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섬진흥원, 옹진 자월도서 '제11차 찾아가는 섬 포럼' 개최

섬 특성화사업 대상지와 연계…섬 현장포럼 '호응'

 

한국섬진흥원이 전국의 섬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을 진행 중인 가운데 섬 특성화사업 대상지와 연계해 호응을 얻고 있다.
행정안전부에서 시행 중인 ‘섬지역 특성화사업’은 지속가능한 섬마을 조성을 위해 섬 주민이 조직체를 구성하고 마을발전 계획을 수립, 소득사업과 마을활성화 활동 추진 지원을 위한 사업이다.


한국섬진흥원(KIDI, 원장 오동호)은 11월 24일 오전 인천 옹진군 자월면사무소에서 ‘제11차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을 열고 섬 주민, 섬 현장활동가, 관련 공무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는 오동호 원장을 비롯해 이태겸 진흥사업팀장, 양영환 교류협력팀장 등 한국섬진흥원 직원, 황영미 자월면장 및 장원진 옹진군 도시특성화팀장 등 관계자, 자월도 섬 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열한 번째로 열린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 실사구시(實事求是) 섬 정책 및 진흥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섬 특성화사업과 연계한 현장포럼은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이번 포럼은 섬 특성화사업에 대한 애로사항 및 보완점 등을 살피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자월도를 비롯해 대청도, 문갑도, 소이작도 등 옹진군 4개 섬을 2023년도 특성화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이들 섬은 오는 2024년까지 정부의 지원을 받아 특성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자월도는 특성화 사업 1단계로 주민 역량 강화 및 마을개발계획 용역에 착수해 마을 상품개발 교육 등 소규모 시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은영 자월도 어촌계장은 이날 포럼을 통해 “국내 섬 정책 컨트롤타워 한국섬진흥원이 주관하는 섬 현장포럼이 자월도에서 열려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자월도의 경우, 고령화 수준이 높고 주민들의 소득 수준이 낮아 섬과 주민에 대한 각종 투자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강지원 자월도 주민자치회장은 “자월도를 포함한 자월면의 관광객 입도 현황이 해마다 급감하고 있다”면서 “대표 관광지인 목섬, 어류골 해변 중심으로 관광 기반 인프라를 조성해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이번 섬 현장포럼은 우리 진흥원이 인천지역에서 가진 첫 행사이자, 섬 특성화사업과도 연계한 첫걸음”이라면서 “섬 주민들이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소득을 올리고 마을 경제가 되살아날 수 있도록 섬 특성화사업을 진단, 지역균형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인 11월 23일 한국섬진흥원은 옹진군청, 유엔거버넌스센터, 인천관광공사 등 인천지역 주요 기관 등을 방문해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사전 논의를 한 바 있다. 

배너

발행인의 글


CCTV에 딱 걸린 체납차량, 꼼짝 마

앞으로는 자동차세나 과태료(주·정차위반, 책임보험, 의무보험)를 상습 체납한 차량은 서울 중구(구청장 김길성)에서 운행이 어려울 전망이다. 불법주·정차 단속 CCTV로 체납 차량을 찾아 알려주는 영치알림시스템 덕분이다. 영치알림시스템은 중구와 서울시가 지난 9월부터 협업하여 개발중인 신개념 징수기법이다. 서울시 교통질서플랫폼과 자동차번호판 영치시스템을 연계하여 차량의 주정차단속 정보와 체납 정보를 공유한다. 불법주·정차 단속 CCTV가 찍은 차량번호가 체납한 차량의 번호와 일치하면 차량의 위치 등의 정보가 담당 직원의 단말기로 즉시 전송된다. 이를 통해 직원이 체납 차량으로 바로 접근할 수 있어 영치업무의 효율성이 극대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단속요원이 주차된 차량의 번호를 일일이 조회하며 체납 차량을 찾던 기존의 비효율적인 방식에서 벗어난 창의적인 세무 행정 사례로 평가된다. 중구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시행하는 것으로 연내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초 정식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한편 중구는 올해 3월부터 8개월간 관내 공영주차장 출입 차량을 대상으로 체납차량 입·출차 정보 실시간 알림서비스를 운영했다. 그 결과 체납 차량 209대를 영치하고 1억8천6백만원

뉴욕시 소기업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법안 0116-2022)가 9월 29일 뉴욕시의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앞으로 뉴욕시 소상인들은 모든 허가와 면허 취득을 포털 웹사이트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줄리 메닌(민주·맨해튼) 뉴욕시의원이 상정한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안(Int 0116-2022)이 의회를 통과해 뉴욕시 소상인들은 새로 개설하는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통해 허가 및 면허 신청부터 취득, 연장 등 업소 운영을 위한 전 과정을 일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조례안은 뉴욕시의 정보기술 통신 책임자가 2025년 2월 1일까지, 그 이후에는 매년 2월 1일까지 시장과 의회 의장에게 전년도에 실시한 포털 업데이트 상황, 제기된 민원 및 불편 사항과 그 같은 민원과 불편 사항을 처리하는 데 걸린 시간 등을 포함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해 조례의 실효성을 높였다. 또 한 가지 뉴욕시 산하 소기업 서비스국이 직접 다른 도시에 있는 기관들에 요청해 필요한 정보를 포털에 올리게 하고 매년 포털의 효율성과 효용성을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 조례는 2023년 11월 1일 발효하며, 뉴욕시 소기업서비스(SBS)국은 그때까지 이 포털을 구축해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