

 

광주 광산구는 1인 가구 증가와 초고령 시대에 발맞춰 지역 사회의 다양한 자원과 연결한 의료 및 돌봄 체계 마련에 나선 것. 

 

광산구는 4월 15일 행정안전부 '2021년 국민정책디자인 지원과제' 공모에서 '건강약자 안전한 병원동행 휴블런스 서비스(Human Ambulance Service)'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총 23개 지원 과제가 선정된 가운데 광주에서는 광산구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국민정책디자인 지원과제'는 국민이 정책 과정에 직접 참여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창출하는 '국민 참여형 정책 모델'이다. 광산구는 앞으로 시민, 전문가, 서비스 디자이너,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정책디자인단을 구성, 정책을 구제화하고 실행 체계를 마련한다. 

 

'건강약자 안전한 병원동행 휴블런스 서비스'는 병원을 자주 다녀야 하지만 돌볼 가족이 없거나 가족이 있어도 병원 동행이 어려운 건강약자를 위한 원스톱 동행서비스이다. 

 

서비스 대상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은 물론 장애인과 만성질환자, 아동 등이다. 

 

간호사간호조무사사회복지사 등 전문 경력이 있는 중장년을 '동행매니저'로 활용, 예방 접종 및 건강검진, 병원 치료, 약국 이용 등 전 과정을 함께하도록 할 수 있다. 

 

광산구가 2019년 전국 처음 실시한 영구임대아파트 주민욕구조사 결과, 1인 가구가 대부분인 주민들이 병원 이용 비율이 높아 돌봄과 건강관리 서비스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디자인단 운영을 거쳐 올해 7월 중 광산구 지역 내 영구임대 아파트에서 시범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를 위해 다양한 기관·단체가 힘을 모은다. 광산구는 광산시민수당을 활용한 신중년 일자리 사업의 하나로 간호인력 등 10명의 전문 인력을 지원한다.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은 이동 지원을 위해 자원을 연결하고, 전국 최초 민관연대로 출범한 광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은 전담인력 교육 및 돌봄서비스 연계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광산구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건강약자에게 필요한 사회서비스를 발굴해 연계·지원하고 적정한 병원 이용을 돕는 등 원스톱 사회돌봄체계로 발전해나갈 구상 중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휴블런스 서비스는 초고령 사회에 꼭 필요한 사회서비스다"라며 "누군가 해줬으면 하는 일을 국민디자인단을 통해 더 많은 정책 아이디어를 접목, 사회돌봄의 형태로 시범운영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발행인의 글


지방규제 신고센터 적극 활용해 우리 지역 규제도 풀어보자

개발제한구역에서 지렁이를 사육하던 농가가 정부 합동 단속에 걸려 과태료를납부하고 더 이상 지렁이를 사육하지 못하게 됐다.그간 지렁이 먹이로 공급하던 하수슬러지가 폐기물로 분류돼 개발제한구역 안에는 허가 없이 반입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지렁이는 대표적인 친환경 폐기물처리동물로 특히 농업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렁이를 사육하려면 많은 먹이가 필요하다. 가정에서 나온 음식물 등 생활폐기물도 공급 가능하지만 양이 부족하다. 다수의 지렁이 사육 농가는 하수 처리나 정수 과정에서 생긴 침전물인 유기성 오니를 먹이로 주고 있다. 폐기물로 분류된 유기성 오니를 반입하기 위해서는 폐기물처리업 신고를 하거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러한 규제는 사육시설이 개발제한구역 내 위치한 경우 쟁점이 된다. 개발제한구역 내 폐기물처리업허가를 위해서는 별도의 도시계획시설 설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사례 농가도 도시계획시설에 의한 허가를 받아야 했으나 이 과정이 생략됐다. 지렁이 사육을 위해 뒤늦게 폐기물처리업 허가를 신청하더라도 폐기물처리시설이라는 부정적 인식으로 도시계획시설 심의과정에서 허가를 받기는 요원했다. 농민들은 해당 지방정부를 향해 연일 시위를 벌였고, 지방정부는

투기와 무주택 설움 없다

싱가포르는 정부가 전체 주택시장의 수요를 예측해 공공 주택을 공급한다. 정부가 주택 시장에 직접 개입해 주택 수요와 공급을 조절하는 것이다. 싱가포르 국민의 주택 자가 소유 비율은 90%가 넘고 또 주택 소유자의 80%가 공공주택(Public Housing)에 거주한다는 점이 특별하다. 대부분의 싱가포르인이 살고 있는 공공주택은 99년 기한의 영구 임대주택이지만 매각할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정부의 재정 지원을 바탕으로 수요자의 선호도가 매우 높고 중·대형 아파트가 다수를 차지한다. 평생 두 번까지만 공공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다. 싱가포르 공공주택은 입주민이 5년 실거주 후에 팔 수 있다. 싱가포르 전체 가구 중 80% 정도가 공공 주택, 10% 정도가 민간 주택을 갖고 있다. 나머지는 임대 주택에 산다. 싱가포르의 주택 정책이 성공한 배경에는 정부가 일찍부터 토지를 국유화한 데 있다. 1965년 말레이연방으로부터 독립한 싱가포르는 1966년 토지수용법을 제정·시행해 토지 국유화를 본격 추진, 싱가포르의 국유지 비율은 현재 80%에 달한다. 정부가 국유화한 땅에 주택을 지어 분양하고 소득에 따라 지원금도 주기 때문에 저렴하게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