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기후 위기가 와 있다

URL복사

태양계에는 8개 행성이 있는데 그중 세 번째 행성이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이다.
원시 지구는 약 46억 년 전에 만들어졌다고 하나 소위 신생대 지구로 불리는 
지금의 지구는 6,500만 년 전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지구는 8개 행성 중 가장 아름다울 뿐 아니라 물과 공기가 있어 
동식물이 살 수 있는 유일한 별로 알려져 있다.


인류는 이 아름다운 지구에서 후손들에게 무엇을 남겨줄 것인가!
아니, 지구에서 얼마나 살 수 있을까?
기후 위기가 오고 있다는 경고에 설마하던 우리가 금년의 기후변화를 겪으면서 더 이상 버티지 못하니, 
정신을 차려야 한다는 엄중한 경고를 얼마만큼 느끼고 있을까?


금년 장마는 54일이나 이어져 역대 최장 기간. 집중 호우에 강둑이 무너지고 마을이 침수됐으며, 
가축들도 물난리에 떠내려가버렸다.
전쟁보다 더 무서운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백만 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기후변화로 생태계가 파괴된다고 말한다.
우리는 늘 그랬듯이 기상 이변이다, 어렵다, 힘들다, 정부 탓이다 등만 지속적으로 얘기하고 있다.


이처럼 생태계와 기후에 심각한 경고등이 켜지면서 올해 초 국제결제은행 보고서는 
‘그린 스완(Green Swan)’이라는 신조어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말은 코로나19, 산불, 홍수 같은 급격한 기후변화가 초래하는 경제 위기를 뜻한다.
전 지구적으로 화석연료 기반의 사업을 축소하고 
신재생에너지 시대로 가지 않으면 그린 스완 현상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프랑스 사상가 장 자크 루소는 “자연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다. 
우리 자신을 배반한 것은 항상 우리이다”라고 말했다.


기후변화가 촉발한 코로나19 등 각종 재해는 자연이 
우리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고일지도 모른다.

 

지구의 멸망을 막으려면 인간의 욕망으로 파괴된 자연을 
회복시키기 위해 당장 모두의 노력이 절실한 때이다.


*내년에 올해보다 더 큰 기후변화가 올 거라고 하네요.

 

2020년 10월 《월간 지방자치》·《tvU》 대표·편집인 이영애 

 


발행인의 글


김두관 “공공지원민간임대 임차인에 우선 분양권 주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경남 양산시 을)은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을 분양전환 할 경우 거주하고 있는 무주택 임차인에게 우선 분양하도록 하는 내용의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이란 임대사업자가 주택도시기금 지원, 용적률 완화 적용, 공급촉진지구에서의 건설 등 공공 지원을 받아 건설·매입한 주택을 10년 이상 임대하고 이 법에 따른 임대료 및 임차인의 자격 제한 등을 적용받는 민간임대주택이다. 이와 관련해 현행법은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의 우선 분양전환에 관한 규정을 두지 않고 있는데, 임대기간 경과 후 기존 임차인에게 분양을 받을 수 있도록 우선권을 줌으로써 임차인의 주거불안정을 해소하고 내 집 마련의 기회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이에 개정안은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임대사업자가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을 임대의무기간이 지난 후 분양전환하는 경우에는 분양전환 당시까지 거주한 무주택자 등 대통령령으로 정한 임차인에게 우선 분양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김두관 의원은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은 공공의 지원을 받아 건설된 주택인만큼 임차인 보호에 더욱 적극적일 필요가 있다”며 “기존 임차인

호주 주택신축, 리모델링시 3850만 원 지원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는 1,300만 원 지원 치솟는 집값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더욱더 멀어지고 고통을 가중시키는 현상은 우리나라뿐 만 아니라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다. 특히 호주의 주택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호주 정부는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 보조금(First Home Buyers Grant)을 지원한다. 첫 주택 구입자 보조금은 정부가 새집을 사거나 지을 때 현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주마다 조금씩 지원 내용이 다르다. 퀸즐랜드 주는 호주에서 생애 처음으로 집을 짓는 사람에게 최대 4만 5000불 (한화 약 385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신축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에게는 최대 1만 5,000불(한화 약 1300만원)의 현금을 지원한다. 단독 주택, 아파트 또는 타운하우스 등 주택 형태와 거주지와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높아지는 취업난과 집값 상승률로 인해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생긴 이 제도는 2000년 7월 1일에 처음 도입되었다. 지원금액은 처음에 최대 7000불(한화 약 600만원)이었으나 2008년에 최대 2만 1,000불(한화 약 1800만원)로 증가했다가 현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