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편견 없이 함께 배우는 통합교육 다른 나라에서는 어떻게 이뤄질까?

URL복사

 

1.png

​ 

유럽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는 장애를 가진 학생과 비장애 학생이 함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통합교육을 위해 각종 제도와 정책을 보완·수립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참고해 볼 수 있는 통합교육 정책을 알아봤다.

 

독일, 장애와 비장애 학생의 통합교육을 위한 노력

독일 헤센주 교육부는 장애와 비장애 학생의 통합교육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포괄적 학교 동맹(inklusive Schulbundnisse)’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포괄적 학교 동맹’은 지역의 다양한 일반학교, 특수학교, 상담 센터, 지원센터의 협력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를 통해 장애를 가진 학생은 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최선의 학교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학부모가 원할 경우 통합교육을 하는 초등학교 학생이 졸업하면 통합 교육을 시행하는 중등학교에 문제없이 진학할 수 있고, 학교 선택권(일반학교 또는 특수학교)을 보장하기 위해 모든 학교를 통합한 특수교육 교사 풀(Pool) 을 만들어 학교 형태에 상관없이 특수교육 교사를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지적장애, 청각장애, 시각장애, 신체와 운동능력 발달장애 등 학교의 지원 분야에 맞춰 특수학교가 가진 자원을 일반학교에 배분했다. 지역의 상담(특수교육) 지원센터는 전문 지식을 교환하고 대체 인력 보장을 위한 기관으로 활용하며 이를 위해 주 교육부는 2016년 새 학기(8월)부터 3단계에 걸쳐 교사 210명을 증원할 계획이다.

 

특수 교육을 받아야 할 필요가 있는 학생이 일반 학교 에서 교육을 받기 위해서는 학교 건물의 보수나 재건 축이 필요하다. 독일은 학교 운영자인 지자체가 학교 건물 또는 학교 시설에 드는 비용을 책임지게 되어 있다. 그러나 바덴-부르템베르크주 교육부는 장애·비장애 학생의 통합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지자체와 주교육부의 합의(지자체 학교 통합교육 프로그램에 따른 건축(시설) 지원 보장 관련 행정 규정)에 따라 2015년 1월 1일부터 통합교육을 위한 학교 건물 재건축과 보수에 든 비용을 지자체에 소급 지급 하고 있다.

 

통합교육을 위한 학교 시설과 건축에는 계단, 엘리베이터, 리프트, 난간, 음향 시설, 방음 천장 및 장애 학생 에게 필요한 위생시설 등이 포함된다. 학교 건물 보수와 건축에 관한 세부 사항은 학교청의 위임을 받아 청소년과 사회복지를 위한 지자체협 회(KVJS: Kommunalverband fur Jugend und Soziales)가 점검하며, 이외 지자체협회는 학교청의 통합교육 계획에 대한 자문을 진행한다.

 

1.png

 

호주 빅토리아주, 장애인 포용적인 학교만들기 수립

호주 빅토리아주는 학교를 장애 학생에게 포용적인 교육 환경으로 조성하기 위해 ‘특수 요구 계획(Special Needs Plan)’을 수립했다. 이는 기존의 장애학생을 위한 프로그램에 따라 장애인을 위한 교과과정 개발, 교사 지원, 학교의 물리적 환경 개선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

  

• 포용 교육상(Outstanding Inclusive Education Award)

공립학교를 대상으로 장애 학생의 학업성취, 학교 교육 참여, 복지 향상을 위한 노력을 인정하기 위해 제정 되었으며 장애 친화적인 교육을 제공 하기 위해 혁신과 변화를 실행한 학교에 수여한다.

 

• 포용교육담당관(Principal Practice Leader) 신설

포용담당관은 장애인 포용 실태를 점검하고 격리교육 등 포용적이지 않은 교육 관행을 조사하여 그 결과에 따라 학교의 교사와 교직원을 대상으로 직무 교육의 필요성을 검토한다. 또현행 법령이나 정책, 지침 등을 개선 하기 위한 작업을 주도한다.

 

• 포용적 학교 기금 (Inclusive Schools Fund) 설치

학교의 물리적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기금을 조성해 4년 동안 약 1만5000 호주 달러를 지원한다. 기금은 학교의 신청에 따라 2만 호주 달러까지 지원되며 지원금은 시설의 현대화, 장애인의 이동성 개선, 접근성 향상 등에 사용한다.

 

• 장애인 교육 지원 시스템(Abilities Based Learning and Education System) 구축

장애 학생의 학습 능력에 기반을 둔 교육 지원 프로그 램으로 장애인의 교육 성취를 평가하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은 학습 개선 계획을 수립하고 학업 성취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한다.

 

• 교사의 역량 강화

모든 교사는 매년 포용적 교육에 관한 직무 연수에 참여해야 하며 대학 교과 과정에도 장애 학생을 가르치는 실습 과정을 도입한다.

 

1.png

 

프랑스, 발달장애와 자폐아 학생을 위한 교육 그룹

1755년 세계 최초의 농아학교, 1784년에는 세계 최초의 맹아학교가 설립됐을 정도로 장애인교육에 앞장선 프랑스는 1970년대부터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 간에 분리된 교육 구조에 문제의식을 갖고, 일반 학교에서의 통합교육을 발전시켜왔다.

 

프랑스에서는 자폐 또는 발달장애를 가진 학생들의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해 등록된 자폐·발달장애 학생은 2만3545명이다. 그중 2/3 이상이 보조교사의 도움을 받으며 학교생활을 하고 있는데, 이에 프랑스 교육부는 특수교육을 받는 학생들을 위한 정책을 강화하고, 이들을 위해 운영하는 교육 그룹을 추가로 신설할 계획이다.

 

또 더 많은 장애 학생들이 학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위한 연대기금(CNSA)’, ‘지방공공기능센터 (CNFPT)’와 공동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교육부, 장애인 지역센터, 사회보건서비스 기관, 지역보건센터 등은 장애 학생들이 학교생활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을 받고, 이들의 교육은 블레스 파스칼 대학, 프랑스 자폐증 협회 등이 지원한다. 

배너

발행인의 글


스마트 주차에 섬마을 드론 택배서비스까지...똑똑한 통영시 스마트 행정

통영시가 스마트 도시를 향해 첫 걸음을 뗐다. 시 스마트도시계획이 5월 11일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은 것. 스마트도시는 도시 공간에 건설, 정보통신기술 등을 융복합해 건설된 도시기반 시설을 바탕으로 다양한 도시 서비스를 제공해 도시의 경쟁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속가능한 도시다. 통영시는 9개 분야, 17개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구축한다. 그 중 통영 대표서비스로 △ 스마트 주차서비스 △ 섬마을 드론 택배서비스 △ 드론 활용 재난 ㅇ나전 모니터링 서비스 △ 스마트 시장실 서비스 5개를 선정했다. 시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아이디어 공모전 6차례에 걸쳐 스마트도시계획 리빙랩을 통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된 결과다. 통영시에 따르면 2026년까지 시 전역에 통신망을 확장하고 도시통합운영센터를 구축해 수산식품산업, 해양레저산업, 역사·문화·관광 서비스업 중심의 연계 스마트서비스를 통해 지역 산업을 육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주 100년 만의 최악의 폭우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화재 발생 이후 9일간, 역대 최장 시간인 213시간 동안 불타 오르며 엄청난 피해를 입혔다. 호주 역시 지난 2019년 말 시작해 2020년까지 4개월 이상 산불이 꺼지지 않아 심각한 피해를 입은 호주가 이번에는 10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로 엄청난 홍수 피해를 입었다. 집과 차들은 물론 도시 대부분이 물에 잠겼고, 수만 명의 호주인이 대피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지난 달 말 시작된 폭우와 지속된 강우는 호주 동부 해안을 따라 일련의 홍수를 발생시켜 최소 22명이 사망하고 수만 가구가 파괴되었으며 피해액만 최소 25억 호주 달러(약 2조 3,000억 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호주 역사상 최악의 재난을 기록했다. 인구 230만 명의 브리즈번시는 2월 26일부터 3일간 연간 평균 강우량의 약 80%인 676.8㎜를 기록해 1974년 600.4㎜인 종전 기록을 경신했다. 도심과 강을 따라 형성된 여러 교외 지역이 완전히 침수돼 가옥 1만 5,000채 이상이 피해를 입고 손상된 요트를 포함하여 1,100톤 이상의 잔해가 브리즈번 강에서 수거되었다. 브리즈번에서 불과 2시간 거리에 있는 인구 4만 4,000명가량의 작은 도시 리스모어는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