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조례 및 입법

벨기에 브뤼셀 유통기한 지난 식품 기부 의무화 내년 시행

벨기에 수도 브뤼셀 시정부는 내년부터 슈퍼마켓에 팔리지 않은 식품을 기부하도록 강제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다.

 

브뤼셀 조례안은 최종 확정되면 매장 면적이 1,000㎡가 넘는 슈퍼마켓 100여 개에 적용된다.

 

현재 유효기간이 지났지만 먹을 수 있는 식품을 어떻게 처분할지는 판매자의 재량에 달려 있다.

 

자선단체들과 협약해 팔리지 않은 식품을 자발적으로 기부하거나 인하된 가격으로 판매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그냥 폐기한다.

 

현재 브뤼셀의 슈퍼마켓이 기부하는 식품은 매달 1톤 정도 되는데, 내년부터 법 규정에 의거 슈퍼마켓과 자선단체가 협약해 기부가 정례화되면 기부 식품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알랭 마론 브뤼셀-수도권 환경장관은 “브뤼셀에서만 기부 식품에 끼니를 의존하는 사람이 7만 명이나 되는 상황에서 먹을 수 있는 식품을 몇 톤씩 버리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브뤼셀 시정부는 음식물 폐기량을 줄이고 남는 식품을 적절하게 분배하는 표준 모델을 만들어 음식물 폐기량을 줄이는 동시에 식품 기부도 늘리겠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슈퍼마켓과 자선단체에 안내 지침을 전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미판매 식품 처분 및 수집 모델을 만들기로 했다.

 

브뤼셀 라켄에 있는 한 교회. 일주일에 한 번 자원봉사자들이 약 150개 가구에 식품을 나눠준다. 이곳에 있는 푸드뱅크의 제닌 웨이크만스 회장은 끼니를 해결하기 어려운 이들이 어쩔 수 없이 이곳을 찾는 것을 안다.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저마다 가져온 쇼핑 카트와 백에 자원봉사자들이 나눠주는 식품을 담는다. 한 움큼 쌓인 빵 옆에 소스와 채소가 탁자 위에 놓여 있고 방 다른 구석에서는 사람들이 과자, 사탕을 담은 작은 가방을 받는다.

 

 

생수와 과일도 있고 커다란 냉장고 안에는 고기도 있다. 기름이나 밀가루 같은 식품에는 포장에 EU기가 인쇄돼있다. 이것들은 EU 프로젝트에 의해 비용이 지불된 식품들이다.

 

라켄의 푸드뱅크는 브뤼셀과 브라반트 지역에 있는 140개 푸드뱅크 중 하나다. 이 푸드뱅크는 매년 비영리단체에 500만㎏의 식재료를 제공한다. 지역 푸드뱅크는 슈퍼마켓에서 기부하는 식품을 보관하고 극빈자를 지원하는 EU 프로젝트가 지원하는 식품을 나눠준다.

 

유로통계국 유로스타트는 EU 소비자들에게 공급되는 식품의 약10%가 버려지는 것으로 추산했다. 2020년 이렇게 버려진 음식물은 5,900만 톤에 달한다. EU에 따르면 유럽에서 3,260만 명이 이틀에 한 번씩 굶어야 한다.

 

 

EU에서 미판매 식품의 기부를 법으로 의무화하는 사례는 처음이 아니다. 프랑스가 가장 먼저 2016년부터 의무화했고, 체코 공화국도 미판매 식품 기부를 법으로 의무화했다.

 

식품 기부 의무화 조치 후 나라별로 식품 기부가 늘거나 줄었으나 식품 기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모든 당사자간 대화가 증진되고 있는 점이 가장 큰 변화라고 유럽푸드뱅크연맹이 밝혔다.

배너

발행인의 글


삼척시, 오는 23일 이사부독도기념관 개관

삼척시가 오는 7월 23일 이사부독도기념관을 개관하고 시범운영에 돌입한다. 삼척시는 신라 장군 이사부의 개척 정신과 얼을 되새기고 독도를 중심으로 하는 해양 영토 수호 의지를 고취하고자 이사부독도기념관을 건립했다. 이사부독도기념관은 삼척시 정하동 187-5번지 일원에 연면적 3,274.71㎡ 규모로 관광안내센터, 이사부관, 독도체험관, 복합휴게공간을 갖추고 있다. 전시실은 이사부관과 독도체험관 2곳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사부관은 이사부 장군의 우산국 복속 과정을 상징화하여 표현하는 실감 영상관과 독도의 생태를 미디어아트로 시각화하는 미디어 큐브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독도체험관은 아름다운 생명들이 살아 숨쉬는 독도를 소재로 미디어아트로 재구성한 실감 영상관과 독도와 동해 생물들과 교감하는 인터랙티브 체험공간인 미디어 스케치북을 구성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전시 관람의 기회를 제공한다. 삼척시는 이사부독도기념관 개관을 맞이하여 전시와 공연 등 풍성한 즐길거리도 준비하고 있다. 한편 이사부 장군의 용기와 도전 정신을 회화, 조각, 영상 등 다양한 매체로 표현하는 특별 기획 전시와 더불어, 오는 7월 27일부터 8월 4일까지 이사부독도기념관 야외 특설무대에서 미디

G20 17개국 국민 68% 부유세 도입 찬성...한국은 찬성률 71%, 반대는 10%에 그쳐

인류가 당면한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진 국제기구 ‘로마클럽’이 주도하는 지속가능 성장 프로젝트 '어스포올'(Earth4All)과 여론조사기관 입소스는 6월 24일 G20 18개국 설문조사에서 17개국(중국 제외)에서 부유세 찬성 의견이 3분의 2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 설문조사에서는 G20 국가 중 18개국에서 각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부유세와 기후변화 등을 포함한 경제 및 정치적 변화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17개국 국민의 68%가 경제와 생활방식의 주요 변화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부유층에 부유세를 부과하는 것에 찬성했다. 반대는 11%에 그쳤고, 70%는 부유층에 대한 높은 세율을, 69%는 대기업에 대한 세율 인상을 지지했다. 단 중국에서는 일부 질문이 제외됐다. 한국의 부유세 지지율은 71%로 17개국 평균보다 3%포인트 높았고, 인도네시아(86%), 튀르키예(78%), 영국(77%), 인도(73%)에 이어 5번째로 높았다. 반대의견은 10%였고, 찬성도 반대도 않는다는 의견이 17%, 모르겠다는 응답은 2%였다. 부유세 찬성률이 낮은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54%), 아르헨티나(54%), 덴마크(55%) 등이었으나 이들 국가도 찬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