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양궁 오진혁의 '끝'처럼 우리 정치도 '끝'

URL복사

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 모두가 숨죽였다. 
마지막 타자(선수), 오진혁 선수가 외친 “끝!” 그리고 금메달 확정.
전 국민 가슴에 사랑의 화살이 꽂힌 순간이었다. 
특히나 일본에서 치르는 올림픽이라 그런지 그 감동은 더 크게 다가왔다. 

 

제32회 도쿄 올림픽, 사상 초유의 무관중 대회가 열리고 있다.
경기장 밖에서는 올림픽 개최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선수와 임원 중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으니 참으로 딱한  노릇이다.

 

올림픽은 원래 인류 평화의 제전이다.
체육인들의 교류뿐 아니라 정상회담 등 국제 협력의 계기가 되기도 했다.

 

국민들도 내심 이번 올림픽을 통해 냉각된 한일 관계가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을 텐데, 일본 정부의 오만방자하고 무성의한 태도 때문에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이웃을 잘 만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느끼게 된다.
"유감이다."

 

냉랭한 한일 관계 
이제 “끝”내야 한다.

 

이웃만 문제가 아니다.
대한민국 내부에서는 남의 편끼리 싸우는 것도 모자라 자기 편끼리도 싸운다. 국민을 분열시키는 진보와 보수, 영남과 호남, 무섭도록 극단적인 표현, 국민을 선동하는 정치, 포퓰리즘…. 
국민은 피곤하다, 
이제 “끝”내자.

 

“끝”내준 활약을 펼친 오진혁 선수는 팀의 맏형이었다.
우리나라도 맏형 같은 대통령이 필요하다.
경제도 알고, 정치도 알고, 도덕적인 그런 “끝”내주는 대통령!

 

2021년 8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이영애

 

 


발행인의 글


호주 발명품 바다 쓰레기통 ‘Seabin’

바다에 버려지는 쓰레기양이 매우 많은데도 처리 시설이 부족해 바다가 오염된다는 뉴스를 자주 목격할 수 있다. 바다와 수로에 버려지는 쓰레기의 양은 실제로 어마어마하다. 2016년 초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에는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양이 물고기양을 능가할 것이라고 한다. 해양폐기물에 의한 피해는 어업 생산성을 떨어뜨리고 바다 생물을 위협하며 생물 서식지를 파괴, 관광자원의 질을 떨어뜨리고 선박 사고의 10%는 해양폐기물 때문이라는 통계 결과도 나오고 있다. 해양폐기물을 수거하고 처리하는 데도 많은 비용이 든다. 하지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희소식 있다. 바다 쓰레기를 제거하고 오염을 예방, 모니터 그리고 청소하는 ‘Seabin Project’이다. 바다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자동으로 수거하는 호주의 발명품, 일명 바다 쓰레기통 ‘Seabin’은 호주 청정 기술 스 타트업 ‘Seabin Project’로, 2명의 호주인 앤드루 털톤과 피트 세그린스키가 설립했으며, 호주 해양 기술 개발 회사 Shark Mitigation Systems와 Smart Marine Systems의 초기 투자 지원을 받아 성장했다.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물속에서 보냈다고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