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트렌드

바르셀로나 슈퍼블록, 도시공간 구성 새 방향성 제시

보행자 중심, 주민 중심, 녹지 확보

바르셀로나의 슈퍼블록(Superblock)은 2가지 점에서 21세기 도시 공간 구성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 첫째는 차보다 보행자 중심, 둘째는 지역사회 참여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점이다. 

 

슈퍼블록은 가로세로 각각 400m의 단위 구역으로 블록(block)보다 크지만 지구(neighbourhood)보다는 작은 도시계획의 단위 구역이다. 


바르셀로나 시정부는 이 도시디자인 콘셉트를 통해 지역사회를 위한 공간, 생물다양성 제고, 지속 가능한 도심 이동 계획, 사회적 통합 고취 실현을 목표로 한다.


바르셀로나는 2013~2018년 바르셀로나 도심 이동 계획에서 120개의 교차 지역을 슈퍼블록으로 전환하는 이 프로젝트를 도입했다. 동기는 차량 운행으로 인한 대기오염을 줄이고 지속 가능한 도심 이동을 위한 것이다.

 

그결과 체르다가 설계한 도시의 한 부분인 L’Eixample 지구에 있는 3개의 거리 중 하나를 바꿀 예정이다.

올해부터 동부에서 서부로 순차적으로 도시 설계자들은 2030년까지 21개 거리를 재정비한다. 2024 도심 이동 계획(Urban Mobility Plan)은 앞으로 도시 전역에 걸쳐 503개의 슈퍼블록을 만드는 것이 목표이다.

 

전 세계의 도시가 바르셀로나의 슈퍼블록 개념에서 영감을 받고 있다.

슈퍼블록 안에 있는 녹지 거리는 일반 차량 통행이 금지되고 주거지에 들어가는 차, 대중교통, 장애인, 긴급 차량, 자전거만 통행이 허용된다.

 

슈퍼블록 내에서 자전거와 스쿠터는 시속 10㎞ 속도 제한을 지켜야 한다. 모터로 구동하는 차량은 일방통행만 가능하다. 이렇게 슈퍼블록 안에 있는 도로는 보행자들에게 개방되고 더 안전한 공간이 된다. 


슈퍼블록 개념은 바르셀로나의 도시 계획에서 매번 등장했지만, 실제로 1993년에야 도시설계로 구체화됐다.

 

2016년 이후 바르셀로나는 완전히 제 기능을 발휘하는 6개의 슈퍼블록 사업을 추진했다.

 

이 계획에는 주민, 시의회, 민간기업, 지역단체, 비정부기구, 대학, 전문가 그룹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했다. 


사업추진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블록 내 점포주들은 차량 통행을 제한하면 영업에 지장을 주고 고객이 떨어져나 갈 것이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시의회는 L’Eixample의 상업구역에 차량으로 진입하는 고객은 전체의 5%밖에 안되고 공공도로 밖에 조성된 주차구역이 충분히 늘어나는 주차 수요를 충족할 수 있다고 응수했다. 또한 화물차와 개인 차량의 이동을 녹지 가로 설계에 반영해 화물을 싣고 내릴 수 있다고 했다.

 

 

지역 개발로 원주민이 쫓겨나는 현상을 말하는 젠트리피케이션, 부동산가격 상승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컸다. 이문제에 대해서는 사회적 주택을 도입하고 지역 간 빈부격차가 생기지 않도록 특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슈퍼블록 내에서는 도보, 자전거, 대중교통 이용률을 2024년까지 82%로 높이고 보행자 전용거리 32㎞ 확보 하고 자전거도로를 40% 더 늘린다. 67㎞의 버스 차선을 늘리고 버스 노선 수를 94개에서 28개로 줄이는 대신 효율성을 높여 버스 대기시간을 5분 정도로 줄이고 일방통행 이동 시간을 35분 정도로 잡고 있다. 녹지 거리가 교차하는 지역에 생기는 광장은 소통과 교류, 여가, 오락 장소로 변한다. 

 

바르셀로나시는 6개 지구에서 추진할 시범사업 계획을 발표했는데, 주민 참여 절차를 정비해 시차를 두고 발표했다. 사회적 연대와 협력을 조장하기 위해 2단계 슈퍼블록 프로젝트에서는 녹색 지붕, 우수 저장, 빗물관리, 식목 사업이 중요시됐다. 동시에 테라스 공간의 합리적 사용, 비슷한 구조물의 집중을 피하는 사용 계획 등이 고려됐다. 


유럽투자은행(EIB)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바르셀로나시의 40개 프로젝트에 9,500만 유로(1,278억 원)를 지원 하기로 했다. EU은행이 제공하는 자금의 23%가 슈퍼블록 사업 계획에 따라 20만㎡의 구역 재정비에 사용된다. 바르셀로나 세계건강연구소가 수행한 연구 결과 앞으로 추진할 503개의 슈퍼블록 중에서 대중교통, 자전거, 도보 이동이 확대되면 매주 23만 대의 차량이 줄어드는 효과를 가져온다. 

배너

발행인의 글


전국에서 주목한 제천시 한평정원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 쌍둥이 자녀들을 위해 안전한 우리가족 정원을 함께 만들어 기쁨도 두 배가 되었어요” (제천시 신혼부부) “학업 때문에 잠시 고향을 떠났다가 내려와 한평 정원을 가꾸면서 고향에서 의미 있는 추억을 쌓고 고향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어 좋았습니다”(대학생 D씨) 제천시의 한평정원 사업이 전국 최초로 행정안전부 주민생활혁신사례 확산 대상사업 중 2년 연속 동일사업으로 선정됐다. 행정안전부는 작년 발굴한 전국의 지역혁신 우수사례 510건 중 사업성과, 주민체감도, 지속가능성, 확산가능성을 평가하여 총 34건의 확산 대상 우수사례를 선정했다. 그 중 제천시의 ‘한평정원’ 사업이 포함된 것이다. 한평정원은 도심속의 웃음꽃을 피우며 지역공동체를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주민 참여를 통해 정원 문화 확산과 생활 속 녹지 공간의 재생을 이룬다. 또한 지역공동체 강화 및 주민 역량 강화를 통한 특화된 시책으로 체류형 관광과 경제활성화, 정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사업이기도 하다. 더불어 단순히 꽃과 나무를 심는 것을 넘어 지역의 스토리를 담아 주민 스스로가 기획한 아이디어를 직접 실행(조성)하는 과정을 통해 창의적인 자원 순환경제 및 사회적 가

호주의 최저 실업률

호주의 공식 실업률은 지난달 8만 8,400개의 일자리가 추가되면서 3.5%로 떨어졌다.이는 지난 3개월 동안 실업률 3.9%에서 급격히 하락하며, 1978년 호주 통계청 (ABS)의 일자리 수가 월간이 된 이후 최저 실업률을 기록했다. 호주통계청은 6월에 8만 8,000명이 더 고용됐고, 실업자가 5만 4,000명 감소해 실업률이 0.4% 하락했다고 밝혔다. ABS 노동통계 책임자 B. 자비스는 “실업률이 2.7% 였던 1974년 8월 이래 가장 낮은 실업률이다”라고 말하며 “여성의 3.4% 실업률은 1974년 2월 이후 가장 낮았고, 남성의 3.6% 실업률은 1976년 5월 이후 가장 낮았다.”라고 전했다. 호주 경제에 대한 또 다른 긍정적인 소식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의 숫자가 증가함에도 실업률이 하락했으며 참여율이 66.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점이다. 구직 자가 많아졌음에도 아직 일을 찾는 사람(6월은 49만 명)과 거의 같은 수의 공석(5월 은 48만 명)이 있었다. 이는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 3배의 사람들에 비해 일자리당 약 1명의 실업자에 해당한다고 자비스는 덧붙였다. 실업률은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감소세를 보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