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호출하면 달려오는 버스 개통

URL복사

19일부터 AI기반 실시간 수요응답형 버스 I-MOD 운행들어가

 

오늘부터 앱으로 호출하는 I-MOD 버스가 인천 송도와 남동산단을 달린다. 

 

I-MOD 버스는 승객이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을 호출하면 가고 싶은 버스정류장으로 이동하는 신개념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다. 

 

앞서 이 버스는 2020년 10월 영종국제도시 운행을 시작해 하루 평균 400여 명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오늘부터 연말까지 송도와 남동산단을 누비게 될 I-MOD 버스는 송도국제도시에서는 상대적으로 교통이 불편한 송도2동, 4동, 5동에서 8대가 운행된다. 이용 시간은 오전 5시 30분부터 밤 11시 30분까지 18시간 운영되며, 호출은 밤 11시까지 가능하다. 

 

남동국가산업단지에서는 근로자들의 산단 내 이동 편의를 고려해 오전 10시부터 오후4시까지 주간시간 동안 I-MOD 버스 4대가 이동한다. 호출은 오후3시 반까지 할 수 있다. 

 

버스 기본 요금은 1,800원으로 7㎞까지 달리며, 7㎞초과 시 1㎞마다 추가 요금 100원이 붙는다. 청소년 요금은 1,200원, 어린이는 700원이다. 

 

버스를 이용하려면 앱마켓에서  I-MOD나 아이모드로 검색해 앱을 내려받아 회원가입 후 이용하면 된다. 

 

인천광역시는 2020년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에 선정돼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함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현을 구현, 실증하는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사업을 추진 중이며, 그의 일환으로 AI기반 실시간 수요응답형버스(I-MOD)를 운행 중이다. 

이밖에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I-멀티모달 사업의 주요 내용으로는 지능형 승합택시(--MOA), 참여형 전동킥보드(I-ZET), 지역상권 연결(I-Order), 대중교통 통합안내·통합결재 멀티모달(I-Trip)이 있다. 

 

김지영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올 8월 검단신도시에서도 수용응답형 I-MOD서비스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며, 스마트 모빌리티 실증을 추진해 인천시가 대중교통 정책을 선도하고 시민이 체감하는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발행인의 글


이탈리아 ‘백신 증명서’ 없으면 출근 못해

그린 패스는 코로나 백신을 맞았거나 감염 후 회복한 사람에게 발급하는 ‘코로나 면역 증명서’인데 처음에는 EU 국가간 여행을 할 때 소지하도록 발행됐다가 이후 교사, 재택근무자가 발급받도록 확대됐다가 이번에 전 근로자로 확대됐다. 근로자가 그린패스가 없으면 학교, 병원에 갈수 없는 것은 물론 직장에 출근해 일을 할 수도 급여를 받을 수도 없다. 이 조치는 연말까지 지속된다. Roberto Speranza 보건장관은 이 조치가 “직장 감염을 막고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겨울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그린 패스 없이 출근하는 근로자는 무단 결근으로 처리될 뿐 아니라 적발 시 과태료를 내야 한다. 과태료는 600∼1500유로(약 82만∼206만원)이고 직원의 그린패스 소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고용주는 400∼1000유로(약 55만∼138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그린패스가 없으면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발급 받아야 직장에 출근할 수 있다. 사흘마다 검사를 받아야 하는 데다 회당 약 2만원에 달하는 비용이 걸림돌이 된다. 건강 문제로 백신을 맞을 수 없는 근로자는 병원 진단서를 근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