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례

헬싱키시 바닷물 이용 가정 난방사업 추진

핀란드 수도 헬싱키시가 바닷물을 이용해 가정 난방을 하는 지속 가능한 난방사업에 착수했다.
발틱해 해저까지 닿는 터널을 건설해 바닷물을 퍼 올린 다음 히트 펌프로 지역난방을 위한 전기를 생산한다는 복안이다.

 

현재 가동 중인 석탄발전소 2개 중 하나가 해수 이용 에너지 사업 기지로 바뀌고 석탄발전은 2024년 중단된다. 상온을 유지하는 심층 해저수를 끌어올려 히트 펌프로 재처리해 열을 생산하는 바닷물 이용 난방사업은 앞으로 2년 내에 사업계획을 구체화하고 5년 이내에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의 추정 사업비는 약 4억 유로(5,456억 원)이다.

 

 

헬싱키 최대 에너지 기업인 헬렌 오이(Helen Oy)가 스페인 건설사 Acciona SA, 지역인프라기업 YIT Oyj와 손잡고 이 사업을 시행한다. 헬렌 오이에 따르면 2021년에 헬싱키 지역난방의 75% 이상에 화석연료가 사용됐다. 시 당국은 앞으로 해수를 이용해 헬싱키 가구 40%의 난방을 해결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삼았다.

 

현재 대다수 헬싱키 가정은 석탄과 천연가스를 사용해 열과 전기를 생산하는 지구난방시스템으로 난방을 한다. 헬싱키 건축물 90% 이상이 이 난방시스템에 연결돼 있고 2개의 석탄 이용 발전소와 2개의 가스 이용 발전소가 가동 중이다.

 

어떻게 해수를 이용해 난방을 할 수 있는가? 수온이 2℃를 유지하는 발틱해의 해저 심층수를 길이 17㎞의 해저 터널을 만들어 퍼 올린 다음 열교환기(heat exchanger)가 해수로부터 1.5℃의 열을 추출해 바닷속의 다른 터널로 보낸다. 모은 열은 석탄발전소 자리에 설치될 지하 히트 펌프를 통해 온도 80~95℃로 올리는데, 이 정도면 지역난방 네트워크에 사용하기에 충분한 온도이다. 워터 펌프의 용량은 500㎿이다. 히트 펌프는 온도 차이를 이용해 투입 에너지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생산한다. 따라서 해수 온도가 낮은 빙하수가 적합하다.

 

전문가에 따르면 해수를 히트 펌프로 온도를 올리는 것은 기존 지열시스템의 작동 원리와 비슷하지만 대규모 해수를 이용하는 점에서 발열 규모에서 지열시스템과는 비교가 안 된다. 여름철에는 해수를 이용해 생산한 에너지로 헬싱키의 지구 냉방도 해결할 수 있다.

 

 

신재생업체인 악시오나(Acciona)의 관계자는 해수 이용 열발전 규모가 확대될 경우 헬싱키 전체의 난방을 해결할 때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겨울철에 뜨거운 물을 충분히 뽑아 올리려면 해저 50m에서 70m까지 내려가 작업해야 하는데 수심이 30m 정도 밖에 안 되는 북해(네덜란드 인근)와 달리 발틱해는 바다가 깊다. 핀란드는 북해 연안보다 더 춥고 열에너지를 얻기에 적당한 바닷물이 풍부하다.

 

현재 알래스카의 주노와 노르웨이의 드람멘 같은 규모가 작은 도시들이 해수와 히트 펌프를 이용한 에너지 생산을 추진하고 있으나 헬싱키 해수 이용 난방사업은 실현되면 세계 최대 규모가 된다.

 

헬싱키는 석탄, 석유, 천연가스 같은 화석연료 의존도가 매우 높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는 더 높아졌다. 해수 이용 난방사업 계획은 이런 배경에서 그 필요성이 절실해졌다. 시 당국은 2035년까지 지역난방시스템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완전히 없애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핀란드 정부는 2029년까지 에너지 생산을 위한 석탄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이에 따라 헬싱키는 서둘러 지역난방시스템을 바꿔야 할 형편이다.

 

시 당국이 이산화탄소 억제를 위한 도시난방 솔루션 공모에 100만 유로(13억 9,000만 원)를 투입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헬렌 오이는 지구난방시스템의 히트 펌프를 가동하는 전기 생산에 핵연료 및 재생에너지원 사용을 추진하고 있다. 이 기업은 이미 데이터 센터와 스케이팅장에서 나오는 폐열을 재사용하고 있다. 헬싱키시는 히트 펌프 외에 쓰레기 발전 및 지열 등 다른 대체 에너지원 사용을 추진 중이다.

배너

발행인의 글


경주가 해냈다…APEC 개최지 확정에 축제 분위기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됐다. 경주 전역은 축제 분위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경주시는 "개최 명분과 목적뿐 아니라 파급 범위와 효과 면에서 최적의 결정"이라고 자평하면서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지 중 유일한 기초자치단체로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방시대 지역 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해서도 충분한 명분과 실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손윤희(54·여)씨는 “경주시민의 염원으로 유치에 성공하였습니다”

“덴마크 불닭라면 금지는 외국인 혐오 때문”…스웨덴 유튜버 분석

덴마크가 한국 삼양라면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이유가 맛 때문이 아니라 일종의 외국인 혐오에서 비롯됐다는 스웨덴 유튜버 발언이 화제다.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외국인 혐오 심해 덴마크 한국 삼양라면 금지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스웨국인은 “불닭볶음면을 너무 매워서 금지했다고 하는데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다”라며 “덴마크와 스웨덴은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국인은 “유럽 사람들은 다른 유럽 나라는 자주 가지만 유럽 외 국가는 잘 안 간다. 한국 일본 중국 등은 위험한 나라라는 사고방식 때문에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낯선 국가와 낯선 음식을 꺼리는 국민 정서가 결국 금지조치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스웨국인은 또 “수입품이 약간위험하다는 마음과 한국이 낯설고 위험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무서워서 수입을 안하고 판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매운 게 위험할 수는 있지만 먹는다고 죽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만약 스웨덴에서 라면 소주 등 수입품을 먹고 싶다면 세금이 엄청나다”라며 “소주 한 병에 아아 2만~3만원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