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트렌드

[미국] “AI로 행정 간소화부터 재난 방지까지” 주요 도시 생성형 AI 활용 확대

미국 연방정부와 지자체를 비롯한 공공 부문에서도 생성형 AI 활용을 늘리고 있다.

 

미국의 많은 지방정부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AI 사용을 위해 어떤 규제가 필요한지를 고민하고 생성 AI에 대한 지침을 발표했다.

 

미국 주요 도시 중 최초로 뉴욕시가 ‘뉴욕시 AI 실행 계획’을 발표했다. 뉴욕시 혁신국은 AI가 정부 운영을 개선하고 800만 시민에게 서비스와 혜택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뉴욕시 기관은 이미 공중 보건 및 사이버 탄력성 프로젝트에서 AI를 사용하고 있으며, 시는 수년 동안 AI에서 사용하는 알고리즘에 대한 공개 디렉토리를 발행해왔다.

 

AI 실행 계획에서 시정부 부서 내 AI 지식 구축, 책임 있는 AI 조달 표준 개발, 기술 변화에 따른 유지 및 업데이트가 보장되도록 했다. 또 신뢰성, 공정성, 편견, 책임, 투명성, 데이터 개인정보 보호, 사이버 보안 및 지속 가능성 등 AI 위험 평가 프로세스도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애틀시도 지난해 11월 생성 AI 사용에 대한 정책을 발표했다. 시정부는 텍스트, 이미지, 비디오 또는 오디오를 생성할 수 있는 AI 시스템이 도시의 많은 서비스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했다. 생성 AI를 활용하는 소프트웨어 서비스의 적용과 사용에 대한 심사 프로세스를 만들고, 지적 재산, AI로 생성된 콘텐츠의 속성 및 민감한 데이터 보호에 대한 시정부의 실사를 요구하고 있다.

 

애리조나주 템피시는 정부 운영에 AI를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발표한 AI 정책에서는 생성 AI 챗봇을 채용 지원서 자동 검토에 활용하는 등의 사용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특히 시정부는 공무원에게 “AI 기술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를 명확하게 정의할 것”도 요구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의 중심 도시 새너제이는 직원들이 시정부 보고서에 생성 AI 사용을 의무적으로 기록하도록 하는 규정을 포함한 생성 AI 지침을 발표했다.

 

생성 AI 사용이 늘면서 지자체 지도자를 위한 새로운 자원도 만들어지고 있다. 지난해 10월 블룸버그 자선재단과 존스홉킨스 대학은 정부 이메일 주소가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 ‘시티AI 커넥트’를 출시했다. 블룸버그 자선재단이 전 세계 80개 도시의 시장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75% 이상이 생성 AI 도구에 관심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조사 대상 도시 중 단 2%만이 AI 도구를 정부 업무에 사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생성 AI는 도시가 악천후를 견디고 비상 상황에 대응하며 서류 처리 속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턴시도 생성 AI 사용에 대한 임시 지침을 발표했다. 보스턴 최고정보책임자(CIO) 산티아고 가르세스는 다만 AI 기술이 피싱 공격이나 유권자의 가짜 편지와 같은 위험성을 인지하도록 하고 임시 지침에 투명성, 책임, 존중, 혁신 및 위험 관리와 같은 몇 가지 핵심 원칙을 포함시켰다.

 

시는 또한 시 직원이 AI를 활용할 때 지켜야 할 3가지 주요 규칙도 발표했다. 첫째는 AI로 생성된 모든 콘텐츠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챗봇이 문장을 생성할 수는 있지만 오래됐거나 조작된 정보를 생성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둘째는 언제 어떤 모델의 AI를 사용했는지를 공개해야 한다. 마지막으로는 데이터가

AI를 지원하는 회사와 공유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민감한 정보나 개인 정보는 생성 AI 프롬프트에 입력하지 말라는 것이다.

 

배너

발행인의 글


15년후 한국 집값 대폭락 전망된다

앞으로 15년 후 즉, 2039년을 정점으로 한국의 집값이 대폭락 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 주목받고 있다. 이 같은 전망은 향후 지속적인 인구감소와 가구수 감소가 예상된다는 한국의 통계청 자료를 근거로 한성대 이용만 교수(부동산학과)가 연구결과를 발표하면서 제기됐다.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이사장 정운찬, 원장 이인실)과 PM(건설사업관리) 전문기업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이 4월 23일 오후 1시 30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인구구조변화가 가져올 새로운 부동산 시장, 위기인가 기회인가’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공동 주최했다. 이용만 교수는 ‘한국의 초저출산·초고령화와 부동산시장’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가구수가 2039년 2,387만 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2040년부터 집값이 장기 하락 국면으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교수는“초 저출산에 의한 인구감소에도 불구하고 1~2인 가구의 증가에 의해 가구수는 2039년까지 증가 추세”라며 “가구수가 정점에 도달하는 2040년경에 총 주택수요량도 정점에 도달하기 때문에 그 이후 주택가격의 하락 추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집을 줄이거나 가격이 저렴한 집으로 이주한 후 그 차액을 수입원으로 하는 것을 주

영국, 15세 청소년부터 ‘영구히 금연’ 제도화

영국 하원이 현재 15세 이상 청소년부터 담배를 피울수 없도록 하는 초강력 금연법을 의결했다고 4.16일 영국의 가디언지를 비롯한 영,미의 주요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영국 하원은 보수당 내부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젊은 층의 흡연을 막기 위한 획기적인 흡연금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지난해 리시 수낙(Rishi Sunak) 총리가 발표한 금연법안의 핵심 내용은 2009년 1월 1일 이후에 태어난 사람(나이15세)에게 담배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금연 조치가 영국에 시행되는 것인데 정부 당국은 이것이 영국의 “첫 번째 금연 세대”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담배 및 베이프 법안(Tobacco and Vapes Bill)”이 올해 6월 최종 의결되면 15세 이하의 청소년에게 합법적으로 담배를 판매할 수 없다. 일단 시행되면 영국 사람들이 담배를 살 수 있는 법적 판매 연령을 매년 1년씩 높여 결국 전체 영국인의 흡연이 금지된다. 이 법안에는 값싼 일회용 베이프 판매를 금지하고 청소년들이 니코틴에 중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청소년 베이핑 단속 조치도 포함되어 있다. 현재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