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섬진흥원, 7월 '이달의 섬' 고대도 선정

1832년 국내 최초 개신교 선교지…기념행사도

 

보령 고대도가 한국섬진흥원이 선정하는 7월 ‘이달의 섬’으로 선정됐다.

 

고대도는 우리나라 최초 개신교 선교가 이뤄진 곳으로, 매년 7월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한국섬진흥원(원장 오동호)은 1일 “우리나라 근현대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보령시 고대도를 7월 ‘이달의 섬’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고대도에는 우리나라 최초로 들어온 개신교 선교사 ‘칼 귀츨라프(Karl Friedrich August Gutzlaff)’가 지난 1832년 7월 25일 입도했다.

 

독일 루터교 목사인 귀츨라프는 1866년 순교한 토마스 선교사보다 34년, 1884년 인천항을 통해 입국한 의료선교사 알렌보다 52년 앞서 1832년 조선을 선교하기 위해 방문한 인물이다.

 

귀츨라프 일행은 고대도에 20일간 머물면서 주민들에게 한문 성경, 전도문서와 서적 및 약품 나눔, 감자를 심어주고, 포도주 재배법을 가르쳐주었다. 

 

이들은 입도 후 줄곧 환자들을 위해 약을 처방하기도 했다. 60여명의 감기환자를 위해 약을 처방(1832년 8월 2일)했는데 이 기록은 조선에서 서양 선교사가 최초의 서양 의술을 베푼 기록으로 남겨져 있다.

 

또 주기도문을 한글로 번역해 가르쳐주고, 한글 자모를 받아적은 다음 후에 이를 세계에 알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고대도에서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7월 칼 귀츨라프의 날을 제정하고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있다. 

 

태안해안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고대도는 섬 어디에서나 손쉽게 조개나 굴을 채취할 수 있으며, 물속이 환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깨끗한 청정해역이다.

 

또한 마을에서 가까운 당산 너머에는 기암괴석과 금사홍송으로 둘러쌓인 당산해수욕장, 섬의 남쪽 끝머리에 있는 자갈해수욕장이 있어 피서객들에게 인기가 좋다. 

 

오동호 한국섬진흥원장은 “이달의 섬을 통해 잊혀지고 잘 알려지지 않은 섬들의 가치가 재발견되길 바란다”면서 “찾아가는 섬 현장포럼 등 진흥원의 다양한 사업들과 연계해 정책현안 논의 및 정책과제 발굴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섬진흥원의 ‘이달의 섬’은 ‘알아두면 쓸모있는 이달의 섬(이하 알쓸섬)’을 테마로, 섬의 역사, 문화, 전통 등 섬의 흥미 있는 정보가 담겨 있다.

 

‘이달의 섬’ 관련, 자세한 정보 등은 한국섬진흥원 SNS계정(페이스북 : 섬소집, 인스타그램 : 오하섬)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배너

발행인의 글


한국임업진흥원, 산림자원으로 ‘역동적인 지역경제’ 만든다!

한국임업진흥원(원장 이강오, 이하 진흥원) 산림일자리발전소는 8월 1일(월), 향후 3년간 지역 산림자원을 활용하여 소득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만들어나갈 그루경영체를 선정하고 발표하였다. 2022년도 산림일자리발전소 그루경영체 모집은 5기 그루매니저가 활동하는 △경기 용인, △경기 안산, △인천 남동, △충북 제천, △충북 진천, △충남 부여, △충남 금산, △경북 안동, △경북 경주, △경남 진주, △전북 익산, △전북 부안, △전남 광양으로 총 13개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모집을 통해 총 25개 그루경영체, 163명의 주민이 추가 참여하게 된다. 산림청은 주민 중심의 역동적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8년 산림일자리발전소를 출범하여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본 그루경영체 모집을 통해 총 197개의 그루경영체 총원 1,584명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하였다. 선정된 그루경영체들은 지역의 산림자원을 활용하여 주민공동체들과 함께 소득 및 일자리창출로 살기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그루경영체는 산촌민을 비롯한 청년, 경력단절여성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되고 있다. 용인 ‘포레스쿨’ 경영체는 산림레포츠를 지역에서 봉사활동으로 만난 청년과 지역 멘토가

[특집 NFT뉴욕 현장 인터뷰] Dr. Quinn Button NFT.NYC 성장 부서 부사장

최원재_ 안녕하세요~ 한국에 위치한 월간 《지방정부》 최원재 연구원입니다. 이렇게 만나뵙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려도 될까요? Quinn Button_ 안녕하세요, 저는 퀸 버튼 박사입니다. 저는 NFT.NYC 성장 부서의 부사장을 맡고 있습니다. 네 번째 NFT.NYC에 참여하게 돼서 정말 기쁘네요. 올해는 ‘NFT의 다양성’을 주제로 열렸고 사람들이 어떻게 NFT를 사용하고 또 어떤 방향을 가지고 있는지 축하하고 공유하는 장입니다. 여기에 모인 사람들이 무슨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고 NFT를 어떻게 사용하려고 하는지 빨리 듣고 싶습니다. 여기 모인 많은 사람이 NFT의 유용성에 관심이 클 것 같습니다. 작년엔 5,500명이 참여했는데 올해는 1만 5,000명이나 참여했습니다. 이는 분명 NFT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것을 증명하지 않을까요? 무엇을 좋아하든 오늘 여기 NFT.NYC에서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저도 빨리 나가서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네요! 최원재_ 소비자행동과(consumer behavior)에서 박사를 따셨다고 들었는데 NFT에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가 무엇인가요? Quinn Button_ 저 같은 경우 2019년에 박사학위 취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