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윤심? 반(反)윤심??

다시 지방선거의 계절이다. 전국동시지방선거 8회째를 맞았다.

 

이번 선거에서 눈여겨볼 점은 단연 윤심 VS 반윤심이지 않을까?

 

물론 여소야대 정국에서 새롭게 탄생된 정부에 힘을줄지 아니면
새 정부를 견제할지 여부도 중요하다.

 

하지만!

 

지방선거는 본래 지방자치단체에 소속된 주민을 위한 투표임을 잊어서는 절대 아니 된다!

 

국민과 가장 가까운 선거인 지방선거와 관련하여 몇 가지 제언하고자 한다.


첫째,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 제고이다.
찍을 후보가 없다던 이번 20대 대통령선거 투표율 77.1%,  
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율 66.2%에 비해 제7회 지방선거 투표율은 60.2%였다.

내 생활과 가장 관계 깊은 지방선거, 적극적인 투표 참여가 요구된다.

 

둘째,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최소화되어야 한다.
국회의원직은 광역단체장 등 다른 선거 출마를 위한 정거장이 아니다.

다른 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면 국회의원 출마를 접고지방선거에 참여해야지 

이번처럼 다수의 보궐선거가 동시에 이뤄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섯째, 공명선거이다.

금권·관권 선거는 이제 옛날 얘기가 되었다. 대신 신종 수법의 불법과 탈법이 판치고 있다.
국가 위상에 걸맞은 선거 문화와 풍토가 꼭 실현되기를 바란다.

 

넷째, 묻지마 투표는 아니다.
4대 선거(광역단체장, 광역의원, 기초단체장, 기초의원) 동시 실시가 정당 투표처럼

같은 기호로 투표되는 경향이 컸다.


비대면 시대에 아쉬움도 있지만 선관위가 정성껏 준비해 우편으로 보낸 선거 공보물을

꼼꼼히 검토하여 제대로 된 투표를 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칭호가 아직 머릿속에 생생히 남아 있다.

 

언론은 일찍이 윤심과 반윤심 구조에 초점을 두며

지방선거의 진정한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


지자체 주민 한 명 한 명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그리고 도움이 되는 지방선거가 되어야 한다! 


대한민국 제8회 지방선거는 윤심 VS 반윤심이 아니라

바로 민심을 헤아리는 선거라는 점을 똑똑히 새겨야 한다!


2022년 05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이영애 

 

배너

발행인의 글


오세훈 시장, 창신동 쪽방촌서 민선8기 '약자와의 동행' 본격화

‘제39대 서울특별시장’으로 취임한 오세훈 시장이 민선8기 첫 민생 현장방문으로 창신동 쪽방촌을 찾아 ‘약자와의 동행’을 본격화했다. 오세훈 시장은 7월1일(금) 오전 10시 온라인 취임식 직후 창신동 쪽방촌을 방문해 고물가와 전기요금 인상, 폭염에 이은 집중호우 등으로 힘겨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노숙인‧쪽방주민들의 애로를 살피고, 이들을 위한 3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오 시장은 취임사를 통해 앞으로 서울시 모든 정책을 ‘약자와의 동행’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어렵고 소외된 분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방문은 오 시장의 이런 의지를 반영한 것. 오 시장은 앞서 지난 달 29일(수)에는 서울의 또 다른 쪽방촌인 돈의동을 찾아 열악한 주거여건과 에어컨 설치현황을 점검하고, 서울시의 지원사항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돈의동 쪽방촌 현장에서 만난 주민들은 고(高)물가와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과 여름철 폭염에 대한 걱정을 호소하기도 했다. 서울시가 마련한 노숙인‧쪽방 주민을 위한 3대 지원방안은 ①쪽방촌 주변 ‘동행식당’ 지정·운영 ②노숙인 시설 공공급식 횟수 확대 및 급식단가 인상 ③에어컨 설치 등 폭염

아마존도 ‘드론 배송’ 시작한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캘리포니아주 샌와킨 카운티의 시골 마을 로크포드에서 올해 말 '프라임 에어'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아마존이 2016년 영국에서 드론 시범 배송에 성공한 적이 있지만, 미국에서 물품 배송에 드론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마존은 2013년 배송용 드론을 시험하기 시작한 지 9년 만에 본격적으로 드론 배송 시장에 뛰어들었다. 2020년 미국 연방항공청으로부터 무인기 비행허가를 받았다. 아마존은 배송용 드론이 공중과 지상의 물체와 충돌하는 것을 방지하는 감지 시스템을 개발해 장애물을 확인하면 자동으로 항로를 변경하도록 했다. 드론이 고객의 자택에 상품을 배달할 때 주변에 사람과 동물, 다른 장애물이 없는지 먼저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다. 한편 아마존에 앞서 월마트와 구글이 드론 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연간 100만 건 이상의 드론 배송을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아마존 관계자는 "최대 2.2kg 무게까지 운송을 할 수 있다"면서 "드론이 배송지역까지 날아가 집안에 물품을 전달하고 돌아오는데,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과 탄소배출량을 줄여 환경오염 감소에 동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