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200% 활용하기 줄줄 새는 배터리, 데이터 절약

URL복사

32.png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너무 빨리 닳는 배터리와 데이터 때문에 불편한 경험을 했을 것이다.  줄줄 새는 배터리와 데이터 소모량 줄이는 방법을 알아보자.

 

요즘은 번화가나 지하철, 버스에서도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하지만 속도가 느린 경우가 많고, 동영상, 사진처럼 데이터를 잡아먹는 콘텐츠가 많아져 월말이면 부족한 데이터 때문에 골치를 썩는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줄줄 새는 데이터를 잡아줄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SNS에 올라오는 동영상 자동재생 해지하기
요즘 SNS는 동영상을 자동으로 재생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편리하긴 하지만 이 때문에 알게 모르게 나가는 데이터도 상당하다. SNS를 자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이 기능을 사용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 사용하고 있는 SNS 앱에서 ‘WiFi에 연결되었을 때에만 동영상을 재생’하도록 설정하거나 자동재생 기능을 아예 비활성화할 수 있다.


•페이스북: 설정 → 동영상 및 사진 → 동영상 설정 → 자동재생
•트위터: 설정 → 데이터 사용량 → 동영상
•인스타그램: 설정 → 무선데이터 사용 → 데이터 사용량 절약 버튼 활성화


백그라운드 앱 데이터 절약
아이폰 사용자라면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 끄기’ 기능을 활용하면 좋다. 설정 → 일반 →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 탭에서 필요없거나 사용하지 않는 앱을 비활성화시켜두면 된다.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은 앱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최신 상태를 유지해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꺼두면데이터는 물론 배터리도 절약되고, 앱을 사용할 때 ‘새로고침’을 하면 최신 상태로 업데이트된다. 다만 메일이나 날씨 등 최신 정보가 필요한 앱은 이 기능을 활성화해두는 편이 좋다.

 

안드로이드도 비슷한 기능을 제공한다. 설정 → 일반 → 계정 및 동기화 탭에서 자동동기화를 비활성화하거나 백그라운드 데이터를 제한해두자. 또는 데이터 사용량 경고에 체크하고 원하는 수치를 설정해두면 데이터사용량이 그에 도달했을 때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모바일 테더링(핫스팟) 이용하기
와이파이가 없는 곳에서 데이터도 없이 막막할 때 테더링 기능을 활용해보자. 테더링은 스마트폰을 모뎀으로활용해 노트북이나 다른 IT 기기에서 무선 인터넷을 쓸 수 있는 기능으로, 쉽게 말해 내 스마트폰의 와이파이를 나눠주는 기능이다. 기기에 따라 ‘핫스팟’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안드로이드 기기 스마트폰은 설정 → 연결 → 테더링 및 모바일 핫스팟에서 핫스팟 버튼을 활성화시키고, IOS기기에서는 설정 → 개인용 핫스팟을 활성화하면 된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면 연결하려는 기기의 와이파이 목록에 내 스마트폰 이름이 나타난다. 비밀번호 입력 후 연결하면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단, 내 스마트폰의 데이터가 다 떨어지면 사용할 수 없고, 접속하는 기기가 많아질수록 속도가 떨어지므로 와이파이 암호는 꼭 설정하는 것이 좋다.

 

보조배터리도, 충전 단자도 없을 땐 이렇게
IOS 기기의 ‘저전력 모드’와 안드로이드 기기의 ‘앱 절전’을 활성화하면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다. 안드로이드는 설정 → 배터리 → 앱 절전 → 상세정보 탭에서 절전 기능을 설정하거나 해지할 수 있다. IOS는 설정→ 배터리 → 저전력 모드를 설정하면 된다. 이 밖에도 화면 밝기를 줄이거나 GPS, 블루투스 등 배터리 소모가 심한 기능은 비활성화하는 것도 배터리 소모량을 줄여준다. 특히 스마트폰을 너무 춥거나 더운 곳에 두면 배터리 잔량이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므로 주의하자.

 

충전에도 요령이 있다

스마트폰의 배터리는 대부분 리튬이온전지다. 이 때문에 배터리 잔량이 없어 방전되면 전지 내부가 부식되고배터리 용량이 줄어든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배터리 잔량이 0%로 떨어지기 전에 수시로 충전을 하는 편이 좋다. 과거에는 스마트폰을 충전지에 너무 오래 꽂아두면 배터리수명에 좋지 않다고들 했는데, 최근 생산되는 스마트폰에는 PCM(Protection Circuit Module)이 장착되어 있어 배터리의 과충전과 과방전을 방지해준다.

 

편의점 등에서 할 수 있는 급속충전은 빠르고 편리하지만 자주 사용하면 배터리 수명을 단축시키므로 위급한 상황이 아니면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 배터리를 빨리 충전하고 싶다면 비행기모드나 절전모드를 설정하거나 스마트폰 전원을 완전히 끄는 등 스마트폰 사용을 차단하면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발행인의 글


스키의 계절이 돌아왔다! 객실 리모델링한 무주덕유산리조트에서 겨울을 신나게 즐기는 법 5가지

설산이 매력인 덕유산의 또 다른 매력을 꼽으라면 무주덕유산리조트가 아닐까. 국립공원 내에 둥지를 튼 대표적인 산악형 리조트 무주덕유산리조트에서 설레고 신나는 겨울을 만끽하는 방법 5가지를 찾았다. 색다른 휴양을 계획하는 사람들은 모두 주목! #1. 심장 쫄깃하게 만드는 최고 경사도, 최장 슬로프 국가 대표급 스키장답게 34면의 슬로프를 갖춘 무주덕유산리조트는 특히 국내 최장 6.1㎞ 실크로드 슬로프를 자랑한다. 덕유산 설천봉 정상에서 스키나 보드를 타고 활강하면 심장이 쫄깃해지는 짜릿함을 맛볼 수 있다. 평균 경사 76% 국내 최고 경사도의 레이더스 슬로프, 30㎞에 달하는 다양한 난도의 슬로프가 스키어들과 보더들을 유혹하기에 안성맞춤. 여기에 8인승 곤돌라 1기, 자동식리프트 6인승 2기, 4인승 5기, 고정식리프트 4인승 3기, 2인승 3기 등이 방문객들을 손짓한다. #2. 눈꽃이 알알이 박힌 덕유산 향적봉에서의 인생샷 찰칵! 스키로 몸을 풀었다면 은빛으로 반짝이는 덕유산을 걸어보자. 곤돌라를 타고 설천봉에 올라 20여 분 눈꽃 터널을 걸으면 덕유산 정상 향적봉(1,614m)에 닿는다. 눈꽃으로 환상적인 경치를 뿜어내는 덕유산에서 인생 최고의 사진도 건져

이탈리아 ‘백신 증명서’ 없으면 출근 못해

그린 패스는 코로나 백신을 맞았거나 감염 후 회복한 사람에게 발급하는 ‘코로나 면역 증명서’인데 처음에는 EU 국가간 여행을 할 때 소지하도록 발행됐다가 이후 교사, 재택근무자가 발급받도록 확대됐다가 이번에 전 근로자로 확대됐다. 근로자가 그린패스가 없으면 학교, 병원에 갈수 없는 것은 물론 직장에 출근해 일을 할 수도 급여를 받을 수도 없다. 이 조치는 연말까지 지속된다. Roberto Speranza 보건장관은 이 조치가 “직장 감염을 막고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겨울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그린 패스 없이 출근하는 근로자는 무단 결근으로 처리될 뿐 아니라 적발 시 과태료를 내야 한다. 과태료는 600∼1500유로(약 82만∼206만원)이고 직원의 그린패스 소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고용주는 400∼1000유로(약 55만∼138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그린패스가 없으면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발급 받아야 직장에 출근할 수 있다. 사흘마다 검사를 받아야 하는 데다 회당 약 2만원에 달하는 비용이 걸림돌이 된다. 건강 문제로 백신을 맞을 수 없는 근로자는 병원 진단서를 근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