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돗물의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세요!

URL복사

9월 10일부터 24일까지 명칭 공모전, 당선 발표 10월 14일

 

 

인천시는 ISO22000 국제인증으로 더 깨끗하고 건강해진 인천 수돗물의 새 이름을 공모키로 했다. 

 

지난 9월 8일 수돗물에 대해 국제표준기구 식품안전경영시스템인 ISO22000 국제 인증을 취득했다. 

 

ISO22000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개발한 식품안전경영시스템으로 식품의 원재료 생산, 제조, 가공, 보존, 유통단계 등 단계별 발생할 수 있는 위해 요소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규정한 국제표준규격이다. 

 

이번 공모는 인천 시민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응모 방법은 인천시 누리집에 접속해 신청서 작성 후 온라인으로 제출하거나 우편혹은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당선작은 전문적인 심사위원회 및 시민정책자문단의 심사와 온오프라인 시민투표를 거쳐 10월 14일 시민대토론을 통해 선정된다. 

 

심사 기준은 ISO22000 국제 인증을 획득한 깨끗하고 안전한 인천의 수돗물을 상징하는 이름(50점), 인천지역의 특성과 친근함이 우러나는 이름(30점), 새로운 감각과 느낌으로 기억하기 쉬운 이름(20점) 총 3가지 기준이다. 

 

총상금은 480만 원이며 입상작은 당선작 1명에게 100만 원이, 우수작 4명에게 각각 20만 원, 장려 30명에게 각 10만 원이 돌아간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번 공모로 새이름이 결정되면 그에 어울리는 BI, CI를 제작해 수돗물 홍보와 무라벨 병입 수돗물 등에 활용키로 했다. 

 

조인권 인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ISO22000 국제인증으로 새롭게 거듭나는 인천 수돗물에 걸맞은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시민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발행인의 글


뛰어난 아이디어로 지역을 살리는 지방행정의 고수를 찾았다!

열한 번째 지방행정의 달인 탄생을 축하하는 시상식이 서울정부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렸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곽태헌 서울신문사 사장, 이영애 본지 발행인, 지준섭 NH농협은행 부행장과 8명의 지방행정의 달인, 달인의 가족과 동료 50여 명이 철저한 방역 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거행됐다. 주민 안전, 딸기 종자 독립, 중소기업 지원 등 지역과 주민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며 지역을 살리는 지방행정 달인 8명이 탄생했다. 공복(公僕)에서 더 나아가 자기 분야의 전문가 반열에 오른 영예의 얼굴들을 시상식에서 만났다. “지금까지 배출한 150여 명의 달인이 각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며 현장에서 체득한 소중한 지식과 경험을 동료와 후배 공직자들과 함께 나누어 지자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전문성을 가진 공직자는 국가와 지자체 발전에 아주 소중한 자산이며, 행정안전부는 지방행정의 달인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실질적인 우대 방안을 강구하고 그 노력에 대해 공직 사회 전반에 널리 알려지도록 노력하겠다. 또 지자체 현장에 맞는 내실 있는 교육 훈련 프로그램 개발과 전문 직위 활성화 등 합리적인 보직 관리 제도를 통해 지자체 공무원들의

이탈리아 ‘백신 증명서’ 없으면 출근 못해

그린 패스는 코로나 백신을 맞았거나 감염 후 회복한 사람에게 발급하는 ‘코로나 면역 증명서’인데 처음에는 EU 국가간 여행을 할 때 소지하도록 발행됐다가 이후 교사, 재택근무자가 발급받도록 확대됐다가 이번에 전 근로자로 확대됐다. 근로자가 그린패스가 없으면 학교, 병원에 갈수 없는 것은 물론 직장에 출근해 일을 할 수도 급여를 받을 수도 없다. 이 조치는 연말까지 지속된다. Roberto Speranza 보건장관은 이 조치가 “직장 감염을 막고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겨울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그린 패스 없이 출근하는 근로자는 무단 결근으로 처리될 뿐 아니라 적발 시 과태료를 내야 한다. 과태료는 600∼1500유로(약 82만∼206만원)이고 직원의 그린패스 소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고용주는 400∼1000유로(약 55만∼138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그린패스가 없으면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발급 받아야 직장에 출근할 수 있다. 사흘마다 검사를 받아야 하는 데다 회당 약 2만원에 달하는 비용이 걸림돌이 된다. 건강 문제로 백신을 맞을 수 없는 근로자는 병원 진단서를 근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