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양버들 늘어진 양림동 근대화 거리

광주광역시 남구 양림동은 버들양(楊), 수풀림(林) 자를 쓴다.

조선시대 1550년부터 휘늘어진 버드나무가 무성하다 하여 ‘양림(楊林)’라 불리었다고 한다.

 

이를 말해주듯 양림동행정복지센터 옆에는 엄청난 크기의 건강한 버드나무가 당당하게 자리 잡고 있다.

11월 20일 겨울이 깊어가고 있음에도 수양버들잎은 하나도 떨어지지 않고 초록색 그대로 바람에 한들거리고 있었다.

 

 

양림동은 사직산과 양림산이 이어지는 능선에 자리 잡은 지리적 특성이 있으며, 옛 광주읍성 바깥에 위치한 관계로 공동묘지가 있었다. 1904년부터 기독교 계열에서 교회, 병원, 학교를 세우면서 근대화가 시작된 곳으로 오래된 교회, 병원, 학교 건물 등 근현대 건물이 많고 특히 양림동 골목은 오래된 개인주택이 많이 남아 있다.

 

 

양림동은 근현대의 광주라는 시공간 속에서 120년 전 광주 최초로 선교사를 통해 서양 문물을 받아들여 오웬 기념각, 우일선 선교사사택, 선교사 묘역 등 기독교 문화 유적과 광주광역시 민속자료인 이장우 가옥 등 전통가옥이 자리 잡고 있다. 또 광주의 첫 근대 의료기관인 제중원과 첫 근대학교이자 항일 운동의 본거지였던 수피아와 숭일학교가 개교된 곳으로, 근현대의 광주를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또한 ‘가을의 기도’ 김현승 시인의 생가와 요즘 언론에 많이 오르내리는 음악가 정율성의 생가도 있다.

 

양림동은 한때 광주의 명동 역할을 하던 곳이지만, 광주 교외의 신흥 주택단지가 급속도로 발전됨에 따라 기존의 주택가는 도심 공동화가 진행되고 지역이 쇄락하게 됐다. 오래 거주하던 주민들이 나이가 들고 하나둘씩 빈집이 생겨나 2013년 빈집에 화재가 발생할 정도로 방치되다시피 하던 마을이었던 이곳이 2019년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면서 마을 주민과 행정이 함께 노력해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아름다운 거리로 재탄생한 곳이다.

 

 

양림동 마을관광의 시작은 당시 펭귄마을 촌장이던 김동균 씨가 쓰레기를 치우고 시계 폐품과 텃밭을 가꾸고 펭귄텃밭이라 부르면서 펭귄마을의 시초가 됐다고 한다. 이후 주민들이 마음을 합해 폐품을 모아 재미있게 꾸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정크아트 마을로 탈바꿈시켜 도시 관광의 명소가 됐다.

 

 

양림동 펭귄마을 거리 담벼락에 걸린 수많은 벽시계를 보면서 가수 나훈아 노래 ‘고장난 벽시계’ 가 생각났다. “고장난 벽시계는 멈추어 있는데 저놈의 세월은 고장도 없네”라며 쉬지 않고 흘러가는 세월을 원망하는 대목이다.

 

양림동에 모여 있는 200여 개의 벽시계는 지금은 비록 멈추어 있지만, 과거에 저 벽시계의 명령에 따라 때로는 바쁘게, 때로는 느긋하게 시간을 보내면서 애인과 약속시간도 맞추고 등교하고 출근하는 등 저마다의 인생 시간을 맞추었을 것이다.

 

벽시계와 어우러진 골목에는 버려진 가스통, 소화기, 항아리, 양은그릇, 배불뚝이 브라운관 흑백 텔레비전 모니터를 비롯해 1960∼1980년대의 향수와 추억 그리고 생활사를 알 수 있는 물건이 많아 어른들은 몰론 어린이와 가족들이 많이 찾아온다고 한다.

 

 

펭귄마을 안쪽으로 들어와 골목길을 걷다보면 마을 주민들이 입주 공방에서 도자기, 금속 공예, 목공예 등 다양한 분야의 공예 장인들이 정성 들여 만든 작품을 볼 수 있고 마음에 들면 구입할 수도 있다.

 

양림동 거리에서 만난 전주에서 왔다는 한양림 씨는 양림동이 자신의 이름과 같은 곳이라 더욱 친근감이 들어 좋을 뿐만 아니라 아담한 항아리는 어릴 때 부엌에 놓고 밥을 지으려 쌀을 씻기 전에 좀도리쌀 한 주먹씩 넣어 저축하던 쌀 항아리처럼 생겼다며 어릴 때의 추억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양림동 박중건 동장은 “양림동이 보존과 개발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동네, 수채화 같은 동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발행인의 글


전국 최초로 도시 공실을 활용한 '대전팜' 개장

대전시는 전국 최초 중구 대흥동 지역의 공실 건물을 활용한 스마트팜 기술 연구형 ‘대전팜’을 개장했다. 2월 6일 대전팜 개장식에는 이장우 시장, 이동한 중구 부구청장, 농림축산식품부 이정삼 스마트농업정책과장, 관계 전문가,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개장식은 대전팜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인사말씀, 축사, 딸기케익 컷팅, 스마트팜 시설 관람, 딸기 수확 체험 순으로 진행됐다. 기술연구형 대전팜은 ㈜쉘파스페이스(대표 윤좌문)에서 운영하고 중구 대흥동(중앙로 138번길 25)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하 2층과 지상 8층에 구성되어 있으며 사용 면적은 398㎡이다. 지하 2층에는 4단으로 딸기 스마트팜 재배실과 7개의 의료용 대마재배실로 나눠져 있으며 양액재배시설, 한국기계연구원과 컴소시엄을 통한 공조장치 등의 첨단 시설이 설치되어 있다. 이 시설에서는 광원에 따른 딸기 재배와 의료용 대마를 연구 개발한다. 지상 8층에는 교육장, 홍보관, 인큐베이팅 시설, 커뮤니티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쉘파스페이스(대표 윤좌문)는 유성구 용산동에 본사를 두고 있는 식물재배 조명 장치 쉘파라이트 등 개발한 스마트팜 솔루션 기업으로 CES 2020 혁신상 수상, 중소벤처기업부

월간 지방정부 창간 3주년 축하 메시지 [조재구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회장, 대구 남구청장]

월간 《지방정부》 창간 3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대한민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 조재구 대구 남구청장입니다. 2024년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우리의 지방자치와 대한민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에 보내주신 관심과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갑진년 한 해도 하시는 일 뜻대로 되시길 기원합니다. 대한민국 지방자치는 끊임없이 변화·발전해왔으며, 이제 명실공히 ‘풀뿌리 생활자치’로 정착했습니다. 이러한 지방자치의 발전에는 지방자치 현장에서 함께 헌신하고 이를 알렸던 많은 분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월간 《지방정부》 역시 지방자치 최일선에서 ‘풀뿌리 생활자치’를 알리는 데 앞장서왔습니다. 월간 《지방정부》는 대통령실과 국무조정실, 국회를 비롯해 243개의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에 지방정부의 현실을 전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지방자치의 핵심은 시군구에 있습니다. 시군구 지방자치를 더욱 활성화하고 이를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의 과업으로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풀뿌리 자치의 주역인 우리 모두가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야 합니다. 월간 《지방정부》의 창간 3주년을 축하하며 지방정부를 알려온 모든 분들의 건승을 진심으로 기원합니

체코 육아휴직급여 소득대체율 우리나라 2배..출산율 1.13명에서 1.83명으로

체코를 포함한 동유럽 국가들은 1991년 사회주의 경제 붕괴 후 미혼 여성들이 대거 서유럽으로 나가 합계출산율이 급락했다. 1990년 1.89명이었던 체코의 합계출산율은 1999년 1.13명으로까지 떨어졌다. 체코는 출산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스웨덴과 프랑스의 모델을 체코 현실에 맞게 적용해 남성 육아휴직 및 육아 참여, 출산 가정에 대한 다양한 수당 지급제도를 도입했다. 2001년 남성 육아휴직이 법적으로 보장되며 여성과 동일한 3년의 육아휴직이 가능해졌다. 체코는 육아휴직 수당을 총 23주까지 최대 30만 코루나(1,726만 원, 7개월 치 평균 월급에 해당)를 지급한다. 무급 육아휴직까지 포함하면 총 3년을 육아휴직으로 쓸 수 있다. 체코의 육아휴직 수당은 급여 수준은 물론 학생과 실업자, 자영업자 등 대상을 가리지 않고, 혼인 여부도 따지지 않는다. 이런 노력으로 체코 합계출산율은 2021년 1.83명까지 올랐다. 2022년에는 1.62명으로 후퇴했지만 최저점 대비 40% 이상 늘어난 것으로 한국(0.78명)의 2배가 넘는다. 출산율 반등에는 체코의 경제 성장도 작용했다. 체코가 시장경제로 체제를 빠르게 전환하며 경제를 부흥시켜 2022년 기준 1인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