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율주행과 신재생에너지로 도시문제 해결하는 도시 6곳 선정

2023년 거점형·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을 공모한 국토교통부는 거점형 지자체 2곳(울산광역시, 경기도 고양시), 강소형 지자체 4곳(경기도 평택시, 전남 목포시, 충남 태안군·아산시)을 뽑아 각각 국비 200억 원과 120억 원을 지원한다. 

 

거점형 스마트시티 사업은 도시 문제 해결책을 개발, 구축해 스마트시티의 확산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강소형 스마트시티 사업은 환경 변화에 따라 특화된 해결책이 집약된 도시를 조성하는 정책이다.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과 기업, 지자체가 똘똘뭉쳐 혁신적인 서비스를 찾아 만들어가는 사업이란 점에서는 같다. 

5대1의 경쟁을 뚫고 거점형과 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선정된 지자체 6곳은 다음과 같다. 

 

#울산광역시 

 

울산시는 첨단 혁신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우정혁신도시와 성안동 일대를 스마트시티로 조성하는 계획을 세웠다.  

구체적으로는 자율주행 기반의 수요 응답형 버스, 스마트 교통 패스 등 모빌리티 관련 서비스와 신재생에너지 측정 시스템, 탄소중립 리워드와 같은 친환경 해결책과 스마트 헬스케어와 같은 혁신 기술에 바탕한 스마트 시티를 구축한다. 

 

#경기 고양시 

 

고양시는 경기권 데이터 허브의 거점도시로 혁신 성장 동력 R&D와 연계해 인프라를 구축하고, 드론밸리 조성 등 혁신산업의 거점으로 도약한다. 

고양드론앵커센터를 활용해 드론과 UAM 산업 클러스터 구축,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수요 응답형 버스, 킨텍스와 호수 공원을 중심으로 스마트폴과 미디어월 조성을 추진한다. 

 

#경기 평택시 

 

평택시는 환경 오염과 탄소 배출량 증대에 대응해 자발적 탄소시장을 구성하는 녹색 스마트시티를 구축한다. 

제로에너지빌딩처럼 친환경 건물 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산업 방류수를 가로수 생육에 활용하는 탄소배출권의 확보, AR기반의 도시 숲 관리를 통한 시민참여 활성화를 구현한다. 

 

#전남 목포시 

 

친환경 스마트 해양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친환경 자율주행 교통과 스마트 업사이클링 솔루션을 도입해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신산업을 도입해 강소형 스마트 시티를 조성한다.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교통 수단을 친환경 전기 셔틀을 이용한 자율 주행 노선으로 전환하고,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 신산업 업사이클링을 도입한다. 

 

#충남 태안군

 

태안군은 미래형 첨단 모빌리티와 관광을 경험할 수 있는 스마트 솔루션을 통해 지역 소멸에 대응하고, 지역 산업 육성도 지원한다. 

특히 원도심 고령화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요응답형 교통과 로봇카트, 노인 생활 안전 케어존 등을 구성하고 기업도시 특화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드론 배송과 순찰, 관제시스템도 도입한다. 

 

#충남 아산시

 

아산시는 디지털노마드층을 유입하도록 업무와 휴식 공간 구성과 이를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을 실증해 인구를 유입하고 도시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거점도 조성한다. 

도시의 유휴시설과 캠핑장을 활용해 공간을 구성하고, 스마트 오피스와 수요응답형 교통, 전자시민증 등을 이용해 디지털노마드를 유입하는 사업 모델을 개발한다. 

거점 시설인 이노베이션 센터를 중심으로 산학연 지식 공유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배너

발행인의 글


경주가 해냈다…APEC 개최지 확정에 축제 분위기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됐다. 경주 전역은 축제 분위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경주시는 "개최 명분과 목적뿐 아니라 파급 범위와 효과 면에서 최적의 결정"이라고 자평하면서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지 중 유일한 기초자치단체로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방시대 지역 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해서도 충분한 명분과 실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손윤희(54·여)씨는 “경주시민의 염원으로 유치에 성공하였습니다”

“덴마크 불닭라면 금지는 외국인 혐오 때문”…스웨덴 유튜버 분석

덴마크가 한국 삼양라면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이유가 맛 때문이 아니라 일종의 외국인 혐오에서 비롯됐다는 스웨덴 유튜버 발언이 화제다.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외국인 혐오 심해 덴마크 한국 삼양라면 금지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스웨국인은 “불닭볶음면을 너무 매워서 금지했다고 하는데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다”라며 “덴마크와 스웨덴은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국인은 “유럽 사람들은 다른 유럽 나라는 자주 가지만 유럽 외 국가는 잘 안 간다. 한국 일본 중국 등은 위험한 나라라는 사고방식 때문에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낯선 국가와 낯선 음식을 꺼리는 국민 정서가 결국 금지조치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스웨국인은 또 “수입품이 약간위험하다는 마음과 한국이 낯설고 위험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무서워서 수입을 안하고 판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매운 게 위험할 수는 있지만 먹는다고 죽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만약 스웨덴에서 라면 소주 등 수입품을 먹고 싶다면 세금이 엄청나다”라며 “소주 한 병에 아아 2만~3만원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