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의 글

교육 또 재교육이 답이다

우리 사회가 어디로 가고 있는가?

인터넷, 스마트폰 출현과 함께 시작된 정보의 유통은

그 양과 질에 있어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이다.

 

스마트폰은 인류에게 매우 유용하고 편리하기도 하지만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다.

특히 정보화 시대에 익숙지 않은 나이 든 세대는

스미싱과 같은 엉뚱한 피해에 노출되어 있다.

 

부모가 겪은 심각한 피해에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는 신세대 자녀가

정보화 시대의 부작용에 무기력한 자신을 한탄한 사례(택배 주소 변경 요청,

3억 8,000만 원 인출, 휴대폰 먹통)도 보도되었다.

 

이러한 피해는 학력이나 정보화의 수준과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신종 위험이다.

 

이제 인터넷의 이점은 슬슬 단물이 빠지고 암 덩어리로 변화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이에 대비하고 극복할 수 있을까?

교육을 통한 무장 말고는 묘책이 없다.

그런데 코딩 교육부터 인터넷 시대에 제대로 된 교육을 할 수 있는

교사가 부족한 현실에서 과연 교육이 가능할 수 있을지….

현실은 챗GPT 등 끝도 없이 놀라운 상황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제는 치료도 시급하고 예방도 더 늦출 수 없으니, 방법은 제대로 된 교육밖에 없다.

여기에 게을리 하는 정부와 국민은 새로운 시대에 낙오자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더 늦기 전에 신교육 입국의 시대를 열어나가자.

 

첫째 : 디지털 예방 교육 콘텐츠, 창의적인 자원 만들어(K-교육) 수출하자.

둘째 : 인터넷 SNS 도덕, 초등부터 의무교육하자.

셋째 : 공직자 80시간 의무교육, 강력하고 실효성 있게 재개편해 평가도 다르게 하자.

오늘의 대한민국은 교육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사실 아닌가.

 

* 다시 입증하자!

2023년 9월 《지방정부》, 《지방정부 tvU》 발행인

배너

발행인의 글


경주가 해냈다…APEC 개최지 확정에 축제 분위기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됐다. 경주 전역은 축제 분위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경주시는 "개최 명분과 목적뿐 아니라 파급 범위와 효과 면에서 최적의 결정"이라고 자평하면서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지 중 유일한 기초자치단체로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방시대 지역 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해서도 충분한 명분과 실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손윤희(54·여)씨는 “경주시민의 염원으로 유치에 성공하였습니다”

“덴마크 불닭라면 금지는 외국인 혐오 때문”…스웨덴 유튜버 분석

덴마크가 한국 삼양라면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이유가 맛 때문이 아니라 일종의 외국인 혐오에서 비롯됐다는 스웨덴 유튜버 발언이 화제다.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외국인 혐오 심해 덴마크 한국 삼양라면 금지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스웨국인은 “불닭볶음면을 너무 매워서 금지했다고 하는데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다”라며 “덴마크와 스웨덴은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국인은 “유럽 사람들은 다른 유럽 나라는 자주 가지만 유럽 외 국가는 잘 안 간다. 한국 일본 중국 등은 위험한 나라라는 사고방식 때문에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낯선 국가와 낯선 음식을 꺼리는 국민 정서가 결국 금지조치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스웨국인은 또 “수입품이 약간위험하다는 마음과 한국이 낯설고 위험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무서워서 수입을 안하고 판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매운 게 위험할 수는 있지만 먹는다고 죽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만약 스웨덴에서 라면 소주 등 수입품을 먹고 싶다면 세금이 엄청나다”라며 “소주 한 병에 아아 2만~3만원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