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기후 위기가 와 있다

URL복사

태양계에는 8개 행성이 있는데 그중 세 번째 행성이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이다.
원시 지구는 약 46억 년 전에 만들어졌다고 하나 소위 신생대 지구로 불리는 
지금의 지구는 6,500만 년 전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지구는 8개 행성 중 가장 아름다울 뿐 아니라 물과 공기가 있어 
동식물이 살 수 있는 유일한 별로 알려져 있다.


인류는 이 아름다운 지구에서 후손들에게 무엇을 남겨줄 것인가!
아니, 지구에서 얼마나 살 수 있을까?
기후 위기가 오고 있다는 경고에 설마하던 우리가 금년의 기후변화를 겪으면서 더 이상 버티지 못하니, 
정신을 차려야 한다는 엄중한 경고를 얼마만큼 느끼고 있을까?


금년 장마는 54일이나 이어져 역대 최장 기간. 집중 호우에 강둑이 무너지고 마을이 침수됐으며, 
가축들도 물난리에 떠내려가버렸다.
전쟁보다 더 무서운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기후변화로 생태계가 파괴된다고 말한다.
우리는 늘 그랬듯이 기상 이변이다, 어렵다, 힘들다, 정부 탓이다 등만 지속적으로 얘기하고 있다.


이처럼 생태계와 기후에 심각한 경고등이 켜지면서 올해 초 국제결제은행 보고서는 
‘그린 스완(Green Swan)’이라는 신조어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말은 코로나19, 산불, 홍수 같은 급격한 기후변화가 초래하는 경제 위기를 뜻한다.
전 지구적으로 화석연료 기반의 사업을 축소하고 
신재생에너지 시대로 가지 않으면 그린 스완 현상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프랑스 사상가 장 자크 루소는 “자연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 
우리 자신을 배반한 것은 항상 우리이다”라고 말했다.


기후변화가 촉발한 코로나19 등 각종 재해는 자연이 
우리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고일지도 모른다.

 

지구의 멸망을 막으려면 인간의 욕망으로 파괴된 자연을 
회복시키기 위해 당장 모두의 노력이 절실한 때이다.


*내년에 올해보다 더 큰 기후변화가 올 거라고 하네요.

 

2020년 10월 《월간 지방자치》·《tvU》 대표·편집인 이영애 

 


발행인의 글


농업과 빅데이터, 우리의 새로운 미래

날로 발전하고 변화하는 디지털화의 기술 시대에 기존 농업 방식은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다. 빅데이터와 스마트 농업의 부상으로 오늘날 사람들은 과학적이고 첨단적인 절차를 사용한다. 이러한 농업의 진화에서 영국, 호주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와 같은 선진국은 더 나은 농업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런던은 지하 33m 아래에 있는 남부의 제2차 세계대전 공습 대피소를 세계 최초로 지하 농장으로 만들었다. 완두콩, 바질, 고수, 파슬리, 로켓잎, 무, 겨자 식물 등 신선한 녹색 잎이 쌓여 있는 선반이 LED 조명 아래에서 번성하고 있다. 공동 창립자 리처드 발라드와 스티브 드링은 “탄소를 줄이면서 식량을 재배하기에 완벽한 장소이며, 황량한 지하 공간은 새로운 생명과 공급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기술자와 데이터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은 농부들이 농작물의 성능을 최적화하고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다. 이들은 일부 작물을 재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50%, 모든 작물 재배 시간을 평균 7% 정도 줄였고 수확량을 24%나 늘렸다. 반면 작물은 기존 온실 재배에 비해 공간과 물을 적게 사용하고, 농약을 치지 않고도 100% 재생에너지를 통해 재배된다. 이는 농업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