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퍼플섬, 보라색 세상을 보라니깐요

URL복사

세계가 인정한 관광지 신안군 퍼플섬을 찾았다. 온통 보랏빛으로 물든 퍼플섬의 신비로운 매력에 빠져보자.

 

2021년 12월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에서 전남 신안군 ‘퍼플섬’을 「2021년 세계최우수 관광마을」로 선정했다. 


퍼플섬은 신안군에 자생하는 보라색 도라지 군락지와 꿀풀의 꽃잎이 보라색인 점에서 착안해 ‘사계절 보라색 꽃이 피는 섬’을 콘셉트로 하여 탄생했다. 

 


2015년부터 추진 중인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에 응모, 선정된 신 안군은 2018년부터 노후 다리를 전폭적으로 정비하고 보라색으로 칠하면서 퍼플섬 첫발을 디뎠다. 


퍼플섬이 자리한 전남 신안군 안좌도는 1004개 섬으로 이뤄진 신안군의 세 번 째, 우리나라에서 열네 번째 큰 섬으로, 안좌면 본섬 소곡리 두리마을과 위성 섬인 반월섬까지 380m, 반월섬에서 박지섬을 거쳐 다시 안좌본섬 소곡리 두 리마을까지 보라색으로 이뤄진 1,500m 퍼플교를 비롯해 마을 전체 지붕과 담 장, 창틀, 도로, 둘레길, 식기와 의복까지 눈에 보이는 것은 온통 보라색으로 물 들었다.

 

 

보라색은 빨주노초파남보 일곱 빛깔 무지개의 마지막 색 깔로, 빨간색과 파란색을 혼합하면 나오는 색이다. 강렬한 인상을 주지 않으면서도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보라색은 신비로운 매력을 뿜어내 선호하는 여성들이 많은 편 이라고. 

 


실제로 기자가 찾은 날에도 퍼플섬을 방문한 사람 가운데 보라색으로 소위 깔맞춤(?)하고 온 대부분이 여성이었다. “퍼플섬을 찾는 관광객은 평일에는 평균 300명, 휴일 엔 3,000명가량이지만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고 박태형 담당자가 설명했다. 퍼플섬 입장료는 성인 기준 1인 5,000원이지만, 보라색 의상을 입고 오면 무료로 입장 가능하다. 


색깔은 그 특성에 따라 동식물을 흥분시키거나 안정시키는 특징이 있다. 또 입맛을 돋우기도 하고 관심을 끄는 특 성이 있다. 

 

식물이나 꽃도 색깔로 자신을 나타낸다. 퍼플섬은 사계절 보라색 꽃이 피는 섬으로 보라색 도라지 군락을 비롯해 제비꽃, 라벤다, 보라색 라일락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또 자두와 자색 감자와 고구마, 양파, 콜라비, 비트처럼 보 라색 먹거리도 빼놓을 수 없다. 

 


지방화 시대, 어느 지방정부나 관광객 유치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농어촌은 자기 지역에 어울리는 새로 운 관광 자원 개발에 열을 올리는 중이다.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업비만 쓰고 방문객보다 시설 관리자가 더 많은 곳도 있다. 


농어촌 관광이 어려운 것이 아니다. 그 지역의 역사와 문학, 지명, 지형, 인물 등과 연계해 쉽고 재미 있는 이야기로 풀어낼 수 있으면 된다.


신안군 1004개의 섬과 퍼플섬은 바로 스토리텔링 성과 사례의 대표격이랄 수 있다.

배너

발행인의 글


호주 100년 만의 최악의 폭우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화재 발생 이후 9일간, 역대 최장 시간인 213시간 동안 불타 오르며 엄청난 피해를 입혔다. 호주 역시 지난 2019년 말 시작해 2020년까지 4개월 이상 산불이 꺼지지 않아 심각한 피해를 입은 호주가 이번에는 10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로 엄청난 홍수 피해를 입었다. 집과 차들은 물론 도시 대부분이 물에 잠겼고, 수만 명의 호주인이 대피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지난 달 말 시작된 폭우와 지속된 강우는 호주 동부 해안을 따라 일련의 홍수를 발생시켜 최소 22명이 사망하고 수만 가구가 파괴되었으며 피해액만 최소 25억 호주 달러(약 2조 3,000억 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호주 역사상 최악의 재난을 기록했다. 인구 230만 명의 브리즈번시는 2월 26일부터 3일간 연간 평균 강우량의 약 80%인 676.8㎜를 기록해 1974년 600.4㎜인 종전 기록을 경신했다. 도심과 강을 따라 형성된 여러 교외 지역이 완전히 침수돼 가옥 1만 5,000채 이상이 피해를 입고 손상된 요트를 포함하여 1,100톤 이상의 잔해가 브리즈번 강에서 수거되었다. 브리즈번에서 불과 2시간 거리에 있는 인구 4만 4,000명가량의 작은 도시 리스모어는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