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출동하면 교차로 신호 ‘녹색’으로

URL복사

교통 정책 우수지자체: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시 13개 교차로, 14㎞ 구간의 도로에서 ‘우선 신호시스템’이 구축됐다. 소방차량 61대에 적용된 이 조치로 화재 출동 시간이 대폭 단축되는 효과를 가져왔다.

 

2021년부터 제주시 도심 교차로는 큰 변화를 맞이한 다. 출동하는 소방차량을 자동으로 인지해 진행 방향 신호를 녹색으로 바꾸는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 시행된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2020년 12월 제주시내 13개 교차로에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 준공돼 1월 1 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2020년 8월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 설치된 후9~10월 세 차례 현장 테스트를 진행했고, 11월 2일 부터 12월 31일까지 시범운영했다. 


이 시스템은 소방차량이 출동하면서 차량 내부의 단 말기를 작동하면, 교차로 진입 500m 전에 신호를 녹색으로 자동 점등하도록 제어해 정지 신호 없이 교차로를 통과할 수 있는 구조다. 


기존 출동 과정에서 소방서나 119센터 앞 교차로의 신호를 수동으로 조정하는 신호제어시스템과 달리 출동차량이 단말기만 작동하면 시스템이 설치된 교차로 신호등이 자동으로 신호를 바꾸게 된다는 점이 큰 변화다.

 

 

 

설치된 교차로는 ▲일주도로 노형오거리·롯데시티호텔·신광사거리·신제 주입 구교 차로·오라오거리·서 사 라사거리·광양사거리(중복)·인제사거리·국립박물관 교차로 등 9개 교차로 약 10㎞ 구간과 ▲중앙로 칼호텔사거리·이도광장(8호광장)·중앙여고·아라초 등 4 개 교차로 약 4㎞ 구간 등이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본부 출동차량 2대와 제주 소방서 전 출동차량 39대, 조천·애월119센터 전출 동차량, 제주동·서부소방서 전 구급차 등 총 61대에 차량 단말기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제주시내권에 위치한 119센터뿐만 아니라 시내에서 복합재난이 발생하면 지원하게 될 조천·애월119 센터 소속 전 차량까지 확대 적용했기 때문에 출동 중 교통체증으로 겪는 어려움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적용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지극히 위험한 경우로 한정된다. 주거화재, 의 료·특수·차량화재 등에는 우선 신호를 적용하지만 임야, 기타 화재에선 사용하지 않는다. 


우선 신호시스템을 테스트한 결과, 실재 화재 출동 구간 2.8㎞에서 61초 단축, 동일 구간 9.1㎞ 거리에서 152초 단축, 러시아워 시간대에서도 36초 단축됐다. 또한 평균 속도는 37㎞에서 44㎞로 무려 19% 증가했다. 2020년 평균 화재 출동 속도가 35.53㎞/h에 불과한 것과 비교해 큰 차이다. 


실제 화재 출동과 같은 시간, 장소로 세 차례 출동 실험을 한 결과, 소방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적용한 경우 출동 시간이 최대 2분 32초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소방정책과 강현주 소방교는 “세 차례의 비교 운행 테스트 결과 소방차량의 운행 속도가 약 19%나 향상됐다”면서 “신속한 소방 활동으로 제주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방교: 소방관 계급 중 하나로 소방장의 아래, 소방사의 위에 해당한다.

 

한편 제주도 내 신호제어시스템이 설치된 119센터는 ▲ 제주 소방서 이도·삼도·노형·화북·외도·아라 등 6개소 ▲서귀포소방서 동홍 1개소 ▲서부소방서 한 림·애월·대정·한경·안덕·영어교육도시 등 6개소 ▲ 동부소방서 성산·남원·표선 등 3개소 등이다. ※ 문의 사항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소방정책과 064-710-3561


발행인의 글


농업과 빅데이터, 우리의 새로운 미래

날로 발전하고 변화하는 디지털화의 기술 시대에 기존 농업 방식은 서서히 사라져 가고 있다. 빅데이터와 스마트 농업의 부상으로 오늘날 사람들은 과학적이고 첨단적인 절차를 사용한다. 이러한 농업의 진화에서 영국, 호주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와 같은 선진국은 더 나은 농업 문화를 보여주고 있다. 런던은 지하 33m 아래에 있는 남부의 제2차 세계대전 공습 대피소를 세계 최초로 지하 농장으로 만들었다. 완두콩, 바질, 고수, 파슬리, 로켓잎, 무, 겨자 식물 등 신선한 녹색 잎이 쌓여 있는 선반이 LED 조명 아래에서 번성하고 있다. 공동 창립자 리처드 발라드와 스티브 드링은 “탄소를 줄이면서 식량을 재배하기에 완벽한 장소이며, 황량한 지하 공간은 새로운 생명과 공급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기술자와 데이터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은 농부들이 농작물의 성능을 최적화하고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다. 이들은 일부 작물을 재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50%, 모든 작물 재배 시간을 평균 7% 정도 줄였고 수확량을 24%나 늘렸다. 반면 작물은 기존 온실 재배에 비해 공간과 물을 적게 사용하고, 농약을 치지 않고도 100% 재생에너지를 통해 재배된다. 이는 농업 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