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행정

70세 이상 노인 소외감 차단 ' 베를린 독거노인 방문서비스 시 전역 확대'

외로운 노인들의 집으로 찾아가 말동무가 돼주고 필요한 지원을 하는 베를린시의 독거노인 방문서비스가 내년까지
시 전역으로 확대 실시된다.

베를린시 의회의 위탁을 받아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영리단체 몰타스 베를린(Malteser Berlin)의 여성 대변인 샬럿 라이박은 2021년 8월 베를린시 2개 구에서 시작한 독거노인 방문서비스 시범 사업이 시의 나머지 5개구까지 확대된다고 밝혔다. 시범사업 기간 중 몰타스는 샬로텐부르크, 호헨쇼크하우젠 두 지역에서 노인 350명의 집을 방문해 필요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고독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크게 증가했다. 노인들은 고독에 빠질 위험이 다른 연령층보다 높다. 방문서비스는 70세 이상 노인이 거주하는 곳을 방문해 건강 문제를 조언하고 집 주변 가까운 곳에서 할 수 있는 여가 활동과 친교 활동에 대한 정보를 제공, 노인들이 집 안에만 머물지 않고 건전한 활동을 통해 활기찬 노후를 보내도록 돕기 위해 시작했다. 방문 전 구청이나 동 주민센터 직원이 노인에게 연락하거나 편지를 보내 시간 약속을 한다.

 

 

노인 방문서비스는 몰타스와 의회 고등교육 및 연구·건강·장기요양·성평등 위원회가 협력해 수행한다. 시의원 울리크 고테는 “노인들에게 제공한 정보와 안내가 큰 도움이 된다는 반응에 따라 사업을 확대하게 됐다. 노년층이 활발하게 활동에 참여해 그들이 소외받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가정방문서비스는 사회활동가, 의사, 간호사 등 잘 훈련된 몰타스의 전문가들이 진행한다. 노인들에게 요양시설 정보를 제공하거나 합창단이나 노인단체 등 여가 활동을 할 수 있는 곳을 알려준다. 가정방문을 꺼리면 거주지 근처의 카페, 지역센터 같은 중립적 장소에서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방문을 꺼리는 사람은 몰타스베를린에 전화를 해 대화를 나눌 수 있다. 고독한 사람을 위한 레데자이트(Redezeit)라는 전화는 몰타스 자원봉사자와 전화로 이야기를 나누고 약속 시간을 정해 정기적으로 통화한다. 몰타스의 고독 전화(030-348 003 269)는 5년째 운영 중이다.

 

몰타스 베를린은 몰타기사단과 카리타스협회가 창설한 독일몰타긴급지원서비스에 소속돼 있다. 비영리 구호단체로 재난 구조, 응급치료, 정신과적 위기 긴급 구호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단체로 베를린에서만 1,500명의 자원봉사자와 600명 이상의 직원이 활동한다.

 

 

이 단체가 제공하는 서비스 중 하나가 고령자, 응급환자, 고독자, 치매환자들을 직접 방문 대면해 필요한 지원과 상담을 하는 일이다. 1099년 제1차 십자군 전쟁 때 예루살렘에서 창설된 몰타기사단은 병원을 세워 평생을 바쳐 환자와 부상자들을 돌보았다. 몰타라는 이름은 기사단의 본부를 한때 몰타섬에 둔 데서 유래했다.

배너

발행인의 글


경주가 해냈다…APEC 개최지 확정에 축제 분위기

경주시가 2025 APEC 정상회의 개최지로 선정됐다. 경주 전역은 축제 분위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지난 20일 외교부에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경주시는 "개최 명분과 목적뿐 아니라 파급 범위와 효과 면에서 최적의 결정"이라고 자평하면서 "APEC 정상회의 개최 후보지 중 유일한 기초자치단체로 APEC이 지향하는 포용적 성장과 정부의 지방시대 지역 균형발전 가치 실현을 위해서도 충분한 명분과 실익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손윤희(54·여)씨는 “경주시민의 염원으로 유치에 성공하였습니다”

“덴마크 불닭라면 금지는 외국인 혐오 때문”…스웨덴 유튜버 분석

덴마크가 한국 삼양라면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이유가 맛 때문이 아니라 일종의 외국인 혐오에서 비롯됐다는 스웨덴 유튜버 발언이 화제다. 스웨덴 출신 유튜버 ‘스웨국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외국인 혐오 심해 덴마크 한국 삼양라면 금지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스웨국인은 “불닭볶음면을 너무 매워서 금지했다고 하는데 솔직한 이유는 따로 있다”라며 “덴마크와 스웨덴은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국인은 “유럽 사람들은 다른 유럽 나라는 자주 가지만 유럽 외 국가는 잘 안 간다. 한국 일본 중국 등은 위험한 나라라는 사고방식 때문에 (불닭볶음면을) 금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낯선 국가와 낯선 음식을 꺼리는 국민 정서가 결국 금지조치로 이어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스웨국인은 또 “수입품이 약간위험하다는 마음과 한국이 낯설고 위험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무서워서 수입을 안하고 판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매운 게 위험할 수는 있지만 먹는다고 죽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만약 스웨덴에서 라면 소주 등 수입품을 먹고 싶다면 세금이 엄청나다”라며 “소주 한 병에 아아 2만~3만원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