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행정

독일 베를린시, 사이버 공격 위협 대응 사이버보안센터 개설

독일 베를린시 당국이 점증하는 사이버 공격 위험 속 사이버보안센터를 개설했다. 베를린IT서비스센터(ITDZ) 내에 개설된 이 보안센터는 해커 공격을 탐지 격퇴하는 임무를 맡는다.

센터에서 요원들은 24시간 공공 디지털시스템에 대한 외부 침입을 감시하고 베를린시와 공공기관이 실시간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해 대응하는 조치들을 통할하게 된다.

 

ITDZ는 베를린 공공서비스의 디지털화 및 관리와 시민 보호 대책 수립 책임을 맡은 시 산하  IT기업이다.

온라인으로 가는 지방정부들이 점점 늘어나는 가운데 사이버 공격 위험은 높아지는 추세다.


ITDZ에 따르면 베를린 당국에 대한 디지털 공격 건수는 신고된 것만 연간 1,500만 건이나 된다. 매달 53만 건 이상의 스팸메일, 악성 컴퓨터바이러스가 심어진 3,000건의 이메일이 기관들을 엄습해 시스템을 마비시킨다. 이들 공격의 상당수가 데이터를 탈취하는데 공격의 빈도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ITDZ베를린 CEO 마크 뵈처(Marc Bottcher)는 “최근 사이버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 IT 보안은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임기응변으로 대응하며 전문가들에 의해 수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ITDZ는 370만 베를린시민의 각종 정보를 취급하는데 개인정보는 해커들이 특히 노리는 정보이다. 

 


매년사이버 공격 1500만건
베를린시는 1,100㎞의 케이블과 수천 수만 개의 컴퓨터, 전화로 연결된 독일 내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이 네트워크에는 베를린주정부, 경찰, 소방서, 법원까 지 포함돼 있다. 현재는 ITDZ가 방대한 네트워크의 일부를 관리하고 있으나 앞으로는 새 보안센터가 전담해 관리 하게 되며 시정부의 디지털화 진척, 공공 및 개인정부 보호 강화 업무를 떠맡는다. 


프란지스카 지페이(Franziska Giffey) 베를린시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상황이 매우 심각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베를린시민은 그들이 공공기관에 제공한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관리된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어야 하며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위협은 민주주의에 대한 실질적인 위협이며 특히 지금 같은 상황이 그렇다고 말했다. 전쟁이 아날로그 무기로만 하지 않고 온라인에서 디지털 인프라에 대한 공격이 자행되고 있다고 했다.     


ITDZ는 아직까지 베를린을 공격 목표로 잡은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은 감지되지 않았으나 상황이 수시로 변해 위험도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피해 사례로 2019년 트로이 바이러스가 베를린 법원을 마비시킨 사건이 있다. 


당시 베를린 법원 컴퓨터가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걸려 모든 컴퓨터의 네트워크 연결을 끊어야만 할 상황이 돼 한 동안 타자기와 팩스를 이용해 업무를 진행해야 했다.

배너

발행인의 글


경기도의회 의장단 첫 행보, 김동연 경기지사, 임태희 경기교육감 만나 '협치' 논해

제11대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민주당, 부천1) 등 신임의장단이 8월 10일 김동연 경기지사와 임태희 경기교육감을 예방하고 협치 의지를 다졌다. 경기도의회는 염종현 의장이 "원구성이 늦어진 만큼 여야, 관계기관이 마음을 모아 민생 살피기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염 의장을 비롯해 남경순(국민의힘, 수원1), 김판수(민주당, 군포4) 두 부의장이 김동연 경기지사를 만나 민생 경제 회복을 위해 기관 간 협력 강화와 속도감 있는 의정과 행정을 이끌어내기로 했다. 염종현 의장은 "여야와 손잡고 경기도와 함께 어려운 민생을 먼저 살피며 오로지 도민을 위한 좋은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염 의장은 "두 부의장께서 막중한 역할을 해줄 것이고, 의회 교섭단체 두 대표께서 속도감 있게 민생을 살피겠다고 말했다"라며 "경기지사께서 노심초사하는 것을 잘 알고 저희도 같이 노심초사했지만 이제 잘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남경순 부의장은"국민의힘이라기보다 모두 잘살고 행복한 경기도를 만드는 데 협조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판수 부의장도 "의장과 손발을 잘 맞춰 도정이 원활히 추진되고 남 부의장의 말이 실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연 지사도

호주의 최저 실업률

호주의 공식 실업률은 지난달 8만 8,400개의 일자리가 추가되면서 3.5%로 떨어졌다.이는 지난 3개월 동안 실업률 3.9%에서 급격히 하락하며, 1978년 호주 통계청 (ABS)의 일자리 수가 월간이 된 이후 최저 실업률을 기록했다. 호주통계청은 6월에 8만 8,000명이 더 고용됐고, 실업자가 5만 4,000명 감소해 실업률이 0.4% 하락했다고 밝혔다. ABS 노동통계 책임자 B. 자비스는 “실업률이 2.7% 였던 1974년 8월 이래 가장 낮은 실업률이다”라고 말하며 “여성의 3.4% 실업률은 1974년 2월 이후 가장 낮았고, 남성의 3.6% 실업률은 1976년 5월 이후 가장 낮았다.”라고 전했다. 호주 경제에 대한 또 다른 긍정적인 소식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의 숫자가 증가함에도 실업률이 하락했으며 참여율이 66.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점이다. 구직 자가 많아졌음에도 아직 일을 찾는 사람(6월은 49만 명)과 거의 같은 수의 공석(5월 은 48만 명)이 있었다. 이는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 3배의 사람들에 비해 일자리당 약 1명의 실업자에 해당한다고 자비스는 덧붙였다. 실업률은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감소세를 보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