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新 한일 관계는 불가능한가?

“한일정상회담 ‘후폭풍’ 시끄럽다”

 

이웃 일본과의 흑역사는 1592년 임진왜란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후 을미사변, 을사늑약, 한일합병조약으로 시작된 일제 35년 지배는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

 

국가적 차원의 피해뿐 아니라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피해자 등

민간의 직접적이고 치유받지 못한 피해가 현재진행형이다.

 

그러나 가해자가 분명한 일본 정부나 기업은 사과했다가도 일부에서는 번복하고 그야말로 오락가락, 정부 인사나 정치인들의 진정성 없는 태도,

수시로 바뀌는 입장은 우리에게 불신을 키워주었다.

 

일본 측이 김대중-오부치 선언, 무라야마 담화, 간 나오토 담화로부터

일탈하지 않았다면 진즉 화해와 치유의 길로 가고 있을지도 모른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국제사회도 일본에 독일의 교훈을 권고하고 있지 않은가?

 

이런 일본을 상대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니 한국 정부나 피해자들의 고충은

여간이 아니다.

 

그래도 우리는 지켜야 할 기준과 철학이 있어야 할 것이다.

첫째: 이해관계는 순간이지만 대한민국은 영원하다는 역사의식이다.

둘째: 국민 여론과 피해자들의 의견을 존중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셋째: 여러 정파의 절제 있는 대응으로, 국익은 당리당략에 우선한다.

넷째: 일본의 성의 있는 조치를 이끌어내는 외교 역량이 발휘되어야 한다.

다섯째: 국민과 야당, 특히 피해자들과의 소통을 강화해 이해와 공감대를 넓히는

노력이 필요하다.

 

한일 관계를 정상화하고 미래로 나아가자는 데 반대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일본의 태도 변화가 절실하다.

일본이 우리를 쉽게 보지 못하도록 국력을 키워야 한다.

 

“독도는 일본 땅” 억지 주장!

교과서 왜곡!

우리가 만만해!!

 

2023년 4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배너

발행인의 글


경주가 해냈다…APEC 개최지 확정에 축제 분위기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됐다. 경주 전역은 축제 분위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경주시는 "개최 명분과 목적뿐 아니라 파급 범위와 효과 면에서 최적의 결정"이라고 자평하면서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지 중 유일한 기초자치단체로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방시대 지역 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해서도 충분한 명분과 실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손윤희(54·여)씨는 “경주시민의 염원으로 유치에 성공하였습니다”

“덴마크 불닭라면 금지는 외국인 혐오 때문”…스웨덴 유튜버 분석

덴마크가 한국 삼양라면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이유가 맛 때문이 아니라 일종의 외국인 혐오에서 비롯됐다는 스웨덴 유튜버 발언이 화제다.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외국인 혐오 심해 덴마크 한국 삼양라면 금지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스웨국인은 “불닭볶음면을 너무 매워서 금지했다고 하는데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다”라며 “덴마크와 스웨덴은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국인은 “유럽 사람들은 다른 유럽 나라는 자주 가지만 유럽 외 국가는 잘 안 간다. 한국 일본 중국 등은 위험한 나라라는 사고방식 때문에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낯선 국가와 낯선 음식을 꺼리는 국민 정서가 결국 금지조치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스웨국인은 또 “수입품이 약간위험하다는 마음과 한국이 낯설고 위험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무서워서 수입을 안하고 판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매운 게 위험할 수는 있지만 먹는다고 죽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만약 스웨덴에서 라면 소주 등 수입품을 먹고 싶다면 세금이 엄청나다”라며 “소주 한 병에 아아 2만~3만원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