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례

지구온도 3도 오르면 세계 50개 도시 침수

URL복사

해수면 상승으로 8억명 위험에 빠져

 

지구 온도가 빠르게 오르면서 전례없는 한발과 홍수의 발생, 극지방의 빙하가 녹아 사라지고 해수면이 계속 상승해 세계 주요 도시가 물에 잠길 수 있다는 과학자들의 경고가 나왔다.

 

미국의 기후변화연구단체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은 중국 상하이, 쿠바 아바나, 호주 시드니 등 바다와 가까운 전 세계 50개 주요 도시가 물에 잠길수 있으므로 시급한 보강책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클라이밋 센트럴은 프린스턴대학교와 독일의 포츠담 기후변화연구소와 공동으로 지구 온도가 지금보다 3도 올랐을 때 해수면 상승과 홍수 등 여파로 전 세계 주요 도시들이 받는 영향을 시뮬레이션한 결과(https://picturing.climatecentral.org)를 최근 발표했다.

 

기후 과학자들은 지난 8월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2도 정도 높아졌다고 보고했다. 기후 변화의 심각한 충격을 피하려면 지구 온도가 1.5도 이상 높아져서는 안 된다.

 

과학자들은 가장 낙관적인 시나리오를 가정하더라도 즉 온실가스 배출이 오늘 당장 감소하기 시작해 2050년에 제로가 된다고 하더라도 지구 온도는 1.5도 이상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탄소배출이 2050년 이후까지 이어질 경우 지구 온도는 2060년대나 2070년대에 3도가 오른다. 클라이밋 센트럴 수석과학자이자 보고서 주저자인 벤자민 스트라우스는 “오늘 우리의 선택이 우리의 앞길을 결정할 것이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환기시켰다.

 

클라이밋 센트럴의 보고서에 따르면 해수면 상승으로 가장 취약한 나라는 중국,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5개국이다. 시물레이션 결과 지구 기온이 3도 오르면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펜타곤(국방부 건물), 영국 런던의 버킹엄 궁전과 세인트폴 성당, 호주 시드니의 오페라하우스, 프랑스 니스의 대성당, 베트남 하노이의 문묘 등 유명 건축물이나 그 주변이 만조나 홍수의 영향으로 잠길 수 있다. 쿠바 아바나의 대성당 광장에는 사람이 걸어 다닐 수 없고, 세계 최고 높이의 건축물인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 전망대의 아래층이 잠긴다. 중국 상하이 루자주이의 고층빌딩, 일본 도쿄타워 주변도 홍수에서 안전하지 않았다. 한국 수도권에서는 강서구의 김포공항, 인천시와 부천시 일부가 물에 잠길 수 있다.

 

지구 온도가 3도 오르면 중국에서 2100년까지 약 4300만 명이 만조 수위보다 낮은 땅에서 살고 2억명이 해수면 상승 위험 지역에 살게 된다.

 

지구 온난화를 1.5도로 막는다 해도 올 여름에 세계가 경험한 이상기후는 앞으로 더욱 심해지고 자주 찾아올 것이라고 과학자들은 말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구 온도가 1.5도 오르면 5억1천만명이, 3도 오르면 8억명 이상이 해수면 상승으로 심각한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발행인의 글


호주 발명품 바다 쓰레기통 ‘Seabin’

바다에 버려지는 쓰레기양이 매우 많은데도 처리 시설이 부족해 바다가 오염된다는 뉴스를 자주 목격할 수 있다. 바다와 수로에 버려지는 쓰레기의 양은 실제로 어마어마하다. 2016년 초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에는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양이 물고기양을 능가할 것이라고 한다. 해양폐기물에 의한 피해는 어업 생산성을 떨어뜨리고 바다 생물을 위협하며 생물 서식지를 파괴, 관광자원의 질을 떨어뜨리고 선박 사고의 10%는 해양폐기물 때문이라는 통계 결과도 나오고 있다. 해양폐기물을 수거하고 처리하는 데도 많은 비용이 든다. 하지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희소식 있다. 바다 쓰레기를 제거하고 오염을 예방, 모니터 그리고 청소하는 ‘Seabin Project’이다. 바다에 떠다니는 쓰레기를 자동으로 수거하는 호주의 발명품, 일명 바다 쓰레기통 ‘Seabin’은 호주 청정 기술 스 타트업 ‘Seabin Project’로, 2명의 호주인 앤드루 털톤과 피트 세그린스키가 설립했으며, 호주 해양 기술 개발 회사 Shark Mitigation Systems와 Smart Marine Systems의 초기 투자 지원을 받아 성장했다.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물속에서 보냈다고 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