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드론을 활용한 옥외광고물 안전 점검 노하우 알려드리겠습니다" 김경일 경기도 파주시장

지난 11월 10일 2022 대한민국 옥외광고산업전에 참가한 김경일 파주시장을 코엑스 산업전 내 파주시 부스에서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영애 발행인_ 시장님, 안녕하세요?

김경일 파주시장_ 안녕하세요?

 

이영애_ 시장님을 뵈니까 파주가 굉장히 앞으로 복이 많이 들어올 것 같아요. 시장님, 오늘 코엑스에서 뵈었는데, 파주가 좀 남다르던데요. 드론을 옥외광고에 활용했다고 하는데, 어떤 내용인지요?

김경일_ 전국 최초 지자체 중에 최초로 드론을 활용해서 옥외광고물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사람들이 각 건물에 직접 올라가서 위험을 감수하고 작업을 했는데 지금은 드론을 띄어서 사람이 보지 못하는 곳까지 촬영해 안전 점검을 하고 있습니다. 전국 최초로 파주시가 시행하고 있는 거죠.

 

이영애_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시기에 시장님의 말씀을 들으면 파주시민들이 굉장히 기뻐할 것 같습니다. 파주 시민들에게 한 말씀 하시죠.

김경일_ 파주 시민 여러분, 저와 1,900여 명 모든 공직자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세심한 부분 하나하나까지 놓치지 않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잘 대비하고 점검하겠습니다. 여러분, 항상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이영애_ 어쨌든 드론이 움직이니까 사람이 위험한 곳에 올라가지 않아도 되겠네요.

김경일_ 네, 예전에는 사람이 건물 구석구석을 살펴보기 위해 밧줄을 타고 가거나 건물로 직접 올라가서 찍고 그랬습니다. 그러나 드론을 활용하다보니 우선 안전사고가 날 확률이 확 줄어듭니다. 사람이 할 때보다 더 세세한 부분을 구석 구석 잘 살펴볼 수 있습니다. 비용도 상당히 저렴합니다. 사람들이 일일이 체크하는 것보다 세수도 많이 아낄 수 있어 시민들의 부담도 줄여줍니다.

 

이영애_ 네, 엄청 큰 장점이네요. 이렇게 좋은 것이라면 모든 지자체가 다 따라 해야 하는 거 아닌가요?

김경일_ 맞습니다. 저희 공무원들이 해보니까 너무 좋은 거예요. 만약 이런 부분에 활용하실 계획이 있는 지자체가 있다면 저희가 노하우를 전수해 드리겠습니다.

 

이영애_ 모든 지자체가 정말 따라하시기를 기대합니다. 시장님 상 받으셔야 겠어요. 제가 명예 시민상을 드리겠습니다.

김경일_ 고맙습니다.

 

 

이영애_ 이 정책 정말 꼭 기억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파주시 자랑을 들어보겠습니다.

김경일_ 파주는 50만 인구를 돌파한 대도시 반열에 오른 도시입니다. 이제 파주는 젊고 역동적으로 새롭게 태어나고 있는 도시입니다. 파주는 또 관광자원도 아주 많은 도시입니다. 여러분 주말에 꼭 파주에 방문하셔서 임진각뿐만 아니라 생태관광, 율곡 수목원 둘레길 등 많은 즐길거리를 누리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이영애_ 수고하셨습니다. 파주가 부럽습니다. 여러분들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김경일_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배너

발행인의 글


[제12회 지방행정의 달인 시상식] 창의성·전문성·인성 겸비한 공직자 9인, ‘지방행정의 달인’이라 불러 다오~

행정안전부와 서울신문이 주최하고 본지가 주관하는 지방행정의 달인 제도가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창의성과 전문성, 인성까지 두루 갖춘 9명의 공직자가 최종적으로 지방행정의 달인으로 등극했다. 2022년 12월 5일, 영하의 날씨에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엔 달인으로 선정된 9명의 수상자와 동료, 가족 100여 명이 참석해 열기를 띠었다. 내빈으로 주최 행정안전부 최훈 지방자치분권실장과 곽태헌 서울신문사 사장, 주관 월간 《지방정부》 이영애 대표·발행인과 후원사 NH농협은행 김춘안 부행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달인’이란 표현이 마음을 설레게 하고 주변에 달인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뿌듯하며 매우 좋은 명칭이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뗀 최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지방행정의 달인은 공직 각 분야에서 전문성 있고 가장 창의적이며 성실하게 자기 분야에서 전문성을 갈고 닦아 국민에게 서비스하는 최고의 전문가를 뽑는 행사”라며 “지금까지 158명의 지방행정의 달인이 배출됐고, 행정안전부는 전문성을 높이고 각자 자기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인사말을 통해 밝혔다. 곽태헌 서울

뉴욕시 소기업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법안 0116-2022)가 9월 29일 뉴욕시의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앞으로 뉴욕시 소상인들은 모든 허가와 면허 취득을 포털 웹사이트에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줄리 메닌(민주·맨해튼) 뉴욕시의원이 상정한 ‘소기업을 위한 원스톱 포털 구축’ 조례안(Int 0116-2022)이 의회를 통과해 뉴욕시 소상인들은 새로 개설하는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통해 허가 및 면허 신청부터 취득, 연장 등 업소 운영을 위한 전 과정을 일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조례안은 뉴욕시의 정보기술 통신 책임자가 2025년 2월 1일까지, 그 이후에는 매년 2월 1일까지 시장과 의회 의장에게 전년도에 실시한 포털 업데이트 상황, 제기된 민원 및 불편 사항과 그 같은 민원과 불편 사항을 처리하는 데 걸린 시간 등을 포함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해 조례의 실효성을 높였다. 또 한 가지 뉴욕시 산하 소기업 서비스국이 직접 다른 도시에 있는 기관들에 요청해 필요한 정보를 포털에 올리게 하고 매년 포털의 효율성과 효용성을 평가하도록 하고 있다. 조례는 2023년 11월 1일 발효하며, 뉴욕시 소기업서비스(SBS)국은 그때까지 이 포털을 구축해야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